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ophia7903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ophia790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밤비
영화, 책, 음악, 그 밖에 호기심과 내 안의 광기를 채워줄 그 모든 것들을 다 좋아합니다. 뭔가에 미치지 않고는 내 자신을 주체 못하는 사람인 셈이죠.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기 책

1·3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55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내가 읽은 책
영화 속의 삶
나의 여행 이야기
내가 사는 곳 이야기
내 생각
음악 이야기
우리 아이들 이야기
미술관 옆 음악감상실
뉴스 엮인 글
스크랩 글들
이런저런 정보
제주 이야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이 한 권의 책
영화 속 인생
공연 이야기
음악이야기
여행이야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몬트리올할로윈장식 BoisFranc 캐나다가을 몽트랑블랑주립공원 몬트리올근교 캐나다몬트리올근교공원 라발자연공원 CentredelanaturedeLaval 인공호수 웹소설쓰기
2010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김순권 저자신가요? .. 
밤비님, 좋은 글 감.. 
영화도 으레 현실을 .. 
잘보고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52 | 전체 1304449
2007-01-19 개설

음악이야기
전생을 더듬는 마음으로 보고, 듣고 싶은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 음악이야기 2012-10-08 05:24
http://blog.yes24.com/document/68183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제 6회 예스24 문화버킷리스트 축제 참여

[공연]베르디 갈라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장르 : 클래식/무용/국악       지역 : 서울
기간 : 2012년 11월 14일 ~ 2012년 11월 15일
장소 :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공연     구매하기

 

 

베로나의 고풍스러운 모습 

 

 

무슨 이유에서인지 모르겠지만 난 전생을 굳세게 믿고 있다. 그리고 내 전생을 생각하다 보면

늘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다. 자갈이 깔린 좁은 길을 황망히 달려가고 있는 나, 사랑하는 이를

잃고 방황하는 나, 때론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축제에 참가해 모든 이의 시선을 한 몸에 다 받

아들이고 있는 나, 하지만 결국 남은 건 실연의 상처와 허허함, 그리고 쓸쓸함뿐인 나.

 

이런 이미지들을 꿰어 맞추다 보면 어느 새 난 영락없이 중세 유럽 어느 도시에서 사랑을 잃고

거리를 헤매는 비련의 여인이 되어 있다. 그리고 자의가 아닌 타의에 의해 사랑하는 이를 잃어

버렸다는 이유로 나머지 삶은 황폐해져 결국 스스로를 파괴하는 것으로 세상에 복수하는 애련

한 한 여인의 모습으로 귀결된다.

 

그러니 내 죽기 전 꼭 해 보고 싶은 일을 들라면 난 이런 내 전생의 모습에 걸 맞는 유럽, 그 중

에서도 고색창연한 이태리의 적막한 도시 베로나에 들러 이거리 저거리 쏘다니며 내가 살

았음직한 곳을 탐험해보기도 하고, 자갈이 촘촘히 박힌 거리를 걸으며 애써 내 과거를 떠올리

려는 헛된 노력을 하게 될 것 같단 소릴 할 수 밖에 없음이다.

 

그리고 결국엔 조금 느긋해진 마음으로 고대 원형경기장이었던 아레나 디 베로나에 들러 전

생의 내 모습만큼 애닯은 비련의 여주인공인 베르디의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비올레타

처연한 삶을 지켜보는 걸 나의 버켓 리스트에 포함시키고자 한다. 어쩌면 이 오페라가 초연되

었었다는 베네치아를 방문해 라 페니체 극장을 찾아갔다 운 좋게 이 공연을 그곳에서 감상

수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굳이 한 곳을 선택하라면 단연코 아레나 디 베로나.

 

베로나로 말할 것 같으면 세익스피어의 로미오와 쥴리엣의 배경이 되는 곳이기도 하고,

라 트라비아타공연을 관람할 수 없다면 혹시 그곳에서 오페라 로미오와 쥴리엣공연

관람할 수도 있지 않을까 싶어서다. 또 다른 애절한 사랑의 주인공들을 보며 내 전생의 단초

를 발견할 수만 있다면~ 하는 바램과 함께.

 

혹은 이 오페라의 근간이 되었다는 알렉상드르 뒤마(‘몬테크리스토 백작삼총사를 쓴 동

명의 소설가는 이 사람의 아버지다)동백꽃 여인이 쓰여진 것으로 짐작되는 프랑스의 파

에까지 진출해 그곳에서 다시 내 전생의 흔적을 찾아 헤매게 될는지도 모르긴 하다.

 

이렇듯 죽기 전에 나는 유럽의 도시들을 떠돌며 현생이 아닌 내 전생의 현장으로 회귀하기를

소망하고 있다. 아주 오래 전에 존재했던, 어쩌면 태고의 신비 혹은 절대고독을 조우하길 소

망하는 건지도 모르겠고, 가장 순수했던 내 진아에 근접해보고자 하는 하나의 몸부림일 수

있다. 그리고 마침내 내 자신의 근원이었던 절대고독과 우연이라도 마주치게 된다면 흔쾌히

이승의 삶 또한 긍정하며 눈을 감을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다.

 

 

 

'아레나 디 베로나'의 낮과 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2 3 4 5 6 7 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