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그런 나날들
http://blog.yes24.com/silvianim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씰뱌님만세
PEACE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70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하루또하루
즐거운생활
개인의취향
맛있게먹기
멋대로여행
세상다반사
아는것도힘
나의 리뷰
대충쓰는리뷰
나의 메모
슥슥밑줄긋기
이미지오버랩
태그
냐냐냥 고냥 세상은돌아가지 국민소송 무서워서못살겠네 고창읍성 넋두리 지르는생활 조상님들죄송해요 안녕숭례문
2008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예전에 보라며, 동영.. 
뒷모습처럼 앞모습도 .. 
완전, 너무 귀여워요 .. 
이게 천원이라구욤? .. 
개 3종 세트. 이름은 .. 
나의 친구
잘지내시죠
작가여러분
오늘 5 | 전체 552161
2003-11-12 개설

2008-07 의 전체보기
투표하셨습니까 | 하루또하루 2008-07-30 08:49
http://blog.yes24.com/document/104274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휴일도 아니어서 귀찮아서 안 하려고 했는데, 자유연애 반대하시는 공무시기 아저씨의 시대를 거슬러 가는 공약들이 너무나도 어이 없어서 혹시나 그 분 연임하실까 염려되어 반대표 행사 차원에서 동사무소에 들러 투표하고 출근했다. 비록 5분 지각했지만, 잘한 거 같다. 선거인 명단 등록표 잘라서 식탁 위에 챙겨놔준 동생님께 감사를.

 

그나저나 첫 직선 선출하는 서울시 교육감인데 이렇게 투표하기 힘들어서야. 이런 날 휴일 지정까진 바라지도 않아. 대신 투표하면 지각 1시간 봐주기 쿠폰 같은 거라도 나눠준다면 투표율이 제법 올라갈텐데. 그런 센스를 바라는 건 무리인가. 아니면 일부러 젊은이들 투표 덜하라고 그런 거 안 하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5)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파블로 네루다 | 하루또하루 2008-07-29 20:06
http://blog.yes24.com/document/10424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그 자신은 평생동안 30권이 넘는 책을 내면서 라틴아메리카의 시 발전에 크게 기여했고, 서정시부터 정치시까지 다양한 문학 세계를 이룩하면서 그 어떤 정치가보다도 더 칠레 국민들에게 영향을 끼친 위대한 시인이지만, 미안하게도 나는 그를 이탈리아 영화 '일포스티노'에서 필립 느와레가 연기한 망명시인으로 더 가깝게 기억하고 있다. 하지만 학창 시절 접했던 그는 쉬운 언어로 깊은 정신을 노래하는 대가가 분명했다. 오늘 우연히 그의 사진을 보니, 새삼 느껴진다, 참 잘생겼다. 이렇게 멋진 시인을 사랑하지 않았다면 칠레 사람들이 이상한 사람들이었던 거지.



젊은 시절 사진. 왠만한 영화배우 뺨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 하루또하루 2008-07-28 09:20
http://blog.yes24.com/document/10401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중요한 이슈인 거 뻔히 알면서도 자신의 휴가 때문에 작업 일정을 연기해야겠다고 말하는 게 인지상정에 어긋난다는 것을 모르는 걸 보니 인간이 아닐지도 모르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롯데카드의 어이없는 영업 | 하루또하루 2008-07-22 08:51
http://blog.yes24.com/document/103074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주말 오후 나의 고정 취미 생활을 위해 외출 중이었는데, 모르는 핸폰 번호로 전화가 왔다.

 

"고객님, 롯데카드 전달해드리러 방문하러 가고 있는데, 댁에 계시지요?"

 

이 무슨 귀신 씨나락 까잡숫는 소리. 나는 이미 롯데카드를 잘 쓰고 있는데? 그리고 되도록 집으로는 우편물 안 받으려고 모든 롯데카드 관련 우편물은 회사로 받고 있는데? 뭣보다 이 비 오는 주말 오후에 왜 집으로? 아니 그리고 이 주말 오후에 왜 내가 집에서 뒹굴고 있어야 하는데? 등등 생각이 마구 솟아올랐지만, 뒷동네 초등학교 옆에 살고 계시다는 아저씨는 이미 우리 집 5분 거리에서 찾기 힘든 우리 집을 향해 열심히 오고 계시다는.

 

완전 어이 없어서 짜증 바가지로 내주고 도로 가져가라고 할까 하다가 하필 마침 비도 많이 오는 날이었고, 전화한 아저씨는 너무나도 공손하셨고, 또 하필 동생이 아직 외출 전일 타이밍이었기에 어찌어찌 동생보고 받아놓으라고 했다. 뭣보다 내 이름으로 만들어진 카드가 미아가 된다는 것도 찜찜하고.

 

집에 와서 떡 하니 식탁 위에 놓여있는 우편물을 보니 또 한 바가지 짜증이 치솟는; 배달 아저씨 안스럽더라도 이걸 돌려보내고 나서 월요일 아침에 고객센터에 지랄 전화를 걸었어야 하는 건 아닌가! 라고 하지만 고객센터 언니들은 또 무슨 죄냐. 윗대가리들이 그따위로 영업한 죄를 왜 말단 언니들이 뒤집어 써야 한단 말이냐.

 

암튼 그래서 유효기간이 2년 10개월이나 남은 카드에 더불어 지금 한창 김아중이 광고 때리고 있는 신규카드가 생겨버렸다.

 

하지만 절대 용서할 수 없다. 사전에 아무런 고지도 없이, 우편물 절대로 받지 않는 집으로, 그것도 주말 오후에, 내가 직접 전달받기 힘든 조건들은 제대로 다 갖추어서 지들 멋대로 카드를 발급하다니. 이 짜증을 그대로 담아 롯데카드들 죄다 해지해버리고 "이따위로 고객 우롱하는 롯데카드 짱난다. 너네 고객 같은 거 절대 하고 싶지 않다!"고 큰소리쳐줄까 생각했는데, 어제 귀가길에 세븐일레븐에서 무심코 기존 카드 사용하고 보니 포인트가 아직 만점 넘게 남았네. -_-; 그리고 딴건 다 안 써도 롯데백화점 평생 안 갈 자신은 없네. -_-;; 아놔, 젠장. -_-;;;

 

동생 말로는 그 아저씨가 "사람들한테 제대로 안 알리고 발급했는지 화를 내는 분들이 많았다"라고 했다고 한다. 이번 주 롯데카드 고객센터는 열받은 고객들 전화로 좀 덥겠구나. 어쨌든 나도 오늘 중 전화할테다. 이 망할놈의 롯데. 없어 보이는 김아중한테 모델료 주면서 유치한 광고나 때리는 주제에. 주말도 없이 고생하는 카드 배달 아저씨들 월급이나 올려주란 말이다.

 

롯데카드를 완전 해지하지는 못하겠다고 생각하고 나니 더 열받는다. 그래도 하나는 해지해내라고 전화를 해야겠으니 어떻게 화를 내줘야 효과적일 것인가, 고민. 내 비록 어쩔 수 없이 한동안은 계속 카드를 쓸 거 같다만, 이 짬뽕나는 기억, 평생 잊지 않아주겠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7)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말의 힘 | 하루또하루 2008-07-18 08:20
http://blog.yes24.com/document/10248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입 밖에 내어 말하는 순간 사실이 되기 시작하고,

자꾸 입 밖에 내어 말할수록 돌이킬 수 없는 사실이 된다.

 

처음부터 사실이었던 건 없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루나네공원
스노우캣
빨간치마네집
아시아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