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달밤텔러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oogi122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달밤텔러
40대 육아맘. 하지만 책을 사랑하는 20대 감성녀. 삶의 지침에서 벗어나는 힐링 도서 이야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4,00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독서습관(2020년)
서평단 선정(2020년)
서평단 모집(2020년)
book 구매
일상 리뷰
나의 독서습관(2021년)
서평단 모집(2021년)
서평단 선정(2021년)
월별 독서통계
북클러버 후기
서평단책도착
우수 리뷰
인생독본 독서습관(2022년)
나의 리뷰
마이 리뷰(2020년)
서평단 책리뷰(2020년)
한줄평 리뷰(2020년)
마이 북리뷰(2021년)
서평단 책리뷰(2021년)
한줄평 리뷰(2021년)
서평단 출판사 리뷰(2022년)
마이 북리뷰(2022년)
한줄평 리뷰(2022년)
중간 리뷰(2022년)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애드온#애드온적립#6월애드온적립#7월캡님애드온적립 #서평단책도착#몽실북클럽#몽실북클럽서평단책#몽실서평단책도착#목요일에는코코아를 #서평단책도착#몽실북클럽#몽실북클럽서평단책#몽실서평단책도착#오늘부터나도글잘러 #서평단책도착#몽실북클럽#몽실북클럽서평단책#몽실서평단책도착#강남에집을샀어 #월별통계#6월독서통계#책달력#6월책달력 #북클러버후기#작은책방모임#2022작은책방모임#2022작은책방모임후기 #북클러버#북클러버선정#북클러버비대면모임#북클러버비대면모임후기 #선물#작가님선물#사월이네북리뷰#사월이네북리뷰머그컵#고전의고전#작가님머그컵선물#김규범작가님 #북클러버후기#김규범작가님의낭독회#그리스인조르바낭독회#우리는북튜버다#사월이네북리뷰 #월별통계#5월독서통계#5월책달력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정말 대단하세요.이게 가능하다구요~~.. 
와~~ 멋지네요 ^^ 
달밤텔러님, 꾸준한 책모임 활동 응원.. 
후기 바로 올려주셨네요. 사진도 많이.. 
이런 곳에서 보물을 발견할 때, 그 .. 
새로운 글
오늘 20 | 전체 95024
2007-01-19 개설

2022-05-14 의 전체보기
10대의 풋풋한 첫사랑 이야기 | 서평단 출판사 리뷰(2022년) 2022-05-14 16:3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2926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보조개

이송현 저
주니어김영사 | 2022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10대의 풋풋한 첫사랑 이야기 " 

이승현의 <보조개 >를 읽고

 


 

첫사랑을 마주했을 때를 기억하나요?


-10대 사춘기 소년 소녀의 섬세한 마음과 첫사랑 이야기-

 

첫사랑은 누구에게나 설레이는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 있다. 특히 순수하고 풋풋한 사랑을 시작한 사춘기 소녀 소년들의 마음은 더 설레이고 그 첫사랑의 기쁨에 행복해할지도 모른다. 사랑의 아픔을 모른 채 세상을 다 가진 것처럼  세상은 밝게 보일 수도 있다. 예전 황순원 작가의 <소나기>작품을 읽으면서 그들의 풋풋한 사랑 모습에 나조차도 가슴 설레이기도 했다. 요즘 사춘기 소년 소녀둘은 어떤 첫사랑 기억을 가지고 있을까. 

 

이 책 <보조개>는 설익고 서투른 열여덟 사춘기 소년 소녀의 첫사랑 이야기이다. 그런데 그들은 서로 관심있는 분야도 없고 서로 마음이 통하는 부분도 없다. 그래서 자꾸 부딪히는 유환과 다경, 두 아이는 불순한 의도로  연애를 시작하게 된다. 서로 좋아하고 사랑해서 연애를 시작하게 된 것이 아니라, 자신의 엄마에게 복수하고 싶어서 시작한 것이다. 마치 사춘기 소년이 엄마에게 반항하고 싶어서 나쁜 일을 홧김에 저지르는 식이다. 엄마 마음에 상처를 주고 싶어서 시작한 연애, 과연 그 사랑의 결말은 어떻개 될까. 

 

그런데 참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 전혀 관심이 있지도 않고, 전혀 좋아하는 마음도 없었는데 사랑이 찾아왔다. 그 소녀의 아주 작은 보조개를 처음 발견하게 된 소년은 설레이게 되는데 그것은 정말 사랑틴 것일까. 저자는 10대 청소년들의 미묘한 심리를 섬세하게 포착하고 때로는 유머스럽게 표현하였다. 

 

'가끔 무방비 상태로 다경이 웃을 때면 순한 아이처럼 보여서 심장이 철렁거렸다. 깊게 파인 보조개가 뇌리에서 떠나지 않았다. 

-p, 122-

 

우연히 처음 발견하게 된 그 소녀의 아주 작은 보조개가 사춘기 소년의 마음을 사로잡을 줄 그 누가 알았으랴. 사랑은 이렇게 예기치않은 순간에 찾아온다는 것을 아마 사춘기 소년은 알지 못했으리라.

주니어김영사 청소년 문학 17번째 이야기인 이 책 <보조개>를 10대들의 풋풋하고 순수한 마음을 느껴보면 어떨까. 10대 사춘기 소년 소녀를 키우면서 그들과 소통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모에게 추천하는 바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6        
마음을 위로해주는 따뜻한 이야기들 | 서평단 출판사 리뷰(2022년) 2022-05-14 14:4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2924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수상한 중고상점

미치오 슈스케 저/김은모 역
놀 | 2022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마음을 위로해주는 따뜻한 이야기들

미치오 슈스케의 <수상한 중고서점 >을 읽고

 


 

"물건에게도 기회가 있는데, 인생이라고 다를 게 있나요?" 

-수상한 중고상점' 사람들이 건네는 따뜻한 위로와 환대-


책을 좋아하는 나로서는 주변에 예스24 중고서점이 있어서 다 읽은 책을 서점에 팔고 또 다른 책을 사는 편리다.  한 달에 한 번 이상 책을 팔러 중고서점에 가고 몇 년간 지속하다보니 어느덧 나의 월례행사처럼 되어버렸다. 그리고 그동안 읽은 책들을 팔러갈 때면 또 다른 책을 살 수 있어서 좋기도 하지만 마치 딸을 시집보내는 엄마의 마음처럼 서운한 마음이 든다. 책도 이런 데 하물며 애지중지하던 물건들을 팔면 기분이 어떨까. 예전에는 안 쓰는 물건들을 팔 수 있는 중고상점이 있었지만 요즘에는 이런 상점은 찾아보기 어렵다. 대신 '당근마켓' 걑은 중고거래앱을 통한 중고거래가 활발하다.

 

여기 "비싸게 사서 싸게 팝니다." 라고 간판을 내건 한 중고상점이 있다. 보통은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게 정석인데  이 상점은 이상하게 물건을 비싸게 사서 싸게 판다고 한다. 이 중고상점은 도심에서 떨어진 주택가 한 가운데에 위치한다. 겉으로 보기에는 평범해보이지만, 이 중고상점에는 특별한 것이 있다. 바로 물건을 매입해서 파는 것이 아니라 '아픈 마음' 까지도 매입한다는 것이다. 물론 찾는 물건이라면 무엇이든 구해주고 출장 감정 서비스, 대량 매입까지 담당한다. 고객을 왕으로 모시며 이 상점 슬로건처럼 이익을 남기려는 목적보다는  손님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둔다. 그래서 2년 간 적자를 기록하여 경영난에 허덕이지만  그들에게는 돈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 이 중고상점을 운영하는 가사사기 점장과 히구라시 점장은 상품 매입을통해 이윤을 남기기보다는 각각의 물건에 얽힌 사연을 풀어주는데에 중점을 둔다. 중고 상품이다보니 물건에는 사용하던 사람의 사연과 물건에 대한 애착이 있기 마련이다. 누군가의  손때 묻은 물건들이 거래되는 이 곳에는 저마다의 상처와 아픔이 존재한다. 그래서 중고상점을 운영하던 가사사기와 히구라시는 그들의 사연을 해결해주겠다고 나선다. 마치 사건을 추리하고 해결해나가는 탐정처럼 말이다. 

 

기사사기와 히구라시가 오지랖 넓게 자신들의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손님들의 아픈 사연을 해결해주겠다고 나서는 모습이 오히려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 요즘같이 자기 일이 아니면 관심 가지지 않고, 자신의 이익 추구에만 급급한 시대에 그렇게 자신의 일처럼 발벗고 도와주는 모습이 감동적이다. 당장 눈 앞의 이익에만 눈 멀지 않고 타인의 아픔에 마음 아파하고 진심으로 그들의 이야기에 귀기울여주고 관심가지는 것 그 자체가 감동과 위로를 주는 것 같다. 그들의 순수하고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이 중고물품을 사고 파는 공간을 위로와 환대의 공간으로 재탄생한 것이다. 예전에 읽었던 히가시노 게이고 작가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 생각난다. 그 책을 읽으면서 내내 마음이 따뜻해졌는데, 이 책을 읽으면서도 마음 한구석이 따끗해지고 지치고 힘든 마음이 위로받은 느낌이다. 

 

작가의 바램처럼, 이 책을 읽으면서 일상에 지치고 힘겨울지라도 일상을 살아가면서 행복해지는 일들이 많이 있음을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이세상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일들이 최대한 많은 사람이 행복해지는 방향으로 흘러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 p.271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