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azzo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azzo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azzo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20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07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이재익 작가의.. 
빵가게 습격과 빵가게 재습격~~ 제일.. 
내가 정말 그럴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 
좋은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92358
2007-01-19 개설

2007-04-18 의 전체보기
프리메이슨, 비밀 아닌 비밀 | 기본 카테고리 2007-04-18 15:01
http://blog.yes24.com/document/65522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프리메이슨

폴 제퍼스 저/이상원 역
황소자리 | 2007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원래 말 많고 탈 많은 것이 비밀과 신비주의라는 단어로 포장된 무엇이라고 볼 때

프리메이슨의 기원에서 미래까지 다룬 이 책은 지극히 객관적인 정보들, 구성과 내용으로 전체적으로 프리메이슨의 음모론에 대한 흥미를 감퇴시키는 역할을 했다. 나에게는.

사실 프리메이슨을 잘 모르는 사람들조차 최근 뜨거운 감자가 되었던 다빈치코드나 여타의 문학, 혹은 영화들로 인해 뭔가 있는 게 분명해...라는 느낌을 갖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다큐멘터리 스타일로 쓴 책이라 그런지 뭐 소설적인 흥분은 느낄 수 없었지만 일단 프리메이슨이 어떻게 생겨나게 되었고 어떤 과정을 통해 세계의 그림자정부라는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소상히 알게 되었다. 

초반에 영국의 ‘자유 석공Free Stonemason’이라는 합친 단어들이 줄어들어 결국 프리메이슨Freemason이라는 단어가 탄생했고 건축에 종사하는 기술인들이 충반한 대가와 대우를 받기 위해 만든 형제애 모임에 불과하던 프리메이슨이 직종에 상관없는 광범위한 남성 단체로 바뀌게 된 것, 그리고 이를 통해 서구문명의 흐름이 달라진 것은 역사란 앞을 알 수 없는 것이 사실이니 초반의 탄생 배경은 지루하지만 정보 차원에서 넘어가자.

문제는 정확히 어느 시기부터 석공이 아닌 회원들이 프리메이슨에 가입했는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마틴 루터의 종교개혁 이후 프리메이슨의 성격이 노동자의 길드에서 철학 단체로 바뀌어 갔다는 것은 커다란 변혁이었고 비밀결사로 발전하게 되어 조직이 암호화되고 계승자를 뽑아 이어나가는 절차를 밟게 되었다. 반프리메이슨 운동이 일어나기도 하였으나 규모는 점점 커지고 지부는 늘어나 귀족의 보호까지 받게 된 영국의 프리메이슨은 기본적인 원칙을 자유롭게 선언할 수 있게 되었다. 지부와 여러 규약들은 책을 읽어보면 알 수 있는 것이기에 지면상 다 늘어놓을 수는 없고 그 중 흥미로운 점은 이 시기 규약(제임스 앤더슨의 규약)에서 강조된 것이 형제애와 프리메이슨의 미덕과 고결한 행동. 그리고 정신들이 깨지지 않아야 한다는 것을 누차 강조한 것으로 볼 때- 혹자는 이것들을 프리메이슨의 역사로 받아들일 필요도 없다고 한다. -그것들이 초기 기본 정신이었다고 하니 미국에 정착하기 전까지 이 규약은 종교나 정치 같은 특별한 색깔을 넣지 않은 채 상징적이고 철학적인 프리메이슨에 대해 기초 자료를 제공하는 차원으로 봐야 한다는 견해가 맞을 듯하다.  


제 6장 프리메이슨, 미국에 뿌리를 내리다..

진짜 흥미로운 역사는 여기서부터다. 프리메이슨 회원으로 너무 많은 인물들이 나열되어 다 열거할 수는 없지만 그 중 상당수가 유명인물이고 그들이 세계 역사를 좌지우지할 수 있었던 권력층이었다는 점에서 또 현재 프리메이슨 회원 600만여명 중 400만 여 명이 미국에서 살고 있다고 하니 본문에 나온 프리메이슨 추정 관련 사건이 자극적일 수밖에 없다.


1달러 지폐의 뒷면에는 피라미드와 독수리가 새겨져 있고 미국의 화폐를 발행하는 연방준비은행은 정부 소유가 아니고 유대계 프리메이슨이 소유한 민간기업이라는 사실과

옆의 독수리는 이집트의 불사조(피닉스)를 나타내며 이들의 상징 숫자인 13개의 별이 머리 위에 있는데 피라미드와 피닉스에 관해서는 프리메이슨의 상징이라는 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지므로 미국의 역사가 프리메이슨에 의해 쓰였다는 것은 과장된 것이 아니다.

콜럼버스와 그의 기사들이 의식이나 등급체계, ‘자선, 통일, 형제애, 애국’이라는 모토까지 프리메이슨과 유사한 구조를 가지고 있었던 것 뿐 아니라 청교도들과 마찬가지로 유럽에서의 활동이 자유롭지 못하게 되자 프리메이슨들이 17세기 이 후 대거 미국으로 이주했는데 당시 영국령이었던 미국이 영국이 세금을 인상하자 이에 반발한 프리메이슨 단원들이 폭동을 일으키면서 독립전쟁이 시작되었다는 것만 봐도 역사가들이 프리메이슨의 역사로 다시 쓰고 있다는 설이 충분이 이해가 된다. 

버지니아의 대령이었고 프리메이슨이었던 조지 워싱턴은 혁명군 사령관이 되었고 유럽 프리메이슨의 지원을 받은 독립군은 승리할 수 있었고, 조지 워싱턴은 초대 대통령이 되었다.

어디서 보니 수도 워싱턴 D.C.에서 D.C.는 District of Colombia로 프리메이슨 조직의 지역이란 뜻이고 미국 뉴욕(New York)도 영국 프리메이슨 요크(York)파의 새로운 근거지란 뜻이라는데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56명 중 53명이 메이슨이었고, 워싱턴 이후 연속으로 17명의 대통령이 프리메이슨이었다니 본문에 열거된 흥미로운 사건, 모차르트의 <마술피리>나 살인마 잭에 관한 음모론 등의 이야기를 차치하고서라도 프리메이슨의 위상이 대단한 것은 분명하다.

1960년 대 이후 미국의 프리메이슨은 회원수가 계속 감소중이고 더 이상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비밀결사체란 말이 무색하게 여기저기 노출되어 비밀에 쌓여 있지만은 않다. 하지만 그들이 가진 목적이 종교적이거나 철학적으로 무엇인가를 떠나서 확실한 결론을 내리지 않은 채 책이 끝나 그것이 아마 프리메이슨의 역사를 캐는 사람들에게 현재 프리메이슨의 활동의 이유와 목적으로 알아볼 필요는 분명히 있다는 아쉬운 마음으로 책장을 덮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