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오늘도 아자아자~!
http://blog.yes24.com/simple1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뜨거운커피우유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83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불교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밥팅교환일기꾸미기다꾸다이어리꾸미기 세계의공주컬러링 잘한것도없는데또봄을받았다 세계국기카드 버리는연습버리는힘 최현우의빙글빙글 넥서스 자석블록 불교상식 불교역사
2019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출판사
최근 댓글
종교와 정치는 가능한.. 
정성들인 리뷰 잘 봤.. 
잘 보고 갑니다 
오랜만이지요? 저도 ..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203494
2007-01-19 개설

2019-10 의 전체보기
최후의 만찬 | 기본 카테고리 2019-10-15 17:3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7020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최후의 만찬

서철원 저
다산책방 | 2019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최후의 만찬이라는 제목을 보고 종교에 관한 이야기일 것이라고 추측을 했다.

종교에 관한 소설이라면 진부한 느낌이라고 생각했는데 최후의 만찬은 내가 읽은 소설 중에서

순위에 들만큼이나 기억에 남고 특별한 소설로 기억될 것 같다.

혼불문학상 수상작이라는 이유만으로도 읽어보고 싶었는데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소설이었고 깊이 있고 울림이 있는 소설이다.


정신을 바짝 차리고 인물들을 생각하면서 혹은 정리해가면서 읽어야 할 만큼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하고

사건의 전개보다는 인물들의 등장과 그들의 시선에서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다.

읽기 전 읽으라는 글에서 이 소설은 오직 소설로만 읽히길 바란다는 내용이 눈에 쏙 들어왔다.

작가의 상상력으로 이 소설이 탄생되었겠지만 책을 읽는 내내

눈 앞에서 펼쳐지는 듯한 생생함과 뛰어난 묘사 인물의 심리 묘사 등으로 마음이 아려왔다.


전쟁 중에서도 가장 무서운 것이 종교전쟁이라는 것을 보면

종교를 둘러싼 분쟁이 얼마나 힘들고 개혁이란 것이 얼마나 많은 피바람을 몰고 올 것인지를

굳이 보고 듣지 않아도 짐작하게 한다.


전라도 선비 윤지충과 권상연이 천주교식으로 제례를 지냈다는 이유로 처형을 당한다.

조상의 신주를 불태운 사실만으로 별장은 그들을 죄인으로 몰고갔고 제사를 갈아엎은 죄를 덧씌워 그들의 안방에 높은 곳에 걸려있는 십자가에 촛점을 맞춘 것이라고.

그리고 윤지충의 집에서 압수된 최후의 만찬 그림.


서학과 유교의 충돌.

서학인들의 시신은 버려지고 심지어 해부되기까지 했다.

삿된 무리라고 하며 잔인하게 죽음을 맞이한 그들의 모습이 안타깝고 슬펐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에 담긴 수수께끼,

조선의 운명을 예측하다!라는 표지의 문구가 이 책의 많은 내용을 함축적으로 담고 있다.

안타깝게 죽어간 사람들의 이야기와 피냄새가 진동하고 언제 어떻게 될 지 모르는 긴박한 그속에서도 사랑이라고 할 감정들이 오고 가고 책을 읽다보니 마음이 아프고 안타까운데 문체는 함축적이며 시적이기도 하다.


이 작품을 쓰면서 저자는 얼마나 많은 시간의 공을 들였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저자의 상상력으로 이렇게 탄탄한 작품이 씌여졌다는 것이 놀랍기도 한 작품이다.

실감나는 묘사와 이야기들로 마치 이들이 실제로 이야기를 들려주는 듯한 느낌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료실에서 만난 붓다 | 기본 카테고리 2019-10-09 18:31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6875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진료실에서 만난 붓다

마크 엡스타인 저/김성환 역
한문화 | 2019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진료실에서 만난 붓다

불교를 믿는 사람으로서 붓다가 들어간 제목을 보고 일단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불교 명상과 심리치료로 일깨우는 자기치유


  요즘 사람들에게 가장 많은 병은 몸의 병도 많겠지만

우울증 등의 정신적인 병이 많은 것 같다.

정신을 탄탄하게 해주는 자기만의 노하우, 그리고 주변의 다른 사람들까지도

마음을 넉넉하게 만들어주는 기술

그런 것들을 배울 수 있을까 하면서 이 책을 펼쳐들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책은 마음을 다독이고 보다 안정적인 나로 만들어가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술술 잘 읽혀지는 책은 아니고 하나하나 집중해서 읽어가다보면 그렇구나 ~ 맞다 하면서 읽게 되고

저자의 경험담을 읽으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


 이 책의 저자 마크 엡스타인은 정신과 전문의로 하버드 대학에서 의학을 공부 학위를 받고 20대초부터 불교에 관심을 가지면서 심리학과 명상에 대한 공부를 해왔다고 한다.

책 속의 많은 일화들이 기억에 남는데 특히나 나의 기억 속에는 은둔자를 향한 달라이 라마의 충고

"삶을 좀 즐기세요"  이다. 일상 속에서 도를 찾는 것, 그것이 최고인 것이다.


 전문가 행세를 안하고 그 사람에게 도움이 되도록 도와주는 일의 중요성에 대해서

저자는 솔직 담백하게 말하고 있다. 착한 마음으로 사람들을 돕고자 하는 저자의 마음이 느껴진다.


 자기 스스로 자신의 마음을 보듬을 수 있을 때

그리고 솔직한 마음으로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것

가장 중요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요즘 같이 물질을 가장 중시하는 때에 이렇게 귀한 가르침을 만날 수 있고

이런 이야기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다는 것이 참으로 좋은 일이란 생각이 들었다.


재미있게 한 번에 읽힌다기보다는 사색적이고 우리 삶의 과제들을 어떻게 풀어가면 좋을지

생각해보게 해주는 책이고

불교심리학을 공부하는 사람들에게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고

많은 고민을 안고 사는 현대인들에게 필요한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