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 소/라/향/기 ...
http://blog.yes24.com/sora08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라향기
피어라 피어.. 지는 건 걱정말고.. 피는 게 네 일인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68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그니
♬ 그니흔적..
♪ 그니일상..
♩그니일기
사색
∬함께해요..
∬같이봐요..
늘..
√ 책읽는중..
서평
□ 서평모집
■ 서평발표
Ω 스 크 랩
나의 리뷰
○ 그니 리뷰
● 서평 리뷰
소/라/향/기
□ 한 줄 평
■ 구매리뷰
나의 메모
그니 메모
태그
흑찰보리 제주무농약흑찰보리 수님의땀방울 비이커컵세트 팽수볼펜 아빠꿈은뭐야? 꿈꾸는늘보 쓰고그린이 #삶의미소님#따뜻한곰탱이선물#감사해요#오늘부터#1일인#나의애착인형 사랑이당기는우편물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모나리자님. 첫 책 출간 얼마 안 남.. 
올해 기아가 후반기에 연패가 지속되서.. 
이의리 선수 대단했어요~~기회를 살리.. 
6번과 7번이요. 하나만 선택하면 7.. 
5번, 7번이요! 

2022-08-06 의 전체보기
잠깐 멈췄다 가야 해.. | √ 책읽는중.. 2022-08-06 11:4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6747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 잠깐 멈췄다 가야 해 ]


                                   - 류시화

'잠깐 멈췄다 가야 해,

내일은 이 꽃 없을지도 모르거든.'

 

누군가 이렇게 적어서 보냈다

내가 답했다

 

'잠깐 멈췄다 가야 해,

내일은 이 꽃 앞없을지도 모르거든.'

 

...  소/라/향/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1        
[105] 엔딩과 랜딩.. | ○ 그니 리뷰 2022-08-06 01:4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67391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엔딩과 랜딩

이원석 저
문학동네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내 이름을 부를 때면 나는

목에 단 종을 흔들며 비뚤어진 웃음을 웃었지

 

나의 치욕은 나의 것일 뿐

파랗게 빛을 내는 질문지에 네 이름을 써

- 시인의 말 中

 

[ 시소 ]

 

빨리 여름이 왔으면 좋겠어

겨울은 무장한 채로 슬프거나 힘들었으니까

숨은 듯이 창을 닫고

찬물에 발을 담그는 기분으로 책상에 앉아 있을 필요는 없을 테니까


 

여름이 오면 한적한 거리를 천천히 걸어도 될 거야

값싼 티셔츠를 세 개 살 거야

글씨가 없고 사람 얼굴이 없는 것

내가 배운 원칙

검은색, 혹은 더 검은색으로

 

아무도 없는 놀이터 시소 위에

좋이컵에 담긴 커피와 다시 읽은 책을 놓아두고

천천히 기우는 양팔 저울을 생각하며

발을 구를 거야

 

그때는 소서쯤일 거야

받쳐놓은 것들이 모조리 깨져버린 오후에

창을 열고 잔에 순을 채워야지

손을 잡아달라는 게 아니잖아

서로의 목소리가 들릴 만한 거리에 흔적없이 

남아 있자 가끔은


 

고쳐쓴 일기를 바꿔 읽으며

악의 없는 핀잔을 하자

 

기운다는 것은 쏟아질 준비가 되었다는 것

종이컵에 담긴 커피가

난간 아래를 천천히 내려다본다

처음부터 다시 읽은 책은 각오가 되었다는 듯

흉내낼 수 없는 억양으로 펄럭이며

위치를 가늠하다 돌아눕는다

 

당신이 원하는 2급 자격증을 따기 위해

노력했어요

 

네가 일어서버린 순간

내가 낙하하는 순간

 

 

[ 친절한 얼굴 ]

 
                   - 이원석

가는 유리관이 떨어지듯 빗줄기가

사정없이 부서지는 밤낮

유예되고 미루어져 불행한 행복처럼

즐거운 불행인지 불행한 즐거움인지 알 수 없는 때

너는 완전히 섞이지는 않은 자세로 돌아누워 있고

몸을 돌리면 다른 얼굴이 나올까봐 나는

네 어깨를 당기지 않는다

사실은

오래전부터

알고 있던 일

알 수 있었던 일

 

너의 등은 친절한 얼굴을 가졌는데

그게 싫지, 하필 그런 표정이라니

증오의 술잔을 들다가도 미안함으로

미끄러지게 하는 힘이 있지

결국 내려놓게 하는 철저함이 있지

 

하지만 깨진 유릿조각들을 하나하나 맞추어가다보면

두통처럼 번지는 실금들이 보여

쳇바퀴 돌듯 되돌아올 어리석음이 마련한 

잔칫상에 앉아서 일생의 술잔을 주고받는 나

가장 나쁜 잔을 주는 아니라

가장 좋은 잔을 보여주고 가져가버리는

지독한 장난 같은 거지, 같은거야


...중략.....

 

문득 겁이 났어

돌아누운 얼굴이 네가 아닐까봐

그래서 자꾸 끌어안았어 작고 볼품없이 쪼그라든 등을 감싸며

말했어 돌아보지 마, 보지 마 사실은

내 얼굴이 어떤지 겁이 나

내 얼굴이 왜 그런지 말할 길이 없어

 


...  소/라/향/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7        
힘내자구.. | ♪ 그니일상.. 2022-08-06 00:57
http://blog.yes24.com/document/166737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 우리 이의리.. 힘내자..

 

그리고.. 

오늘.. 우리 찬호..

득녀(야호=야구의 야, 호랑이의 호) 축하해..

 

 

...  소/라/향/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오늘 20 | 전체 202282
2008-02-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