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azzo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azzo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azzo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34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09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빵가게 습격과 빵가게.. 
내가 정말 그럴까 하.. 
좋은 리뷰 잘 보고 갑.. 
새로운 글
오늘 18 | 전체 91293
2007-01-19 개설

2009-01-07 의 전체보기
가슴이 따뜻해지는 동화 | 기본 카테고리 2009-01-07 11:03
http://blog.yes24.com/document/12166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멀쩡한 이유정

유은실 글/변영미 그림
푸른숲주니어 | 2008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5편의 단편동화집인 멀쩡한 이유정을 처음 접했을 때, 후루륵 읽으면 되겠구나, 싶었는데...생각보다 오래 걸렸다.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으면서도 아이의 시선에서 전개되는 이 책의 짧고 단순한 문장들을 몇 번이나 되돌아가서 읽었는지 모르겠다. 그만큼 어른들의 책읽기에 익숙해져 있어서 일까, 이렇게 단순하게 넘어갈리가 없잖아, 하고 자꾸만 뭔가 뜻을 찾아내려고 하는 고약한 버릇...아이들은 있는 그대로, 그 모습 그대로 사랑해주어야 함을...너희 어른같이 무언가를 뒤로 감추고 꿍꿍이를 드러내지 않는 존재들이 아니라고. 작가의 말대로 멀쩡해 보이려고 소중한 시간을 허비하지 않는 아이들의 이야기에 가슴이 훈훈해지면서 잠깐씩 배꼽을 잡고 낄낄대기를 몇 분...나를 이상하게 보던 엄마가 같이 좀 웃자며 책을 빼앗아 갔다. 다 큰 것이 그림책을 읽고 있냐며 퉁박을 주더니 금세 당신도 호호, 하하...그러고 있다. 엄마에게도, 나도..동심이라는 약이 필요했나보다.

 

한 편 한 편이 소소하고 일상적이지만 독창적일 수 밖에 없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같은 꼬맹이들인데다가 어른들은 무심코 넘겨버리는 생각지도 못한 부분들을 끄집어내 느끼고 배워가기 때문이다. 사랑스러웠다. 모든 주인공들이.

<할아버지 숙제>에서는 각자 잘난 할아버지들을 자랑하는 친구들 틈에서 자랑할 할아버지가 없어 주눅이 든 경수의 이야기다. 술주정뱅이였던 친할아버지를 노래 잘하고, 동생을 잃어 가슴이 많이 아팠던 할아버지로, 노름꾼이었던 외할아버지를 엄마를 많이 아끼고 사랑했던 장동건같이 잘생겼던 할아버지로...그렇게 경수는 할아버지라는 존재의 진짜 가치를 어른들의 추억에서 기억에서 끄집어내게 한다.

아기를 낳기 위해 병원에 간 엄마 때문에 잠시 고모네 집에 와서 자유를 만끽하는 소녀의 이야기 <그냥>은 삽입된 삽화 때문에 피식피식 웃다가 나중에는 정말 큰 웃음을 안겨준 작품이다. 나와 엄마를 뒹굴며 웃게한 삽화를 스캔이라도 떠서 올리고 싶은데 안타까워 죽겠다.

타이틀인 <멀쩡한 이유정>은 길치여서 슬픈 소녀 이유정의 이야기다. 어린 동생 꽁무니를 쫓아다녀야 겨우 집을 찾아가는 왼쪽, 오른쪽이 헷갈리는 이유정 때문에도 참 많이 웃었다. 어쩌다 유정을 버리고 간 동생 때문데 공부선생님 오실 시간에 맞춰 땀을 삐질삐질 내며 집을 찾기위해 헤매던 유정이 겨우 집 앞에서 자신처럼 헤매고 있는 선생님을 만났을 때 지어지는 미소란...이런 웃음...어디서 또 만날 수 있을까 싶다. 

또 진짜 짜장면과 새우를 손자에게 먹여주고 싶은 가난한 생활보호대상자 할아버지가 등장하는 <새우가 없는 마을>에서는 웬만한 장편을 능가하는 할아버지의 멋진 캐릭터를 만날 수 있다. 빈 병을 팔아 모은 돈으로 사 먹은 짜장면은 누군가는 매일 먹을 값비싼 음식과 비교할 수 없는  말로도, 값으로도 표현할 수 없는 행복이고 사랑이었다.

마지막으로 가난한 사람에게도 부자에게도 공평하게 내리는 <눈>에서는 늘 불평 투성이인 영지가 꽁꽁 얼었고 막혀있던 가슴이 조금은 넓어지는 이야기다. 아버지가 죽지 않게 해달라고, 엄마 어깨가 아프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하지만 들어주시지 않는 하나님이 원망스러운 영지는 눈사람을 만들다가 장갑도 없이 손이 빨갛게 얼어버린 동네 꼬마에게 장갑을 내준다. 새장갑을 끼며

'이건 못 줍니다. 절대 못 줍니다.' 하고 하나님께 기도하는 영지를 보며 작가는 참 아이들을 속속들이 알고 있다는 생각을 하며 감탄했다.

 

문제투성이라고는 하지만 아이들 곁에는 현명한 어른이 있었다. 아이들의 순수함을 이해하는 것 뿐 아니라 그들이 고민하는 우주만큼 큰 것들...그것들을 아니야, 너 이상하지 않아, 그럴 수 있어, 이렇게 생각해보면 어떨까, 하고 말해줄 수 있는...그리고 멋진 내일을 소망하게 만들어주는...나도 그런 어른이 되고 싶다. 내 마음이 암흑이었나보다. 이 책을 보고 나니 이렇게 환해지고 따뜻할 수가 없다. 위로가 된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