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 소/라/향/기 ...
http://blog.yes24.com/sora08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라향기
피어라 피어.. 지는 건 걱정말고.. 피는 게 네 일인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53,07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그니
♬ 그니흔적..
♪ 그니일상..
♩그니일기
사색
∬함께해요..
∬같이봐요..
늘..
√ 책읽는중..
서평
□ 서평모집
■ 서평발표
Ω 스 크 랩
나의 리뷰
○ 그니 리뷰
● 서평 리뷰
소/라/향/기
□ 한 줄 평
■ 구매리뷰
나의 메모
그니 메모
태그
#창비#신경숙#신경숙장편소설#아버지에게갔었어#서평도서#가제본#소라향기 꽃지는저녁 #커피#유산균#수세미#연필#혼자먹는메론빵#눈부신날#진아씨#고마워#소라향기 #파워블로거 #최윤희#모든것은태도에서결정된다#클라우드라인#책속문장EVENT #모든것은태도에서결정된다 #책속문장 사진으로보는이해인 아게라텀 불노화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그니
소라향기
출판사
최근 댓글
저도 이름을 소라향기.. 
소라향기님 우수리뷰 .. 
저 파랑 두꺼비 앞에 .. 
비워야 채운다는 문장.. 
우와.. 형님~~ 소라향.. 

2021-01-06 의 전체보기
당신은 첫눈입니까.. | √ 책읽는중.. 2021-01-06 23:2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5978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 당신은 첫눈입니까 ]

 

누구인가 스쳐지날 때 닿는 희미한 눈빛, 더듬어보지만 멈칫하는 사이 이내 사라지는 마음이란 것도

부질 없는 것 우린 부질없는 것에 대해 더 많이 이야기하였다

그렇지 않으면 모르고 지나친 일을 견디지 못했을 것이다 낱낱이 드러나는 민낯을 어쩌지 못했을 것이다

생각 날 듯 말 듯 생각나지 않아 지날 수 있었다 아니라면 모르는 사람이 붙들고 더욱 부질없어질 뻔 하였다

흩날리는 부질없음을 두고 누구는 첫눈이라 하고 누구는 첫눈 아니라며 다시 더듬어보는 허공,

 

당신은 첫눈입니까

오래 참아서 뼈가 다 부서진 말

누군가 어렵게 꺼낸다

끝까지 간 것의 모습을 희고 또 희다

종내 글썽이는 마음아 너는,

 

슬픔을 슬픔이라 할 수 없어

어제를 먼 곳이라 할 수 없어

더구나 허무를 허무라 할 수 없어

첫눈이었고

 

햇살을 우울이라 할 때도

구름을 오해라 해야 할 때도

그리고 어둠을 어둡지 않다 말할 때도

첫눈이었다

 

그걸 뭉쳐 고이 방안에 두었던 적이 있다

우리는 허공이라는 걸 가지고 싶었으니까

유일하게 허락된 의미였으니까

 

저기 풀풀 날리는 공중은 형식을 갖지 않았으니

 

당신은 첫눈입니까

 

...  소/라/향/기  ...

당신은 첫눈입니까

이규리 저
문학동네 | 2020년 12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8)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8        
오늘부터.. 1일이다..^^ | ♪ 그니일상.. 2021-01-06 20:26
http://blog.yes24.com/document/135967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 도너츠 3종 세트..

퇴근을 앞둔 내게 주고 가신다..

퇴근길.. 석양이 눈에 들어온다..

집에 들어와서는..

↑ 도너츠 양이 많아 반은 옆 이웃에게 나눠주고 오니..

 

연말 리뷰이벤트 선물이 도착했다..

꽃길다이어리..

 

저 다이어리에 나를 적으며..

꽃길 걷도록 노력해야겠다..

 

너무

마음에 든다..

오늘부터.. 1일이다..^^

 

...  소/라/향/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7)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2        
아즈 함 바훗 쿠시 헤! | √ 책읽는중.. 2021-01-06 14:0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5948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살아 있는 것은 아프다.]

당신이 만나는 모든 사람은

신이 알지 못하는 상처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서로에게 친절해야 한다.

누구나 저마다의 방식으로 삶을 여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내심을 가지고걸으라  /  중요한 보물을 발견하게 되리니.

그대의 집이 작아도, 그 안을 들여다보라.

보이지 않는  세계의 비밀들을 찾게 되리니..

좋은지 나쁜지 누가 아는가?
지금 막힌 길이 언젠가는 선물이 되어
돌아오리라는 것을..

우리 가슴이 원하는 길이다.
가슴은 안다..

아즈 함 바훗 쿠시 헤!
(나는 오늘 무척 행복하다!)

눈자랑을 하며 사진을 찍어서 보내온다..

부럽다..!!

 

...  소/라/향/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7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오늘 74 | 전체 79038
2008-02-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