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 권하는 수아씨의 특별한 서재
http://blog.yes24.com/suakuwo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안녕쑤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8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매일책습관
소소일상
오늘의 책, 한 문장
내게온 책
이벤트당첨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어린이책리뷰
책리뷰- 소설.문학
책리뷰- 인문
책리뷰- 자기계발
책리뷰- 그외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책필사하기 하루의취향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무엇이되지않더라도 서평이벤트 버리는연습버리는힘 꼰대김철수
2016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아이를 기숙사로 데려.. 
늘 하시는 필사, 은혜.. 
마음에 다가온 책이 .. 
열심이 눈에 보입니다.. 
필사를 하시는군요. .. 
새로운 글

2016-08-22 의 전체보기
아이의 생각이 책 속에 그대로 녹아있는 동화 | 어린이책리뷰 2016-08-22 11:27
http://blog.yes24.com/document/89058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엄마, 받아쓰기 해 봤어?

송재환 글/이덕화 그림
계림(계림북스) | 2016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렸을 적 지금의 아이들처럼 받아쓰기를 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가물가물한 기억이어서 받아쓰기를 몇 학년때까지 했는지, 매일 봤는지, 몇 점 맞았는지는 잘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머릿속의 기억바구니에 있는 것은 받아쓰기 공책에 적던 한 개의 기억 조각뿐, 엄마도 받아쓰기를 볼 만큼 어렸던 적이 있었다는 것을 알게 해주는 정도의 기억이랍니다.

작은 부분의 기억이지만, 받아쓰기를 잘 못하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개개인마다 잘하는 것이 다 있기에 전혀 잘난 척이 아니라 저는 국어쪽으로는 조금 더 시간을 투자했었고, 그래서 조금 더 나았던 것으로 기억을 하니까요.

그럼에도 한글을 100%안다고 하기에는 무리수가 많습니다.

단어의 뜻도 정확히 아는 것이 아니고, 띄어쓰기도 그렇구요. 표준말이나 사투리도 복잡하구요..

최근에 블로그에 서평이나 일상이야기를 적으면서 사용할 단어의 정확한 뜻을 확인하려 자주 사전의 도움을 받고 있는 실정이기도 하구요..^^;


<엄마, 받아쓰기 해 봤어?>

"그래, 엄마도 해 봤단다."

 


 

바다는 2학년입니다.

일기 쓰기가 싫고, 글씨는 지렁이처럼 구불대고, 띄어쓰기도 어렵고.. 그래서, 받아쓰기도 어렵습니다.

한글을 모르고 학교에 입학했던 바다가 2학년이 되자 엄마는 100점을 받아오라고 합니다.

바다는 긴 문장에 띄어쓰기까지 보는 받아쓰기가 너무  어려웠어요.

받아쓰기 시험 보는 날!

바다는 선생님이 불러주는 대로 열심히 받아 썼지요.

잘 봤다고 생각했는데, 받아든 공책은 빵점이었어요. 들리는 대로 썼는데, 왜 틀렸을까요?

30글자중 딱 세 글자만 틀렸는데, 빵점이라니.. 바다는 억울했어요.

빵점에 슬퍼했던 바다의 모습에 엄마는 편지를 적어서 붙여 주었는데, 엄마 편지에서 받침이 틀린 글자를 찾아냅니다.

엄마는 100점 맞았다고 했는데, 받침을 틀리다니..

바다는 집에 가서 엄마에게 받아쓰기 시험을 냅니다.

다섯 문제 중 띄어쓰기를 2문제나 틀린 엄마는 60점입니다.

바다처럼 받아쓰기 시험을 본 엄마는 띄어쓰기가 어렵다는 것을, 받아쓰기에서 100점을 받는 것이 쉽지가 않음을 인정해주며 바다에게 미안하다고 말해줍니다.

바다와 엄마는 죽이 잘 맞는 친구가 된 것 같습니다^^.


정말 지금의 2학년인 우리 둘째와 똑같은 상황이었습니다.

아이가 받아쓰기를 받아오면 점수를 보고 많이 혼내지는 않았지만, 글씨를 흘려쓴다고 혼내고 소리나는대로 쓴 단어에 대해 혼내고..

아이 입장에서는 많이 억울했을 것 같습니다.

읽으면서 내 아이의 생각을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이런 생각을 했겠구나... 이렇게 슬퍼했겠구나.. 하며 자꾸만 아이를 다그친 것이 마음에 걸려왔습니다.

그러면서 나도 저렇게 어렸을 때 아이처럼 힘들어 했을 텐데... 라는 생각도 하게 되었어요.

아이의 마음을 다 안다 생각했던 안일한 부모의 생각을 과감하게 깨주는 겁없는 동화였습니다.

방학이 끝나고 학교에 간 아이.. 2학기때도 받아쓰기 시험을 보고 오겠지요?

아이에게 높은 점수 받아오라고, 소리내서 쓰지 말라고.... 잔소리를 덜 하게 될 것 같습니다.

 


* 둘째도 주인공인 바다와 같이 점수를 많이 받지 못한 날...이렇게 집으로 돌아오는 것은 아닐까요?? ㅜㅜ;

 


평생을 공부해도 힘든 우리 말 공부..

그래서, 아이들이 무엇보다 즐겁고 재미있게 한글을 배우게 해주고 싶었습니다.

지금 2학년인 둘째도 이 책의 주인공인 바다처럼 한글을 떼지 않고 학교에 입학했습니다.

부모가 서두르는 것보다는 스스로 즐겨 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이 많았는데, 학교에 들어가니 교육과정속에 한글 떼기가 있다보니 - 그것도 단기간에 ㄱ,ㄴ,ㄷ....부터 순식간에 단어, 문장까지 떼야하는 과정 - 느리게 가는 아이들은 '학업을 못 하는 아이'가 되어 버렸습니다.

늦은 아이들이 있을 뿐인데, 그 다름을 인정해주지 않고 - 친구들도 어른들도 다 같은 눈으로 보더군요. - 학업낙오자나 수포자로 단정을 지어 버리는 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보통의 다른 아이들과 같아져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지요.


우리 말을 제대로 아는 것은 모든 학업을 위해서, 우리가 사회에 적응하기 위해서 정말 중요합니다.

그래서 받아쓰기.... 중요하긴 합니다.

하지만, 받아쓰기가 말 그대로 받아 쓰는 것이기에 아직은 어린 아이들이 들리는 그대로 적는 것은 어쩔 수가 없는 듯 합니다.

(실제 많은 어른들도 그렇게 하기도 합니다..^^)

학창시절에 두음법칙, 연음법칙, 절음법칙, 된소리등등.....많이 배웠는데, 정확하게 설명할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그만큼 어려운 것이 한글이고, 이 한글을 뗀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것이구요.

받아쓰기의 점수는 참고일 뿐, 무조건 100점을 맞아야 한다고 하는 것은 금물이지 않을까 싶어요.

" 엄마 말처럼 난 느린 거지 못하는 게 아니라고 생각해요.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5 | 전체 46020
2007-03-12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