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 깨달으며, 참으로 행복한 삶을 찾아서...
http://blog.yes24.com/sunnyso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고서(古書)
+ 깨달으며, 내일 죽을 것처럼 살며, 이웃을 사랑하며, 영원히 살 것처럼 배우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5,80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www.myinglife.co.kr
naver블로그myinglife
살며 ......
사랑하며 .....
배우며 .....
깨달으며 .....
지난 삶 이야기
매일 책을 읽으며
아이들의 꿈을 찾아서
고서의 행복론
고서의 독서담
투자 공부를 하며
건강하게 살자!
딸과 함께 쓰는 알고리즘연구소 공부일기
지난 책 이야기 2
보다 영화... 영화관에서
보다 영화... 집이나 어디서나
보고 싶은 책들
유익한 글 메모
유익한 정보들
올바른 정보와 지식
틈새독서
오늘의 트위터
이 책 어떼요?
추천 도서 - 건강
출판사 소개
Philosophy Thought Wisdom and Over
단명장의
공지영 전작
The Right to Write
(글쓰기,책쓰기)
책나눔 이벤트 릴레이
시쓰는 밤 - 그대 그리워 하며...
노래하는 시인 - 시인들의 시
행복 완전 정복
Episodes
Written before
Data and Infos
-- Mission in 2014 --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이 책을 읽었었나?
영화를 보다
집에서 dvd로 영화를 보다
지난 독후감
아이들 독서록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촌철살인
파사현정
근학체화
Wisdom in English
[Writing in English]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함께 대화를 나눠요!
PhilosophyThoughtWisdom in English
태그
이인삼각달리기 공수부대 FTA협정 자연농법 유기농법 비료 몸살감기 금강불괴지신 책나눔릴레이 프랭키
2010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wkf qhrh rkqklskje 
아이고ㅠㅠ사랑하는 .. 
잘 지내시죠 ?ㅋㅋㅋ.. 
글 쓴 시간: 2015. 2... 
고서님~~ 오래된 글이.. 
새로운 글
오늘 213 | 전체 1222734
2005-03-04 개설

2010-06 의 전체보기
Hidden Secrets of School and Culture | Philosophy Thought Wisdom and Over 2010-06-29 09:10
http://blog.yes24.com/document/2385778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The pursuit of

 

 

 

 

Hidden Secrets of School and Culture

 

heartmindspirit

 

 

양식의 아래

“School is an institution for drilling children in cultural orientation. …American classrooms, like educational institutions anywhere, express the values, preoccupations, and fears found in the culture as a whole. School has no choice; it must train the children to fit the culture as it is. …Since education is always against some things and for others, it bears the burden of the cultural obsessions. …It thus comes about that most educational systems are imbued with anxiety and hostility, that they are against as many things as they are for. … The function of education has never been to free the mind and the spirit of man, but to bind them…acquiescence, not originality. …Schools are the central conserving force of the culture.

 

- Jules Henry (Culture Against Man)

 

-*-*-*

 

dictionary

 

 

“I never let school get in the way of my education.”

-         Mark Twain

 

“I respect faith, but doubt is what gets you an education.”

 

-         Wilson Mizner

 

-*-*-*-

 

 

Unconsciously, we believe that if we, parents, teach our children well in schools we would cultivate them the best out of their capabilities by nature. And thus we usually believe that they can then live happily for the rest of their lives. However, that is not true. They are just fitted to the society and its culture. They are not guaranteed to be happy at all. What a pity thing it is! Therefore, we have to be very cautious on the matter.

 

Education, in fact, is a matter of Illusion or Delusion!

 

 

 

2010. 6. 29. 08:30

 

 

 

Sunny Kim

I always look on the Sunny side of the World!

 

 

 

[출처]: http://bit.ly/banRb4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About Book and Reading | Philosophy Thought Wisdom and Over 2010-06-28 19:45
http://blog.yes24.com/document/2384852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The pursuit of

 

 

 

 

About Book and Reading

 

booklover reblogged teachingliteracy:

 

“Books. They are lined up on shelves or stacked on a table. There they are wrapped up in there jackets, lines of neat print on nicely bound pages. They look like such orderly, static things. Then you, the reader come along. You open the book jacket, and it can be like opening the gates to an unknown city, or opening the lid of a treasure chest. You read the first word and you’re off on a journey of exploration and discovery.”

 

— David Almond (via teachingliteracy)

 

 

 

a book stairs

 

  

The act of reading a book is not merely reading some characters literally, but a great journey of exploration and discovery. You may experience all great characters, their acts and thoughts in the histories of nature and people.  

 

A book may lead you to a new world of the past or the future in the present time.  

 

 

 

2010. 6. 28. 19:38

 

 

 

Sunny Kim

I always look on the Sunny side of the World!

 

 

[출처]: http://bit.ly/dlAhnL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책 도둑은 도둑도 아니다 | 고서의 독서담 2010-06-26 16:0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2380266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0. 책 도둑은 도둑도 아니다.

 

 

 

 

 

어느 책 도둑놈 이야기

 

어려서 영어 책에서 읽은 기억이 난다. 한 친구가 장서가 친구에게 부탁을 하러 갔다. 급히 보아야 할 책이 있다면서 며칠만 책을 빌려달라고 하자, 장서가는 절대 안 된다며 거절을 한다. 그러면서 여보게 친구, 내가 5,000권이 넘는 책을 수집하였지만 이게 다 빌려왔다가 돌려주지 않은 책이라네! 라고 말하더라는 것이다. 얼마나 의표를 찌르는 이야긴가?

 

 

<책을 사랑한 도둑넘>

 

이 욕심꾸러기 장서가의 이야기가 농담이었건 아니면 어느 정도 사실이었건, 나는 책을 빌려주는 것을 싫어한다. 책에 대한 욕심이 많아서가 아니다. 나중에 아이들이 아빠의 숨결을 느껴보라고 내가 읽는 모든 책에 밑줄을 쳐 놓는다. 그래서 내 책은 세상에는 단 한 권 밖에 없는 책이 된다. 그런데 그 책을 빌려주었다가 돌려받지 못하면 내 삶의 흔적과 아이들에 대한 사랑마저도 잃어버리게 되는 것이다. 아이들에게 유산으로 물려줄 게 책밖에 없는데 책을 함부로 빌려줄 수 없는 노릇이 아닌가.

 

재작년인가 아내가 어떤 책을 읽더니 감명을 받았다면서 친구들에게 선물했으면 좋겠다며 책을 사다 달라고 한 적이 있다. 얼마나 기쁘던지, 나는 몇 권의 책을 사다 주었다. 그 때 아내는 잠시를 아르바이트를 하러 다녔는데 친하게 지내게 된 동생에게 그 책을 빌려주었다고 한다. 마침 그분이 정신적으로 힘들어하던 때라 아내는 위로와 격려의 말을 해 주기도 했단다. 그러면서 책을 읽어보라고 권하게 되었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했다.

 

 

Woman Reading

<

 

 

그 뒤로 아내가 그분께서 책을 빌려달라고 하는데, 어떤 책이 좋으냐고 내게 물어오는 것이었다. 나는 뭐라고 해 줄 말이 없었다. 왜냐하면 그분을 알아야지 적당한 책을 추천해 줄 수가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나는 우리 책을 빌려주고 싶지가 않았다. 차라리 책을 사 주면 주었지 말이다. 만약에 빌려주었다가 돌려받지 못하면 책을 다시 살 수도 없고, 설령 산다고 해도 같은 책이 아니니 곤란한 것이다. 나는 아내에게 책을 빌려주고 싶지 않다고 단호하게 거절했다.

 

여지껏 빌려주었다가 돌려받지 못한 책이 몇권 밖에는 안 된다. 책을 빌려준 사람을 지금도 만나고 있지만 쪼잔하게 책 돌려달라고 얘기를 못하겠다. 책이나 돈이나 빌려줄 때와 돌려받을 때는 상황이 사뭇 다르게 된다. 기분 좋게 빌려주지만, 힘들게 돌려 받게 되거나 돌려받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다반사다. 그래서 차라리 책을 빌려달라면 사주는 편이 낫지 않을까 싶다. 

 

어려서의 일이지만 지금 생각해도 얼굴이 화끈하게 달아오르는 일이 있다. 이런 기회를 빌어서나마 고백할 수 있으니 마음이 편해진다. 이 어린 영혼이 어려서 책을 훔치는 죄를 저질렀나이다. 너그러이 용서해주시길 바라옵니다. 창피한 이야기지만 들려주고 싶다.

 

어려선 방학 때마다 외갓댁에 놀러갔다. 나의 집은 충북 괴산군 청천면이었고 외갓댁은 사리면 소매리인지라 같은 군에 속해 있어 가까운 거리에 지나지 않았다. 하지만 그 때는 버스로 신작로 길을 달려가려면 두어 시간도 더 걸리는 먼 거리였다. 지루해서 진득하니 앉아서 기다릴 수가 없었다. 어찌나 심심하던지 길가에 심겨져 있던 미루나무를 세면서 차를 타고 가는 지루함을 달래곤 했다. 그 땐 왜 책 한 권 없었나 모르겠다. 하긴 그 때는 책을 산다는 것은 꿈도 꾸지 못할 만큼 시절이 어렵고 모두가 가난한 때였다.  

 

아무튼 어느 해 외갓댁엘 갔더니 무협 만화책이 있는 것이 아닌가.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10권 정도는 되었던 것 같다. 얼마나 신이 나던지 참 재미나게 보았다. 두어 번도 더 보았을 것이다. 문제가 생긴 것은 방학이 끝날 무렵이 되어 집으로 돌아오려고 하니 어찌나 책 욕심이 나던지 만화책을 집으로 가져가고 싶었던 것이다. 고민을 한 끝에 만화책을 훔쳐가기로 결심을 했다. 그 만화책이 외갓댁에 있는 사촌형제들의 것도 아니고 빌려온 것이었는데 말이다. 그런 것을 훔쳐 집으로 가져 가기로 했다니 참 놀랄 일이었다. 아무튼 나는 결행을 했고 그 책을 집으로 가져갔던 것이다. 여기서 의문이 나는 것은 내가 어떻게 그 많은 책들을 사촌 형제들의 눈을 피해 집으로 가져갈 수 있었을까 하는 점이다. 정말 미스터리가 아닐 수 없다. 나는 그 때 그만큼 머리가 좋았을 것이다. 언제고 외사촌 형제들에게 물어보아야겠다, 그 사건이 어떻게 처리 되었는지를 말이다. 그런데 이보다 더 재미난 일이 생겼다. 참 어이가 없는 일이었다.

 

외갓댁에서 훔쳐온 만화책을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다녔는지, 같은 반의 친구에게 그 만화책 전집을 빌려주었다. 그런데 이 친구가 책을 돌려주기를 차일피일 미루더니 나중에 하는 말이 책을 잃어버렸다는 것이었다. 얼마나 어처구니가 없던지 나는 만화책을 돌려달라고 매일 친구를 괴롭혔다. 당시에 힘으로는 내가 더 세었으니 폭력은 행사하지 않았지만 매일 윽박지르고 했던 것이다. 그런데 그 친구는 책을 정말 잃어버렸던 것인지 어쩐지 끝까지 만화책을 돌려주지 않는 것이었다. 갖은 협박을 해도 만화책은 돌아오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그 친구가 제안을 하는 것이었다. 자기 집에 삼국지 2권이 있는데 대신 그것을 주면 안 되냐는 것이었다. 만화책이 10권짜리인데다가 무척 재미나는 것이었으니 나는 고민이 되었다. 하지만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그 책이라도 받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그런데 그것은 놀라운 일의 시작이자 나를 흥분의 도가니로 몰아넣는 사건이 되고 말았다.

 

친구에게서 삼국지 책을 받아 읽었는데, 너무나 재미가 났다. 그 삼국지 책을 읽고 거의 미칠 지경이 되었다. 친구가 내게 준 것은 2권까지만이었다. 잘 알겠지만, 삼국지는 3권부터가 재미나는데 2권에서 끝나고 말았으니 얼마나 다음 책이 보고 싶었겠는가. 얼른 다음 편이 보고 싶어 환장할 노릇이었다. 그러나 친구에게 듣는 소리는 책이 거기까지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그 뒤로 언젠가 삼국지 책을 읽게 되기 전까지 나는 심하게 홍역을 앓았다. 보고 싶은 책을 보지 못하는 것은 고문이었다.

 

그런데 언제쯤 내가 삼국지를 읽게 되었는지 자세하게 기억나지 않는다. 다만 삼국지를 2번 읽었다는 것은 기억이 난다. 아마도 그런 책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정비석가 쓴 삼국지였을 것이다. 나는 기억력이 지독하게 나쁘다. 이렇게 소중한 추억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는 것을 보면 말이다. 이렇게 옛 기억을 돌이켜 글을 쓰려니 정말 일기를 쓰는 것의 중요함을 느끼게 된다. 내가 만일 일기를 꾸준하게 써왔더라면 이럴 때 참고하고 얼마나 좋았을까. , 얘기가 곁으로 샜다. 삼국지를 다시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혹 그러면 기억이 되살아 나지는 않을까.

 

아무리 책도둑은 도둑도 아니라지만 이렇게 용기를 내어 고백하면서 만화책 원주인에게 용서를 빌고 싶다. 더 용기를 내어 고백하자면 고등학교 땐가 헌책방을 다니면서 한두 번쯤은 진짜 책 도둑질을 했던 것 같다. 그 수법을 공개하면 널리 퍼질까봐 공개를 하지 못하겠지만 가난했던 그 때는 책을 마음껏 사 본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어서 책을 훔치게 된 것이다. 가난이 죄라고 하면 용서가 될까. 아직도 내가 헌책방에 다니는 것은 가난하기 때문이다.

 

하루에도 몇백권씩 쏟아지는 새 책을 다 사보고는 싶지만 그 비용도 만만치는 않으니 헌책으로라도 허기를 때울 수 밖에 없지 않은가. 내가 요즘도 기를 쓰면서 하는 일이 있다. 귀찮기도 하고 시간도 많이 들어가는 일이라 그만두고 싶지만 그만두지 못하는, 삼국지에 나오는 그 계륵 이야기와 같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일 말이다.

 

요즘에도 나는 매일 5종이나 되는 무료신문을 다 챙겨서 사무실로 가져가고 있다. 하지만 직장인이라면 누가 5종의 신문을 다 볼 수 있을 정도로 한가하겠는가. 결국은 다 보지 못하는 무료신문이 수북하게 쌓인다. 어쩔려구 그러는지 다른 사람들은 한심하게 생각할 것이다.  그 무료신문 더미에서 찾아내고자 하는 보물이 무엇일까.

 

요즘엔 어느 무료신문이고 신간에 대한 소개 기사가 양면에 꽉 차게 나온다. 나는 그 신간소개 기사를 몇 년째 모으고 있다. 그러니 자리가 온통 신문 스크랩으로 꽉 차있다. 그래서 지저분하기가 이를 데 없다. 왜 이러고 있는지 나도 모르겠다. 이것도 욕심이라면 욕심일 것이다. 새로 나오는 모든 책들을 한번 다 읽어보고 싶은데 시간도 부족하고 돈도 부족하여 사볼 수는 없으니 책 소개 기사라도 모아두어 책을 사고 싶은 욕망의 허기를 때우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그렇다고 내가 새 책을 적게 사느냐 하면 그렇지도 않다. 작년에 산 책이 헌책 포함 전부 550권이었는데 아무리 못해도 새 책이 4분의 1은 되지 않을까 싶다.

 

아마 나는 평생을 헌책방에 다니게 될 것이다. 책에 관한 한 늘 마음이 가난하기 때문이다.

 

book store

 

 

 

 

[출처]:http://bit.ly/davrcx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The reason why we have to think positively | Philosophy Thought Wisdom and Over 2010-06-25 14:05
http://blog.yes24.com/document/2378300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The pursuit of

 

 

 

The reason why we always have to think positively

 

 

 

 

All blame is a waste of time. No matter how much fault you find with another, and regardless of how much you blame him, it will not change you. The only thing blame does is to keep the focus off you when you are looking for external reasons to explain your unhappiness or frustration. You may succeed in making another feel guilty about something by blaming him, but you won’t succeed in changing whatever it is about you that is making you unhappy.

 

- Casey Stengel (via heartmindspirit)

 

Absolutely right!

 

 

명심하자! 비난의 화살은 결국 자기자신에게로 돌아온다는 것을...

 

 

 

2010. 6. 25.     13:51

 

 

 

Sunny Kim

I always look on the Sunny side of the World!

 

 

 

 

 

 

 

[출처]: http://bit.ly/cGGlLs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스크랩] 오드리 햅번이 들려주는 아름다움의 비결 | 유익한 정보들 2010-06-25 08:37
http://blog.yes24.com/document/2377748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http://blog.yes24.com/pioni

청소년시기에 오드리 햅번의 영화를 보고.. 한 눈에 반했고, 그 이후 그녀는 제 어린 마음 속 오랜기간동안 이상향으로 남았었습니다. 그런.. 그녀가 자신만의 아름다움의 비결을 공개합니다^^

 

    
 

사랑스런 눈을 갖고 싶으면 사람들에게서 좋은 점을 보세요.

그리고 날씬한 몸매를 갖고 싶으면 자신의 음식을 배고픈 사람들과 나누세요.

 

   

 

아름다운 머리카락을 갖고 싶으면

하루에 한 번쯤 어린아이가 손가락으로 자신의 머리를 쓰다듬게 하세요.

아름다운 자태를 갖고 싶으면 항상 자신이 혼자 걷고 있는 것이 아님을 명심하세요.

 

    

 

사람들은 누구나.. 상처로부터 복구되어야 하고,

은 것으로부터 새로워져야 하고,

 

    

 

병으로부터 회복되어야 하고, 무지함으로부터 교화되어야 하며,

고통으로부터 구원받고 또 구원받아야 합니다.

 

   

 

결코 누구도 버려선 안됩니다.

기억하세요..

만약 누군가 도움의 손이 필요하다면 당신의 팔 끝에 있는 손을 이용하면 된다는 것을..

 

   
  

당신이 언젠가 나이가 들면.. 왜 손이 두개인지 알게 될 거예요.

한 손은 스스로를 돕는 손이,고 다른 한 손은 다른 사람들을 돕는 손이라는 것을..

 

 

 

-----------------------------------------------------------------

 

이 비결은 오드리 햅번 여사가 돌아가시기 1년쯤 전 크리스마스 이브에..

아들에게만 살짝 알려준 비결이라 하네요^^

 

남의 비결을 몰래 알아내는게 좋은 일이랄 수는 없지만..

따라하면 아름다워질 수 있다니.. 우리도 살짝 해볼까요? ㅋㅋ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나의 네이버 블로그
나의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