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살아라, 뭔가가 시작되는 그 순간까지
http://blog.yes24.com/song13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동맘
책 그리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4,77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열린 서재
읽고있어요
나의 리뷰
열린 서재(한줄평)
다 읽었어요
독서중
태그
로라대소월스 리포터즈7기 사라워터스 나의초라한반자본주의 그어딘가의구비에서우리가만났듯이 채광석 서간집 메멘토모리죽음을기억하라 국가의딜레마 홍일립
2021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위안부 보국대원 박길보씨의 .. 
윤정희 배우님을 착각하신 것 같아요~..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wkf qhrh rkqslek 
새로운 글
오늘 36 | 전체 31098
2007-01-19 개설

2021-08 의 전체보기
상처로 숨 쉬는 법 2일 | 독서중 2021-08-31 21:51
http://blog.yes24.com/document/149946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상처로 숨 쉬는 법

김진영 저
한겨레출판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나는 글을 써야 하는 사람이거든, 그러니까 이런 거 다 알아두어야 해' 경험을 얻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이게 얼마나 차가운 의식인 줄 몰라요. 그들과 유희하는 거죠. 뭘 배우겠다는 거죠.

221 페이지

저자는 말한다. 예외적 인간은 없다는 것을 말이다. 저자 역시 마찬가지라고, 인간이 가지고 있는 근본적인 우월감, 일명 비판적 지식인이 갖고 있다는 이 우월감이란 얼마나 허황된 것인가? 타자의 대상화... 우리가 자신을 들여다보면 다 이런 괴물같은 습성이 있다고한다. 이 괴물성... 이 모순성...

 

 

 

상처로숨쉬는법김진영한겨레출판철학자김진영의아도르노강의독서카페리딩투데이리투서평단리투리포터즈리투지원도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말끝이 당신이다 2일 | 독서중 2021-08-31 21:42
http://blog.yes24.com/document/149945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말끝이 당신이다

김진해 저
한겨레출판 | 202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꽃이 아름답다는 것을 느껴보기도 전에 꽃이 아름답다는 말을 먼저 배운 사람에게 그 말은 꽃의 아름다움을 꺾는다.

69 페이지

말은 칼이다. 말은 재단한다. 육감의 세계를 잘게 찢어놓는다. 무언가를 온전히 받아들이는 것, 그림으로 세계를 이해하는 것... 그 다음이 말이다. 말부터 알면, 그 세계는 작아진다. 가까운 것이 옳고, 쉬운 것이 옳고, 하얀 것이 옳은 줄 안다. 까만 것은 그르고, 먼 곳은 그르고, 어려운 것은 그르다고 여긴다. 사실 다 같은 세계인 것을... 말이란 무섭구나....

 

 

 

말끝이당신이다김진해한겨레출판신간에세이말하기힘독서카페리딩투데이리투서평단신간살롱리투지원도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친일파 열전 3일 | 독서중 2021-08-31 21:32
http://blog.yes24.com/document/149944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친일파 열전

박시백 글그림/민족문제연구소 기획
비아북 | 202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언론계, 교육계, 여성계를 통튼 친일파의 흔적은 실로 놀랍기만 하다.

어떻게 친일을 하고도 해방후 번듯한 요직이란 요직은 다 차지하고 있는 지 말이다.

누구는 목숨바쳐 나라를 위해 싸우고, 고문 받다가 죽어갔는데,

누구는 일제 치하에서도 떵떵거리고 잘 살고, 해방 후에는 더? 잘 산다??

모순이다.

모순이다.

땅을 칠 일이다.

알아야한다. 이 모순된 진실을... 아... 왜 바로잡을 기회를 놓쳤을까... 아쉬운 역사다.

 

 

 

친일파열전박시백비아북35년친일인명사전역사만화역사필독서독서카페리딩투데이리투서평단사랑해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위험한 호랑이 책 3일 | 독서중 2021-08-31 21:23
http://blog.yes24.com/document/149943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위험한 호랑이 책

이상권 저
특별한서재 | 202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표범은 적응력이 호랑이보다 훨씬 더 강해서 아시아부터 유럽은 물론, 아프리카에서도 잘 적응해 살고 있다. (중략) 한반도에 많은 온갖 뱀들도 표범이 좋아하는 먹잇감이다. 그래서 표범은 호랑이보다 더 오랫동안 살아남을 수 있었다.

125 페이지

표범 가죽으로 만들어진 양탄자 사진이 보인다. 가슴 아프다. 정말... 얼마나 많은 표범들을 죽인 것일까? 그리고 표범이 뱀을 좋아했다니... 이 책을 통해 처음 안 사실이다. 얼마전 기사에서 소를 삼키다가 배가 터져 죽은 비단뱀 기사를 읽었는데... 표범과 호랑이... 둘 다 강해서 비운이다.

 

 

 

 

위험한호랑이책이상권특별한서재청소년인문교양독서카페리딩투데이리투서평단신간살롱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하피스, 잔혹한 소녀들 | 다 읽었어요 2021-08-31 20:50
http://blog.yes24.com/document/149941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하피스, 잔혹한 소녀들

에이버리 비숍 저/김나연 역
하빌리스 | 202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하피스, 잔혹한 소녀들

에이버리 비숍 장편소설 | 김나연 옮김 | 하빌리스

막대기와 돌맹이로 내 뼈를 부러뜨릴 순 있어도 너의 말이 나에게 상처를 줄 순 없어.

스스로를 '하피스'라 불리고 다닌 여자아이들... 우리나라로 치면 예전 일진?부류들일까... 이 소설에서는 잘나가는 아이들의 그룹이니 아마 문제아만을 지칭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하피스란 고대 그리스 로마 신화 속 괴물로 여자의 머리와 몸에 새의 날개와 발을 가진 맹금류다. 그 이름으로 불리길 원한 그룹은 매킨지 하퍼가 주도권을 잡고 어울리는 그룹으로 매킨지는 자신의 성이 하퍼였기에 수업시간에 나온 하피스란 단어를 맘에 들어 했다.

하피스에 소속되어 있던 멤버들, 엘리스, 매켄지, 올리비아, 코트니, 데스티니, 그리고 소설 속 화자인 에밀리가 나온다. 에밀리는 중학교때 있던 사건으로 괴로워하면서 성인이 된 지금도 리사라는 심리치료사에게 심리치료를 받고 있다. 그 자신 역시 심리 치료사이다. 아마 중학교 때 그레이스 파머와의 사건이 장래를 결정하는 데 막대한 영향을 주었으리라...

엄마에게 중학교 때 친구 올리비아의 부음을 듣게 되는 에밀리, 곧 그녀는 코트니와 올리비아의 장례식장으로 향한다. 그녀는 올리비아가 사실은 자살했다는 내용과 그 일이 그레이스 파머와 관련된 것임을 알게된다. 며칠 후 들려온 또 한 명의 자살소식... 그녀는 바로 중학교 때 에밀리와 친했던 데스티니의 죽음이다. 그녀 역시 사인의 자살... 그녀의 말의 힌트 베스퍼... 그 역시 그레이스 파머와 연관되어있었다. 이건 뭔가? 연쇄자살테러인가... 하지만 그레이스 파머의 엄마를 만나고 나서 그들은 알게 된다. 파머는 예전에 죽었다고 말이다. 그렇다면 이게 진짜 유령짓? 아니면 누가 그레이스 파머의 흉내를 내는 것인가?

사건은 에밀리가 중심이 되어 코트니의 조력으로 서서히 내막을 드러내게 된다. 마지막에 코트니의 딸 테리까지 납치되면서 종극으로 까지 치닫는다.

 

소설을 읽으면서 느낀 것은 가해자는 잊어도 피해자는 잊지않는다는 것이다. 아무리 장난이어도, 그때 그 시절은 그렇게 해도 되는 줄 알았어도 피해자의 고통을 가해자는 모른다. 고통은 오로지 혼자만의 몫이다. 인간은 공감을 통해 타인을 고통을 이해한다. 하지만 그 공감의 능력이 없다면 아무리 피해자가 고통스러운 울부짖음을 쏟아내도 한낱 고양이 울음소리로 밖에 들리지 않는 것이다.

다 안타깝다. 그런 학창시절을 보낸 하피스 멤버들도 안타깝고, 피해자인 그레이스 파머가 고통 속에 산 시절도 너무 안타깝다. 그리고 지금 이 시대에 학교 폭력, 온라인 왕따로 남모를 가슴앓이를 할 모든 아이들이 안타깝다.

이 또한 지나갈 것이다. 하지만 상처는 남는다. 절대 지워지지 않는다.

 

 

 

 

하피스잔혹한소녀들에이버리비숍하빌리스연쇄자살추적소설독서카페리딩투데이리투서평단리투지원도서미스터피맛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