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 소/라/향/기 ...
http://blog.yes24.com/sora08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라향기
피어라 피어.. 지는 건 걱정말고.. 피는 게 네 일인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24,55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그니
♬ 그니흔적..
♪ 그니일상..
♩그니일기
사색
∬함께해요..
∬같이봐요..
늘..
√ 책읽는중..
서평
□ 서평모집
■ 서평발표
Ω 스 크 랩
나의 리뷰
○ 그니 리뷰
● 서평 리뷰
소/라/향/기
□ 한 줄 평
■ 구매리뷰
나의 메모
그니 메모
태그
#고향만두#고추지짐#해태#진짜맛있다#증정용#만두네봉 #김석봉#환경운동가#김석봉의지리산산촌일기#삶의미소님#가을선물#감사해요 #일상리뷰#생일축하#생일선물#소라향기님생일선물 #강대훈지음#살아야판다#스틱#아자아자님#책추천#선물#감사합니다 #몽실북클럽#허혜영#숲길같이걸을래요#홈캉스#함께하는책 #일상 #북콘서트 선물 #눈부신날님#동심을#읽게해줘서#고마워 #무학님#덕분에#나태주님을#읽었습니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수상한 시라즈의 궁금한 아파트, 궁.. 
아무튼 승리해서 다행입니다~^^ 소라.. 
오늘 위험했었습니다. 정해영. 
요새 무슨 일이 있으신지... 저는.. 
마른 낙엽 같은 슬픔/ 캬하 낙엽이.. 

2020-10-27 의 전체보기
그 공간을 기억하고 있었다.. | ♩그니일기 2020-10-27 22:59
http://blog.yes24.com/document/132264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그 공간을 기억하고 있었다..

 

지나다  맘에 들었던 공간이였다..

흰색으로 된,  깨끗한 그곳은..

북카페를 하면 좋겠다 싶은 공간이였는데,

(공간은 좋았지만, 주위 여건은 아니였다)

그래도 비어있는 상태로 있는 게 좀

안타까웠다..

 

지나가면 한참을 바라보다 가는 그곳을 

지나가는데

몇일전 커다란 개가 있었다.. 나를 보며 무섭게 짖는 바람에..

겁에 질려 겨우 지나갔었다..

 

 오늘 퇴근 길..

다시 그 커다란 개가 그곳에 있었다..

살짝 긴장하면서 지나가려는 데,

한 여자분이 그 개와 서로 반가워하며.. 그 개와 교감을 한다..

꼬리를 흔들고, 한참을 쓰다듬고, 그러더니

손~하면 손을 올린다..

 

그냥 지나가려다 다시 가서 물었다..

- 원래 이 개를 아세요?

 

- 아뇨..

   지나가다 봐서 인사하는 정도예요..

 

아~ 겁을 내지 않고 그렇게 다가가면 되는데 말이다..

난.. 왜.. 이리 늘 겁만 내는 걸까..

 

커다란 개도.. 내가 저 여자분처럼

손을 내밀고 다가가면 되는 걸..

오늘밤 이리 생각해도, 내일 다시 그 개를 마주하면..

난.. 또.. 겁을 낼 것이다..

 

시도해보자..

다시 만나면.. 목덜미라도.. 쓰다듬어보자..

아니 마주보며 웃어라도 보자..

과연.. 나.. 할 수 있을까.. 훗..

 

...  소/라/향/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5        
첫눈이었지.. | √ 책읽는중.. 2020-10-27 20:2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2255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 글씨들 ]

 

높은 데서 아래를  내려다보는데

흰 눈이 쌓여 있었지

첫눈이었지

 

공원에 쌓인 흰 눈 위를

한 사람이 걷고 있었지

벌써 저 많은 발자국들

한 사람이 낸 수백 개의 자국이 어지럽지만

아름다운 무늬를 만들고 있었지

내 인생의 발자국은

어디에 어느 만큼 제일로 쌓일 것이고

누구 앞에 멈춰 설 것인지

 

중국에는 물로 글씨를 쓰는 사람들이 있지

큰 붓에 물을 적셔 공원 바닥에 글씨를 쓰고

햇볕에 마르면 다시 쓰고 다시 쓰고

 

시간을 배려하기에는

그만한 것이 있지

일을 하다 철판 위에 못으로도 쓰고

창문에 서린 물기에다 쓰기도 하고

그 한 줄이 하루를 받치지

 

눈도 내리면서 하루를 걷지

흔적을 남길 것인지

무엇이라도 가려주다 녹을 것인지

 

 눈이 쌓이면서 쓰는 글씨들

읽자마자 지워지는 글씨들

 

눈이 왔는데 아무 소식 없었다고 하지 말기를

글씨를 써놓고 아무것도 원하지 않는다 말하지 말기를

 

...  소/라/향/기  ...

이별이 오늘 만나자고 한다

이병률 저
문학동네 | 2020년 09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8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오늘 50 | 전체 119993
2008-02-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