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ClaireMS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unnie940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lairemhs
ClaireMS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63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소설 미스터리소설 히가시노게이고
2020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77
2019-10-14 개설

2020-05 의 전체보기
독서기록/ 월간 생활 도구 | 기본 카테고리 2020-05-22 12:31
http://blog.yes24.com/document/125235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월간 생활 도구

김자영,이진주 저
지콜론북 | 2020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늘의 독서기록은 김자영 이진주의 <월간 생활 도구>

열두 달의 시간 흐름에 따라 의미 있는 물건을 소개하는 책이었다.

각 달 마다 하나의 컨셉을 가지고 주제에 맞는 물건들이 3-4개씩 수록되어있었다.


<월간 생활 도구>는 좋은 물건이 무엇일까? 라는 생각에서 시작 된 책이다.


그냥 독특하고 개성있는 물건을 소개한 책이 아니라, 

두 작가의 호기심과 수집의 대상으로 가득 채워져 있는 "분더캄머" 그 자체다.


우리에게 익숙한 물건 부터 생소한 물건까지 

하나 하나 소개하며 각각이 가진 의미를 되새기고 가치를 알아보았다.

거기에 예쁘고 감각적인 사진으로 물건들의 매력을 더해

하나하나를 더 빛나게 해주는 책이었다.


나는 이것 저것 사모으는 걸 좋아하는 수집가다.

"구매하고 흥미를 잃고 쌓아두고 또 구매하고" 의 반복이었던 나에게

하나의 물건을 세심하게 관찰하고 그의 의미와 가치를 발견하는 재미를 알게 해주었다.


이 책을 통해 굉장히 다양한 매력적인 제품들을 만날 수 있었다.

특히 

"3월_기록의 가치"에 수록 된 연필

"4월_봄날의 향취"의 페이퍼 인센스

그리고 "9월_글 읽는 밤"의 책 솔 등

이 매력적인 물건들은 하나 쯤 있으면 좋겠다 싶었다. :)


소비를 지양하자라기 보다는 

나에게 온 물건들을 아끼고 가치 있게 사용하자는 마음 가짐을 가지며,


오늘의 독서기록 끝_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독서기록/ 네 번째 원고_ 존 맥피 | 기본 카테고리 2020-05-02 02:19
http://blog.yes24.com/document/124357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네 번째 원고

존 맥피 저/유나영 역
글항아리 | 2020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늘의 독서기록은 존 맥피의 <네 번째 원고>



"논픽션의 대가", "창의적 논픽션의 선구자", "미국 최고의 저널리스트" 등으로 불린다는 이 작가는 다양한 분야에서 무려 30권이 넘는 책을 펴낸 사람이라고 한다.



"사일로 한 채를 거뜬히 채울만한 자료를 모았는데, 이제 이걸 가지고 뭘 해야 할지 알 수 없었다. 최종적으로 이 글은 약 5000문장 분량이 될 터였지만, 2주동안 단 한 문장도 쓸 수 없었다. 두려움이 날 가로막았다면 경험 부족 또한 나를 방해했다." P59


"강하고 견실하고 교묘한 구조, 독자가 계속 책장을 넘기고 싶게끔 만드는 구조를 세워라. 논픽션의 설득력있는 구조는 픽션의 스토리라인과 유사하게 독자를 끌어들이는 효과를 낼 수 있다." 


"노트를 여러 번 검토하고 자료를 충분히 숙지했어도, 도입부를 쓰기 전까지는 구조의 틀을 잡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노트들을 힘겹게 헤집고 돌아다니지만 아무런 진전이 없다. 패턴이 보이지 않는다. 뭘해야 될 지 모르겠다. 그럴 땐 모든 걸 중단하라. 노트를 들여다 보지 마라. 좋은 글머리를 찾아 머릿속을 뒤져라. 그리고 써라. 도입부를 써라. 만일 글 전체가 그리 길지 않다면, 그길로 풍덩 뛰어들어 반대편으로 나와보니 어느새 초고가 완성되어 있을 수도 있다." 


"글쓰기는 선별이다 .글을 시작만 하려 해도 언어에 존재하는 100만여 개의 단어 중에 한 단어, 딱 한 단어를 택해야 한다. 이제 앞으로 나아간다. 다음 단어로는 뭐가 올까? 다음 문장, 다음 단락, 다음 절, 다음 장은? 다음 사실 꾸러미는?"


"글쓰기도 최소한 100만 년에 한 번 정도는 재미있어야 하는 법이다."


-


글을 잘 쓰고 싶다는 열망으로 펼친 책. 물론 이 책을 읽는 다고 갑자기 글쓰기 스킬이 는다든지 쉽게 글을 쓸 수 있게 된다든지 하는 건 아니었다. 하지만 글을 쓰며 내가 겪는 어려움, 잘 안 되는 부분을 똑같이 느끼는 작가의 일화를 통해 이 사람은 이걸 어떻게 헤쳐나가는지, 어떤 방식으로 구조를 잡고 수정하고 글을 고치는 지를 볼 수 있었다. 글 하나, 책 한 권을 쓰기 위해 수많은 노력을 하는 작가, 편집자 등에 대한 존경을 느끼게 해 준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