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그런 나날들
http://blog.yes24.com/silvianim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씰뱌님만세
PEACE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49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하루또하루
즐거운생활
개인의취향
맛있게먹기
멋대로여행
세상다반사
아는것도힘
나의 리뷰
대충쓰는리뷰
나의 메모
슥슥밑줄긋기
이미지오버랩
태그
냐냐냥 고냥 세상은돌아가지 국민소송 무서워서못살겠네 고창읍성 넋두리 지르는생활 조상님들죄송해요 안녕숭례문
2006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예전에 보라며, 동영.. 
뒷모습처럼 앞모습도 .. 
완전, 너무 귀여워요 .. 
이게 천원이라구욤? .. 
개 3종 세트. 이름은 .. 
나의 친구
잘지내시죠
작가여러분
오늘 26 | 전체 551981
2003-11-12 개설

2006-05 의 전체보기
이거 좋네요. | 대충쓰는리뷰 2006-05-18 10:41
http://blog.yes24.com/document/9744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화장품]클렌시아 NWC21 내추럴 화이트 세럼

미백 에센스
클렌시아 | 2013년 04월

품질     디자인/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브랜드가 낯설어 망설이다가 한 번 구입해봤는데 생각보다 괜찮습니다. 일주일 정도 사용했는데, 피부에 잘 맞네요. 흰색의 묽은 젤 타입인데, 손등에 한 번 펌핑하면 얼굴 전체에 펴바르기 알맞은 양입니다. 처음 바르면 살짝 겉도는 느낌이 들지만 불만을 느낄 사이도 없이 흡수가 빠르게 되고, 흡수되는 즉시 피부가 매끈하고 탱탱해지는 느낌입니다. 화이트닝 효과를 확인하기엔 아직 사용기간이 짧아서 잘 모르겠지만 피부 탄력에는 확실히 도움이 되는 듯 합니다. 그리고 흡수된 후의 마무리 느낌이 좋아서인지 얼굴도 환해지는 느낌이 드네요. 꾸준히 몇달 더 사용해 보면 좋은 효과 있지 않을까 기대됩니다. 부담스러운 화장품을 피하게 되는 여름인데, 여름에 쓰기 좋은 에센스 아닐까 싶습니다. 단점이라면 용기의 펌프 부분이 부드럽지 않다는 것, 하지만 내용물에 만족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5월은 바쁘다 | 하루또하루 2006-05-16 09:46
http://blog.yes24.com/document/5459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개인적으로도 바쁘고,

회사도 웬지 어수선한 느낌이고(나만 그런가;),

날이 따뜻해져서인지 지인들의 연락도 잦고,

암튼 이래저래 바쁘다.

 

마음을 진득하게 고정해 놓고 생각해 봐야 할 일들이 있는데,

그게 잘 안되어서 고민.

 

지난 주인가 야심만만 주제가 이런 거였다.

"내가 인생 헛살았구나 생각될 때는?"

대개의 순위 내 답들이

"내가 살아온 나날만큼의 세월값이 안 되는 결과"에 대한 예들이었던 것 같다.

 

물론 나잇값이 얼마냐에 대한 정답이란 없다.

세월이 뭔가를 거저 주지는 않으니까.

 

아, 어쨌든 5월은 바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9)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펌] 뷔페에서 제대로 먹는 요령 | 아는것도힘 2006-05-02 10:59
http://blog.yes24.com/document/5432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조금씩… 자주 왔다갔다 단음식은 맨 나중에 드세요

 

 

[조선일보 김성윤 기자]

주말은 뷔페 식당 가는 날? 요즘 뷔페식당은 주말이면 사람들로 미어터진다. 회갑연, 결혼피로연, 돌잔치를 뷔페식당에서 치르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뷔페의 장점은 각양각색 입맛 맞추기 편한 데다 양껏 먹을 수 있다는 것. 하지만 음식이 너무 많고 복잡해서 어떻게 먹을지 난감하다는 사람도 여전히 많다. 어떻게 하면 뷔페식당을 알차게 이용할 수 있을까.


◆결혼식·회갑·돌 뷔페에서는


미식가들은 이런 뷔페에서는 생선회·육회·게요리·연어 등 단가가 높은 음식이나, 김밥처럼 손이 많이 가는 음식도 되도록 먹지 않는다는 경우가 많다. 초밥처럼 제대로 맛 내기 힘든 음식도 피한다. 아무래도 음식 관리가 소홀하기 쉽다는 것이다. 결혼식장에서는 탕수육처럼 그다지 만들기 어렵지 않은 ‘평이한’ 음식을 선택하면 실망이 덜하다. 잔치국수도 미식가들이 선호하는 음식. 회, 육회 등 날음식보다는 익힌 음식이 안전하다. 한 호텔 관계자는 “떡처럼 납품받는 음식이나 즉석에서 구워주는 갈비만 먹는다”고 말했다.


◆욕심을 버리자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 ‘그랜드 키친’의 경우 120여 가지 음식을 갖추고 있다. 다른 호텔 뷔페식당도 비슷하다. 이 많은 음식을 다 맛본다는 건 어차피 불가능하다. 우선 흥분을 가라앉히고 천천히 돌아본다. 어떤 음식이 있는지 먼저 둘러본 후, 정하자.


◆순서대로 먹자


뷔페식당들은 케이크, 초콜릿, 아이스크림 등 디저트류를 식당 입구 눈에 잘 띄는 곳에 배치한다. 달콤하고 화려한 디저트는 식욕을 돋우는 시각적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단것부터 먹으면 빨리 포만감을 느껴 음식을 충분히 즐길 수 없으니 맨 나중으로 미뤄 둔다. 샐러드, 훈제연어 등 찬 음식으로 식욕을 돋운 뒤 수프, 죽 등을 먹는다. 이어 차가운 음식을 가져다 먹고 더운 음식을 먹는다.


◆산더미처럼 쌓아놓고 먹는 건 실수!


찬 음식은 찬 음식끼리, 더운 음식은 더운 음식끼리 먹는다. 음식은 조금씩 담아야 소스가 섞이지 않아 제 맛을 즐길 수 있다. 종업원에게 미안해 접시를 덜 쓴다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뷔페식당에서는 한 사람이 6~8개의 접시나 그릇을 사용하는 것을 기준으로 준비하므로, 눈치 볼 필요가 없다. 그랜드 키친 지배인 양현교 차장은 “여러 번 적게 담아와서 남기지 않는 편이 종업원에게도 더 편하다”고 말했다. 포크나 나이프에 양념이 많이 묻었다면 새것으로 바꿔 달라고 요구한다.






◆그래도 본전 생각이 난다면


뷔페식당에 준비된 수많은 음식 중에서 단가가 다른 것보다 높은 것이 있게 마련. 생선회, 초밥, 바닷가재, 해삼, 육회, 게요리, 민물장어, 연어 등이 비싼 음식에 포함된다. 평소 많이 먹기 힘든 이런 음식들만 집중 공략한다면 다소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식비를 충분히 뽑을 수 있다. 굴만 한 접시 가득 담아다 먹거나, 생선회만 계속 가져다 먹는 대식가들도 있다. 빵, 밥, 국수 등 탄수화물이나 케이크, 과일 등 단 음식, 물이나 커피 등 음료도 가급적 마시지 않는다.


◆테마별로 즐기자


중식, 일식, 한식 등으로 테마를 정해 먹는 것도 방법이다. 이 방법은 모임이 잦은 연말이나 졸업·입학식 등이 많은 2월에 이용하면 좋다.


◆에티켓 지키면 남도 즐겁다


음식을 가져갈 때는 뷔페 스테이션에서 시계방향으로 돈다. 요즘은 음식 종류별로 분리된 스테이션을 마련, 줄서는 시간을 최소화하도록 한 뷔페식당이 늘고 있다. 시간대별 공략도 중요하다. 보통 점심은 정오~오후 1시, 저녁은 오후 7~8시가 가장 붐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루나네공원
스노우캣
빨간치마네집
아시아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