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tormpy99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tormpy9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tormpy99
stormpy99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8,91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이 책의 저자 변지영입니다... 솔직..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2498
2021-06-21 개설

2021-10-26 의 전체보기
삶에 배려가 필요할 때, 공감이 필요할 때 (feat 제목은 잊고 읽어요) | 기본 카테고리 2021-10-26 22:35
http://blog.yes24.com/document/153073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상대의 마음을 얻는 공감대화법

김영 저
굿위즈덤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살아가며 느꼈던 소통의 간절함, 좌절에서의 회복을 재료 삼아 사람이 사람을 대할 때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하는지 편한 문장으로 서술한 이 책은 김영 작가님의 지원으로 읽어볼 수 있었습니다.

  책을 읽으며 생각났던 또 한 분의 작가가 있었다. 윤지비 작가의 <버티다 버티다 힘들면 놓아도 된다>라는 책이었다. 김영 작가 또한 자신의 어려움을 발판 삼아 일어서며 깨달은 바를 적어 두었다. 윤지비 작가가 에세이로 힐링을 얘기했다면, 김영 작가는 깨달음을 얘기하고 있다.

  사실 책을 읽어 나가며 느낀 첫 번째 생각은 <제목>이 작가의 문장을 억누르고 있다는 생각이었다. 제목에 비해 내용은 일상적이었다. 개인적인 생각은 에세이 형식으로 풀어갔다면 더 많은 공감을 얻을 수 있지 않았나 싶었다. 제목이 풍기는 분위기는 전문서적에서나 느낄만한 것이었다. 원하는 것이 있는 상태에서 원하는 것이 나오지 않을 때의 불편함은 내용의 좋고 나쁨을 떠나 불리함으로 작용할 것 같았다.

  책 속에 담긴 내용은 작가의 경험 혹은 주위의 경험을 바탕에서 오는 깨달음이다. 그렇기 때문에 공감해가며 읽어가기 쉬운 반면에 새로운 통찰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면이 있었다. 어떻게 보면 책에서 인용되는 전반적인 문장들이 한번 이상은 다 본 내용이었다. 팀장 시절에 팀원들과 얘기를 나눠보려고 아등바등하며 이런 장르의 책을 많이 봐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반대로 얘기한다면 누군가와 공감을 하고 싶은데 가볍게 시작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이 책이 괜찮을 것 같다. 이 책은 단순히 공감과 대화법에 대한 내용이 아니라 살아가면서 상대를 어떻게 배려해야 하는지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공감이라는 것은 상대의 마음에 닿는 행위라 배려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런 시각으로 본다면 우리가 일상을 살아가며 어떤 상황에서 배려를 쉽게 놓치는지를 다시 한번 정리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줄 수 있을 것이다.

  <공감대화법> 보다는 <인간관계론>에 가까운 느낌이었고, 거창한 타이틀을 떼어내고 산문처럼 다가왔으면 더 좋았지 않았을까라는 작은 아쉬움이 있다. 이 책을 읽게 된다면 커버는 잊어버리고 본문에만 집중해서 읽어 나가길 추천한다. 그렇게 한다면 분명 공감을 하면서 읽어갈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열다섯 아직은 풋풋한 첫사랑을 담은 만화 | 기본 카테고리 2021-10-26 15:09
http://blog.yes24.com/document/153056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연두맛 사탕

이네 글,그림
길벗어린이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직은 어린 청소년들의 풋풋한 사랑의 <연두 맛>이라는 표현을 감각적으로 살린 이 책은 길벗 출판사의 지원으로 읽어 볼 수 있었다.

  청소년 소설인데, 만화로 되어 있어 그래픽 노블로 구분하기도 소설로 구분하기도 그래서 만화로 구분했다. ( 가벼우면서 서정적인 어린 시절의 딱 그 느낌을 담고 있는 만화였으니까. )

  열다섯 나이에 찾아온 사랑의 감정은 나도 모르게 그렇게 스며든다. 왈가닥 소녀와 튀지 않는 남자아이의 이야기는 흔하면서도 늘 비슷한 느낌을 가지게 해 준다. 조금은 흔한 삼각관계가 될 뻔한 설정도 유학을 간다는 것. 모두 흔한 소재를 사용했다. (하긴 우리나라 학창 시절에 그렇게 특별한 설정이 가능한 것도 아니니까.) 그럼에도 파스텔 톤의 색연필로 그려낸 듯한 일러스트는 연두 맛의 풋풋함을 잘 덮어 주었다.

  가볍게 읽어가며 그 시절의 풋풋함을 귀여워도 해주고 나도 그랬던가?라고 잠시 회상할 수 있는 여유를 준다. <연두 맛 사탕> 제목 참 잘 지은 것 같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천문학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과학사 책 | 기본 카테고리 2021-10-26 13:38
http://blog.yes24.com/document/153052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물리학의 길

티모시 페리스 저/오세웅 역
생각의길 | 2021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천체물리학이 가득한 책인데 '물리학의 길'이라는 제목을 달고 있어서 약간의 혼동이 오는 듯했다. 이 책은 천체물리학의 역사와 우주로 향하는 인류에 대한 과정을 기술하고 있다. 원문의 제목은 책 상단에 적혀 있는 'coming of Age in the Milky Way' 간단히 해석해보자면 '은하수 시대의 도래' 정도 될까?

  제목에서 유추할 수 없는 내용이었지만 우주로 가는 역사를 가득 담은 이 책은 문학테라피의 지원으로 읽어볼 수 있었다.

  이 책은 위에서 이미 말했다시피 천체물리학이 현재까지 도달한 역사를 얘기하고 있다. 중세시대까지만 해도 과학은 부유한 사람이 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수학자나 철학자나 과학자가 다 같은 인물인 경우가 많다. 이 책도 그런 부분에서는 다른 과학사 서적과 대동소이하다.

  티모시 페리스의 문체가 원래 이렇게 부드러운지 역자의 스타일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문장 자체는 일반인이 읽기에 그렇게 끊어진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그렇지만 천문학 전반적인 역사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천문학에 관심이 없다면 쉬이 읽을 수 있을지는 조금 생각해 볼 문제인 것 같다. 그래도 이 책이 좋았던 점은 문학적인 요소가 가미되어 있어서 읽는 동안 분위기를 환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 

  과학사에 관한 책을 몇 권 읽은 후라 대부분 아는 내용들 이어서 중반 이후부터는 빠르게 읽었으며, 양자물리학이 나왔을 때 다시 집중해서 읽었다. 지면에 나오는 전문용어들에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이런 것이 있지로 읽는다면 역사서로 좋은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 전문적인 내용은 그 단어 하나하나가 이미 책 한 권을 훌쩍 넘길 것들이기 때문이다. 

  책에서 중세 종교가 과학에 미친 악영향을 다시 한번 상기시킬 수 있었다. 그리고 빅뱅과 진공 창조이론을 읽을 때는 조금 더 흥미로웠다. 나는 솔직히 다중우주론을 좋아하지만 다중 우주라도 빅뱅이라는 건 있어야 할 것 같았기 때문이다. 상상도 할 수 없는 무한차원의 세계, 허수의 시간 등은 뭔 말인지 모르면서도 가슴 설렘이 생기는 걸 보면 나도 우주를 참 좋아하는구나 생각이 들기도 했다.

  이 책은 진선출판사에서 나온 <과학을 만든 사람들>과 비교해볼 수 있다. 물론 <과학을 만든 사람들>이 더 넓은 부분을 얘기하고 더 두껍지만 천문학의 역사를 많은 지면에 할애하고 있기 때문에 비교하면서 읽으면 좋을 것 같다. 과학사 서적이 그렇듯 대부분 코페르니쿠스 정도에서 시작한다. <과학을 만든 사람들>은 인물 중심으로 전개한다면 <물리학의 길>은 사건과 이론 중심으로 진행한다. 

  두 책의 다른 점은 <과학을 만든 사람들>은 이론에 이바지 한 많은 사람들을 언급하며 과학자의 업적은 다른 과학자의 업적일 수 있다는 점을 명확히 하며 조금은 객관적인 시선으로 서술한다면 <물리학의 길>은 과학사를 이끌어 온 주요 인물에 대해서만 언급하며 이들의 위대함을 얘기한다. 스토리가 잘 이어지고 쉽게 읽히는 것은 <물리학의 길>이고 역사의 디테일한 면을 보고 싶다면 <과학을 만든 사람들>을 읽으면 될 것 같다. 그리고 조금 더 가볍게 읽고 싶다면 <우리 우주>를 읽기를 추천한다.

  이 책의 아쉬운 점은 제목이다. 티모시의 이전 서적의 제목은 <우주를 느끼는 시간>이었다. 이 책의 제목으로 딱이다는 생각이 들었다. 원문의 제목이 너무 시적이어서 역자님이 조금 혼란스러웠나 싶지만 책을 집어 들고 펼칠 독자들의 당황스러움은 살짝 걱정이 된다. 

  천문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읽으면 재미나게 읽을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