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그런 나날들
http://blog.yes24.com/silvianim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씰뱌님만세
PEACE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64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하루또하루
즐거운생활
개인의취향
맛있게먹기
멋대로여행
세상다반사
아는것도힘
나의 리뷰
대충쓰는리뷰
나의 메모
슥슥밑줄긋기
이미지오버랩
태그
냐냐냥 고냥 세상은돌아가지 국민소송 무서워서못살겠네 고창읍성 넋두리 지르는생활 조상님들죄송해요 안녕숭례문
2006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최근 댓글
예전에 보라며, 동영.. 
뒷모습처럼 앞모습도 .. 
완전, 너무 귀여워요 .. 
이게 천원이라구욤? .. 
개 3종 세트. 이름은 .. 
나의 친구
잘지내시죠
작가여러분
오늘 39 | 전체 552136
2003-11-12 개설

2006-02 의 전체보기
버닝 중 | 하루또하루 2006-02-25 12:19
http://blog.yes24.com/document/5312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어쩌다 보니 이 나이에 버닝 중.

2002년 여름 일본 TBS 금9 드라마였다는데, 나는 이제서야 본 거다.

사랑따윈 필요없어, 여름 

그런데 뭐냐 이 감동은! OTL

 

그리고 이 분께 완전 낚여서 예상치 못했던 버닝 모드에 돌입하고 말았다.

 

 

와타베 아츠로, 1968년 도쿄 신주쿠 출신. 1991년 배우 데뷔.

바보 오라버니, 괴짜 형사, 스토커, 우유부단남, 여리여리 선생까지 캐릭터 변신이 놀라운 사람.

1995년 2살 연상의 배우 무라카미 리카코와 결혼 2남을 두었으나 최근 이혼. 헤비스모커이신 듯.

 

우발적 버닝의 결과로, 오랫동안 볼까말까 하며 미루어왔던 케이조쿠에 손대고 말았다.

이럴 때 중화제가 필요한데... 다행히 이 있다.

 


주지훈. 1982년생. 모델 출신.

인터뷰 영상을 보니 똘똘한 젊은이 같다는 인상.

 

궁 이제 6회분 남았다. 앞으로도 지금까지만큼만 재밌길!

이 나이에 이게 무슨 짓이냐 싶기도 하지만 그래도 재밌다.-_-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선배님! | 하루또하루 2006-02-24 17:35
http://blog.yes24.com/document/5310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지금 동문들 사이에 조용히 화제로 떠오르고 있나 보다. 나한테까지 사진이 날아왔다. ㅋㅋ

근영양 왼쪽에 살포시 고개를 숙인 분이 우리 과 93학번 선배님 되시겠다.

그닥 친한 인연은 없었지만, 나의 어리버리 기억에 의하자면 굉장히 성실하고 자상한 오라버니셨던 것 같다. 아직 미혼이라고 하시니, 혹시 성실한 삼성맨과 소개팅 해 보고 싶은 분은 나에게 살짝 쪽지를 날려주시기 바람. (결론이 이게 아닌데...-_-)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7)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메종 드 히미코 | 즐거운생활 2006-02-13 17:08
http://blog.yes24.com/document/5290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토요일 오후 친구에게 바람을 맞았다.

피곤해서 집에 가려다가 문득 영화가 보고파서 뒤져봤다. 내려간 줄만 알았던 이누도 잇신 감독의 <메종 드 히미코(la maison de himiko)>가 아직 상영 중인 것을 발견했다. 평상시 거의 갈 일이 없는 CGV 상암이라니. 그래도 왠지 보라는 운명인 듯 하여 재빨리 이동.

 

 


영화는 지극히 만족스러웠다.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때에도 그랬지만 이 사람이 이야기해주는 방식, 지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마음을 살포시 토닥이는 그 방식이 참 맘에 든다. 솔직히... 오다기리 죠가 너무 멋져서 시종일관 입을 헤벌레 하고 봤다고도 할 수 있다...-_- 시바사키 코우(<배틀 로얄>에서 왕따 학생이었다가 무섭게 낫을 들고 설치는 그 여자애이자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에서 주인공의 약혼녀로 나왔던 그 배우다)가 '부스(우리 말로 하자면 '못난이, 호박'이라는 뜻, 여자한테 쓰는 말')인 것도 웃겼고, 늙은 게이들의 철딱서니 없는 듯 하면서도 정이 듬뿍 담긴 일화들도 따뜻하고 유쾌했다. 은근한 웃음 속에 감동적인 이야기들을 잘 믹싱해 놓은 재미있는 영화다. 마지막에 메종의 벽에 낙서된 "시오리를 만나고 싶어, 핏키핏키핏키♥"를 봤을 땐 웃지 않고 못 배긴다. 푸하하 웃음 말고, 가슴 가득 따뜻함이 넘쳐나서 저절로 입가에 곡선이 그려지는 그런 웃음.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를 보고 책까지 충동구매해버렸었다. 그런데 책에서는 영화와 같은 감동이 전해져 오지 않아서 조금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역시 내가 반한 건 '감독'이었나 보다. 왠만하면 사람 이름 잘 못 외우는 내가 '이누도 잇신'이라는 이름은 용케 기억한다. 놓치지 않아서 참 다행이지 뭐야.

 

아쉽게도 상영관이 몇 곳 안 된다. CGV의 몇 개 관에서만.

그래도 이런 영화는 입소문 타고 좀 오래 가줬으면 하는 맘.

 

아, 그나저나 오다기리 죠는 진정 꽃미남이었구나. 이젠 인정!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멋지삼 | 세상다반사 2006-02-10 18:33
http://blog.yes24.com/document/5285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친구 싸이에서 퍼 옴.

물론 이 분이 뵨사마만큼 멋지시지만... 이렇게 알려져도 괜찮을까? ㅎㅎ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오늘도 확실하게 낚이다 | 하루또하루 2006-02-08 14:07
http://blog.yes24.com/document/5282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우연히 클릭했더니 낚시성 기사였어. OTL

 


윤은혜가 더 좋지만. 이건 뭐 과도기 아니겠는가. '반'의 과정도 즐겨주자.

 

속 들여다보이는 원본 기사는 여기에

http://news.media.daum.net/edition/drama/200602/08/newsen/v11627866.html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루나네공원
스노우캣
빨간치마네집
아시아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