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 소/라/향/기 ...
http://blog.yes24.com/sora08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라향기
피어라 피어.. 지는 건 걱정말고.. 피는 게 네 일인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1,03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그니
♬ 그니흔적..
♪ 그니일상..
♩그니일기
사색
∬함께해요..
∬같이봐요..
늘..
√ 책읽는중..
서평
□ 서평모집
■ 서평발표
Ω 스 크 랩
나의 리뷰
○ 그니 리뷰
● 서평 리뷰
소/라/향/기
□ 한 줄 평
■ 구매리뷰
나의 메모
그니 메모
태그
드립백 카페이진리 울릉도산장아찌 소라향기님선물 맛있게먹을게요 주전부리선물 고맙습니다^^ 작별하지않는다 #고향만두#고추지짐#해태#진짜맛있다#증정용#만두네봉 #김석봉#환경운동가#김석봉의지리산산촌일기#삶의미소님#가을선물#감사해요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맘과마음 헤어디자인 볼수록 조은 미.. 
소라향기님의 포스팅의 보라색 포인트 .. 
소라향기님에게 소중한 분의 미용실 이.. 
본인의 이름을 이용해 만들면 좋겠지요.. 
"아름답게 헤어" 미용사가 손님을 아.. 

2020-10-16 의 전체보기
별이 빛나는 밤을 꿈꾸어 본다.. | √ 책읽는중.. 2020-10-16 12:2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1724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 열림 ]

 

지나간 부족

만족의 씨앗이 됩니다.

 

헝클어진 시간의 매듭이 풀리면

그것은 아름답기만 합니다.

 

지나간 것의 그리움

다가오는 것의 너그러움이 됩니다.

 

말하지 못한 것이

말이 되면 나는

그렇게 살아갑니다.

 

닫힌 마음이 열리면

그것은 새로운 세상.

     -좋은생각 中-

금요일이라 좋은날..

별이 빛나는 밤을 꿈꾸어 본다..

 

...  소/라/향/기  ...

좋은생각 (월간) : 11월 [2020]

좋은생각 편집부
좋은생각사람들 | 2020년 10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1        
[스크랩] [우수리뷰] 10월 셋째 주 | Ω 스 크 랩 2020-10-16 10: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1720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YES 블로그 이야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9        
나는.. 오늘도.. 조금씩.. 배우고 있다.. | √ 책읽는중.. 2020-10-16 10:2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1720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 나는 배웠다 ]

 나는 배웠다,

어떤 일이 일어나도

그것이 오늘 아무리 안 좋아 보여도

삶은 계속된다는 것을.

내일이면 더 나아진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궂은 날과 잃어버린 가방과 엉킨 크리스마스트리 전구

이 세 가지에 대처하는 방식을 보면

그 사람에 대해 많은 걸 알 수 있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당신과 부모와의 관계가 어떠하든

그들이 당신 삶에서 떠나갔을 때

그들을 그리워하게 되리라는 것을.

 

나는 배웠다,

생계를 유지하는 것과

삶을 살아가는 것은 같지 않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삶은 때로 두번 째 기회를 준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양쪽 손에 포수 글러브를 끼고 살면 안된다는 것을,

무엇인가를 다시 던져 줄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내가 열린 마음을 갖고 무엇인가를 결정할 때

대개 올바른 결정을 내린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나에게 고통이 있을 때에도

내가 그 고통이 될 필요는 없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날마다 손을 뻗어 누군가와 접촉해야 한다는 것을,

사람들은 따뜻한 포옹,

혹은 그저 다정히 등을 두드려 주는 것도

좋아한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내가 여전히 배워야 할 게 많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사람들은 당신이 한 말,  당신이 한 행동은 잊지만

당신이 그들에게 어떻게 느끼게 했는가는

결코 잊지 않다는 것을.

 

- 마야 안젤루

 

이곳 yes에 오면.. 날마다.. 배우게 된다..

이웃들의 글을 읽으며, 리뷰를 읽으며, 때론.. 생각을 읽으며..

나는.. 오늘도.. 조금씩.. 배우고 있다..

 

 ...  소/라/향/기  ...

마음챙김의 시

류시화 편
수오서재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3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오늘 508 | 전체 132714
2008-02-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