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달밤텔러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oogi122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달밤텔러
40대 육아맘. 하지만 책을 사랑하는 20대 감성녀. 삶의 지침에서 벗어나는 힐링 도서 이야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7,27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독서습관(2020년)
서평단 선정(2020년)
서평단 모집(2020년)
book 구매
일상 리뷰
나의 독서습관(2021년)
서평단 모집(2021년)
서평단 선정(2021년)
월별 독서통계
북클러버 후기
서평단책도착
우수 리뷰
인생독본 독서습관(2022년)
필사(첫문단클럽)
나의 리뷰
마이 리뷰(2020년)
서평단 책리뷰(2020년)
한줄평 리뷰(2020년)
마이 북리뷰(2021년)
서평단 책리뷰(2021년)
한줄평 리뷰(2021년)
서평단 출판사 리뷰(2022년)
마이 북리뷰(2022년)
한줄평 리뷰(2022년)
중간 리뷰(2022년)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우수리뷰#우수리뷰어#8월첫째주우수리뷰#8월첫째주우수리뷰선정 #월별독서통계#7월독서통계#북캘린더#7월책달력 #북클러버모임#북클러버모임후기#서해랑길#서해랑길트레킹#서해랑길트레킹모임 #우수리뷰#리뷰대회#우수상수상#깨어있는부모리뷰대회 #첫문단클럽#필사#주말필사#말도안되게시끄러운오르골가게 #첫문단클럽#필사#주말필사#할마시탐정트리오 #애드온#애드온적립#6월애드온적립#7월캡님애드온적립 #서평단책도착#몽실북클럽#몽실북클럽서평단책#몽실서평단책도착#목요일에는코코아를 #서평단책도착#몽실북클럽#몽실북클럽서평단책#몽실서평단책도착#오늘부터나도글잘러 #서평단책도착#몽실북클럽#몽실북클럽서평단책#몽실서평단책도착#강남에집을샀어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예전에 이 책 작가님이 유퀴즈에 나와.. 
달밤텔러님. 축하 인사가 많이 늦었습.. 
달밤님... 우수리뷰 축하드립니다. .. 
달밤텔러님 이 주의 우수 리뷰로 선정.. 
달밤텔러님~ 우수리뷰어 선정 축하드립.. 
새로운 글
오늘 555 | 전체 107890
2007-01-19 개설

2022-06-03 의 전체보기
배드타임 스토리로 좋은 책 | 서평단 출판사 리뷰(2022년) 2022-06-03 22:5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3765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모두 잠드는 나라

야나가 히데아키 글/이나토메 마키코 그림/이소담 역
주니어김영사 | 2022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배드타임 스토리 좋은 책"

 

야나가 히데아키 <모두 잠드는 나라>를  읽고

 

 

"이제 잠자는 시간이 즐거워!"
푸욱 자면 착한 아이가 될 수 있대!"


-읽으면 5분만에 잠드는 그림동화책  -

 

오늘도 나는 아이들을 재우며 하루를 마감한다. 그런데 오늘따라 아이들이 눈만 말똥말똥하니 잠을 자지 않았다. 아이들은 나에게 "엄마! 그림책 읽어주세요!" 라고 말한다. 그럴 때마다 무슨 책이 배드타임 스토리로 좋을까 고민에 빠진다. 그런데 아이들을 5분만에 재울 수 있다고 자신있게 말하는 그림동화책을 만났다.

 

이 책 『모두 잠드는 나라』는 아이를 재울 때 읽어주면 좋은 책이라고 한다. 제목 자체대로 정말 아이들이 잠들게 하기 위한 책인 것 같다. 이 책은 일본에서 출간 즉시 40,000권 이상의 판매량을 달성한 일본 아마존 베스트셀러 그림책이라고 한다. 이 책은 최첨단 심리 연구 기법을 활용해서 썼고, 소아 청소년과 의사들로부터 많은 추천이 있는 인기있는 도서이다. 정말 이 책의 내용조차도 잠에 관련된 내용들이 있고 아이의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줄 아름답고 서정적인 그림들로 가득하다. 아마도 책에서 제시하는 방법들을 잘 지켜서 매일 밤 같은 시간에 이 책을 읽어준다면 아이를 정말 '잠드는 성'으로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엄마 고양이 로자와 아기 고양이 쿠우의 잠에 대한 대화와 아기 고양이 쿠우와 함께 떠나는 '잠드는 성'으로의 여행은 흥미진진하고 아이로 하여금 재미와 기대감을 갖게 한다. 그리고 이야기 중간중간에 있는 잠들게 하는 주문 "잠아, 잠아, 잠이 오네....잠아 잠아, 잠이 오네.....(반복)과 잠드는 성에 살고 있는 마법사 잠드는 임금님, 잠과 관련된 문장들, "차츰차츰 졸리고 눈꺼풀이 무거워진단다. 꾸벅꾸벅, 꾸벅꾸벅 졸다가 푹 잠이 들어." 등과 같은 문장들이 아이로 하여금 졸리도록, 잠을 자도록 유도하는 것 같다. 

 

아기 고양이 쿠우와 함께 잠드는 성으로 가서 잠드는 임금님을 만나보자! 이 '잠드는 나라' 속에서 등장하는 동물과 요정, 마법사들은 푹 잠드는 것을 중요하고 가치있게 생각한다. 아기 고양이 '쿠우'는 엄마 고양이와의 대화를 통해 '잠드는 성에 사는 임금님에 대해 알게 된다. 그리고 엄마 고양이는 쿠우에게 '잠을 자면 더욱 착한 아이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잠을 푹 자고 착한 아이가 되고 싶은 아기 고양이 쿠우는 000와 함께 잠드는 성으로 잠드는 임금님을 만나러 가게 된다. 이 책 속의 000는 이 책의 내용을 듣고 있는 '아이' 이다. 이책을 읽어줄 때 000에 아이 이름을 넣어서 읽어주면 마치 아기 고양이 쿠우와 함께 여행을 떠나는 느낌이 들어서 좋은 것 같다. 아기 고양이 쿠우는 잠드는 성 4층에 사는 잠드는 임금님을 만나러 잠드는 성에 가게 된다. 잠드는 초원을 지나 풀 계단을 내려가고 잠드는 성 1층에서 잠드는 새 쿠루쿠루를 만나게 된다. 그리고 '잠드는 그림책'을 한 장씩 읽게 되면서 차츰차츰 졸리게 된다. 성 2층에서는 풍선을 타고 둥실둥실 떠올라 굉장히 졸려하고 성 3층에서는 따끈따근 잠드는 욕조에 들어가 꾸벅꾸벅 졸게 된다. 드디어 성 4층에서 잠드는 임금님을 만나게 되는데 이미 벌써 졸린 상태라 잠드는 침대에 눕자 출렁출렁한 침대로 인해 차츰차츰 잠이 와서 이미 꿈나라로 떠나버린다.

 

정말 이 책 속 내용을 읽으면서 나도 잠이 들 정도로 대부분의 내용들이 잠을 유도하는 문장들과 반복되는 단어들로 가득하다. 아마 잠드는 성 4층에 이르기 전에 이미 아이는 새근새근 숨쉬며 잠에 빠져 있을지 모르겠다. 우리 둘째는 그래서 성 4층에 이르지도 못하고 벌써 꿈나라로 갔으니깐. 만약 그래도 아이가 잠을 자지 않는다면 이 문장을 점점 작게 읽어보면 어떨까. 오늘 당장 이 책과 함께 아이와 함께 잠드는 성으로 모험을 떠나면 어떨까. 아마 그러면 아이는 5분도 되지 않아 잠든 예쁜 천사가 되어 있을지 모른다.

 

더욱더 깊~은 잠...

더욱더 깊~은 잠...

더욱더 깊~은 잠....더욱더 깊~은 잠...

더욱더 깊~은 잠...더욱더 깊~은 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식재료를 맛있고 향긋하게 즐기는 법 | 서평단 출판사 리뷰(2022년) 2022-06-03 21: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3762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오늘 브로콜리 싱싱한가요?

이용재 저
푸른숲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식재료를 맛있게, 향긋하게 즐기는 법"

 

이용재의 <오늘 브로콜리 싱싱한가요> 읽고

 


 

음식 평론가가 들려주는 식재료 에세이

-60여 가지 평범한 식재료를 더 맛있고 향긋하게 즐기는 방법-

 

오늘 저녁은 무엇을 먹을까. 퇴근하면서 항상 제일 먼저 생각하고 고민하는 것이다. 삼시세끼 매일 먹어도 항상 워킹맘에게는 매일매일 고민하는 것이다. 그런데 나는 무슨 요리를 할 것인지만 고민했지 어떤 식재료를 사용해서 어떻게 효과적으로 요리해야 하는지는 고민해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주변의 평범한 식재료인 브로콜리, 양파, 마늘종 등을 사용해서 얼마나 맛있고 향긋한 요리가 나올 수 있는지 잘 알지 못했다. 그런 초보 주부인 나에게 식재료의 중요성을 알려주면서 나를 프로 주부로 만들어주는 책 한 권을 만나게 되었다.

 

이 책 『오늘 브로콜리 싱싱한가요』는 오랫동안 음식에 대한 글을 쓰고 평가해온 음식 평론가인 작가가 들려주는 60여 가지의 식재료에 대한 이야기이다. 향신료부터 채소, 육류, 해산물, 과일, 유제품, 곡물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흔히 주변에서 보고 많이 사용하는 60여 가지의 식재료에 대해 소개한다. 양파, 브로콜리, 마늘종 등 우리가 흔히 음식할 때 사용하는 친숙한 식재료라서 그런지 더욱더 흥미를 가지고 읽을 수 있고 바로 요리할 때 사용할 수 있어서 도움이 되었다. 식재료를 선택하고 다듬고 저장하고 가공하는 방법에 대한 정보 제공을 통해 식재료를 오래 보관해서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게 해주었다. 한번 요리를 하고 남은 식재료를 보관을 잘 하지 못해서 버리는 재료가 많았었는데, 이제는 이 책에서 알려주는 보관방법을 통해 식재료를 낭비하지 않을 수 있을 것 같다. 

 

똑같은 식재료를 사용하더라도 요리 방법에 따라서 색다른 맛이 나는 것을 알고 있는가. 또한 우리가 아는 식재료에 색다른 맛을 더하는 것만으로도 음식이 더 맛있어 지고 삶 또한 윤택해진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 알게 되었다. 또한 음식에도 궁합이 있어, 어떤 식재료에는 어떤 요리가 어울리는지에 대해서, 각각의 식재료에 따른 최적의 요리 방법 등도 제시해주고 있어서  요리하는 데도 상당히 도움이 되었다. 

 

60여 가지 식재료들에 대한 정보들이 모두 유용했지만, 그 중에서도 내가 좋아하는 마늘종에 대한 정보가 인상적이어서 여기에 소개해본다. 어렸을 때 엄마가 해주었던 마늘종 볶음을 좋아했는데, 이제는 이 레시피를 통해서 나도 맛있는 마늘종 요리를 만들어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재료 자체에 맛이 충분히 담겨 있기에 복잡한 조리가 필요하지 않은 점도 마늘종의 매력이다. 흔히 심이 누글누글해지고 단맛이 진해질 때까지 볶아 먹지만 뜨거운 물에 살짝 데치기만 해도 충분하다. 아린 맛이 빠져나가고 단맛만 남아 봄철 반찬으로 제 몫을 충분히 한다. 단단한 밑동을 잘라서 버리고 큰 냄비에 절반 정도 물을 담고 소금을 탄 뒤 끓으면 마늘종을 썰지 않은 그대로 담근다. 굵기에 따라 다르지만 날 것의 아삭함을 좋아하되 아린 맛만 적당히 가셔내고 싶다면 1~2분 정도, 완전히 익힌 채소처럼 부드러움을 즐기고 싶다면 5분 정도 데친 뒤 건진다. 포크나 칼로 껍질을 찔렀을 때 살짝 저항하며 속살까지 들어가면 다 익은 것이다.
- p.64~65

 

이처럼 이 책에서 다양한 식재료에 대한 정보들이 들어있다. 작가는 각각 그 식재료들의 특성에 따하 7부로 구성해서 식재료들의 특징, 보관방법, 효율적인 레시피 등을 소개하고 있다. 음식을 하는 데 있어서 식재료만큼 양념, 향신료 등도 중요한데 소금, 설탕, 후추, 허브 등에 대한 정보를 제시하고 있다. 적절한 양에 맞게 향신료들을 사용하는 것에 따라 음식의 맛도 달라지기 때문에 향신료에 대한 정보가 상당히 인상적이고 앞으로 요리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 2장에서 6장에 걸쳐 주요 식재료인 채소, 해산물, 육류, 과일, 곡물을 소개하고 있다. 특히 여기서는 저자의 오랜 경험으로부터 얻은 다양한 식재료에 대한 정보와 비밀 레시피 등을 소개하고 있다. 홍합, 연어와 같은 해산물을 해감하고 염장하는 방법, 사과, 레몬 등과 같은 과일들을 저장하는 방법, 달걀을 더욱 맛있게 삶는 방법, 버터의 다양한 종류 등에 대한 알짜배기 정보들이 있다. 이런 정보들은 요리 경험과 생활 속에서 나온 지혜들로 나같은 초보 주부에겐 마치 '고수의 비법' 처럼 느껴졌다. 

 

마지막으로 7장에서는 식재료를 사용해서 훨씬 쉽고 간편하게 요리하는 방법을 알려준다. 일명 '알아두면 좋을 식재료 이야기' 코너이다. 이 7장에서 '숫자로 보는 요리' 편을 참고하면 상당히 유용한 정보들을 얻을 수 있다. 채소 절임을 할 때 물과 소금의 적절한 비율, 스테이크를 굽는 적당한 온도 등 일상 생활에서 요리를 할 때 참고하면 좋을 깨알 정보들이 가득하다. 특히 이번 장에서는 채식에 대한 관심이 높고 비건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경향에 따라 채식에 대한 정보, 기본 채식 요령, 채소로 맛을 맛을 내는 요령, 조리 기구 등을 참고하면 좋다.

 

이 책 『오늘 브로콜리 싱싱한가요』를 읽고 나니 오늘 저녁은 시장에 가서 싱싱한 식재료들을 사서 이 책 속 정보들을 사용해서 맛있는 요리를 만들고 싶어졌다. 오늘만큼은 초보 주부가 아닌 프로 주부가 되어서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맛있는 저녁 식사를 대접할 것이다. 앞으로 요리할 때마다 이 책을 가까이에 두면서 이 책 속 정보들을 요리에 활용할 것이다.  나와 같은 초보 주부들도 이 책을 통해 요리에 자신감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래본다. 

이제는 배달음식, 밀키트는 그만! 이제는 직접 만든 맛있는 요리들을 가족들에게 대접해보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