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azzo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azzo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azzo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52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09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빵가게 습격과 빵가게.. 
내가 정말 그럴까 하.. 
좋은 리뷰 잘 보고 갑.. 
새로운 글
오늘 9 | 전체 91463
2007-01-19 개설

2009-10-28 의 전체보기
리틀 디제이 | 기본 카테고리 2009-10-28 23:41
http://blog.yes24.com/document/16836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리틀 디제이

오니츠카 다다시 저/박재현 역
중앙북스(books) | 2009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개인적으로 원래 눈물, 콧물 짜는 소설이나 영화를 싫어해서 신파는 웬만하면 피하는데 백혈병에 걸린 아픈 소년이 나오고, 병원에서 만난 첫사랑 소녀가 나오고...그래서 헉, 했었다. 멀쩡하게 야구 잘하고, 건강하던 소년 타로는 갑자기 쓰러져 검사를 받게 된다. 일에만 매달린 아빠와 누구보다 자상한 엄마지만 하나 뿐인 자식에게 찾아온 불치병은 어쩌지 못해 혼란스러움에 빠진다.

백혈병 판정을 받은 타로에겐 비밀로 하고 심한 감기라며 타로를 입원시키는데...그곳에서 타로는 웅크리며 육신의 병 뿐 아니라 마음의 병으로 고통 스러워하는 달팽이들을 만나게 된다. 타로가 4인실로 옮기며 각 침대마다 하얀 달팽이들이 있다는 말이 너무 인상깊었는데 타로는 병원생활을 지루하고 아프게만 보내지 않는다. 얼마나 남아 있을지 모르는 타로에게 남은 시간...부모님은 자신에게 병을 속였지만 어느새 자신의 병을 알게 된 타로는 병원의 점심방송을 책임지는 리틀 디제이가 된다. 할아버지 큰원장님의 도움을 받아 환자들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으며 그렇게, 그들의 아픈 일상에 조금이나마 기쁨이 되고자 노력하는 타로...그리고 그 병원에서 사랑하게된 한 소녀를 만나 마음을 고백하기까지...그렇게 <리틀 디제이>는 타로가 죽기전까지 디제이를 보며 다른 사람의 상처를 안고 치유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소설이라고 한다. 영화로도 나왔고. 소설 속에서도 언급하지만 실제로 클래식이나 좋아하는 음악을 들었을 때 환자들의 식욕이 조금 높아졌다고 하는데...늘, 언제나 식욕이 좋아 24시간 배고픈 심하게 건강한 나로써는 너무나 미안해지고 감사한 부분이었다. 순수한 영혼에게 찾아온 청천벽력같은 시간들...하지만 누구나 그 시간을 비참하게만 보내다 가진 않는다. 누군가는 가족에게 짐이 되기 싫어 냉정해지고, 누군가는 지나간 과거의 상처 때문에 더 아파하기도 한다. 타로는 그렇게 입원한 사람들의 사연을 들어보고, 들려주며 사람은 겉으로 보는 것과 달라 연약한 존재라는 것을 알아가게 된다. 그리고 남을 엄마, 아빠를 위하는 성숙해지는 타로, 자신도 아프면서 자신의 목소리를 기다리는 사람들을 위해 죽는 날까지 음악을 들려주던 소년은 분명 좋은 곳으로 갔을 것이다. 영화로 봤다면 눈물이 났을 이야기, <리틀 디제이> 작은 힘이나마 남을 도울 수 있고, 기쁨이 될 수 있는 삶이, 사람이 아름답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닫는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빛나는 안개마을 | 기본 카테고리 2009-10-28 23:38
http://blog.yes24.com/document/16836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가스미초 이야기>는 국내에도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아사다 지로의 자전적 이야기라고 한다. 안개마을이라는 뜻을 가진 도쿄의 가스미초는 지금은 사라지고 없지만 그곳에서 자라고, 청춘을 보낸 이노와 그의 주변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다. 8개의 이야기 속의 이노의 모습은 시간적으로는 들쑥날쑥이지만 그래서 더 삶의 이정표를 지날때마다 찍어준 할아버지가 남긴 스냅사진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2대째 사진관을 하고 있고 구식 카메라를 끔찍하게 아끼는 할아버지와 그 할아버지의 제자였던 아버지가 데릴사위가 되고, 스승이면서 장인인 둘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기운...그리고 할머니의 감추어진 로맨스....이노 자신이 겪은 친구들과의 우정과 서툰 사랑, 그리고 안개같은 미래 앞에서의 갈등...이런 자꾸만 사라져가는 것만 같은 옛 추억들이 빛나는 구슬처럼 알알이 박혀 있다.

 

나는 옛 것을 추억하는 것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편이지만 <가스미초 이야기>에 등장하는 짙은 향수는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 한국인의 정서에는 다소 충격적인 이야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사연들이 하나같이 꾸밈 없이 과장도 없이, 물 흐르듯 흘러서 역시 아사다 지로란 감탄이 절로 든다.

그리고 어른이 되어 간다는 것...에 대해 생각해보게 만든다. 몸이 자라고 지식이 자라지만 마음이 자라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때론 깊기만 하고 넓지 못한 사람도 많이 보았다. 나는 그런 사람이 되는 것이 지금도 두렵다. 어른이 되어 간다는 것은 넓게 이해하고, 수용할 줄 아는 것이다. 내가 어른들을 이해하고 있다고 느낄 때 슬프지만 웃음나게도 어느새 나도 어른이 되는 것이 아닐까. 주인공 이노는 그렇게 가족과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마음이 자라나고 넓어지고...같이 아파하고 분노하며 어른이 되어간다. 무엇보다 소설 속 캐릭터들이 생생하게 살아있어서 어쩌면 늘 내 곁에 있을 것 같은 내 사람들에게도 아름다운 사연들이 하나씩은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한 사람, 한 사람 소중한 이들을 떠올리게 만들기도 했다. 특히 인상깊었던 게이샤였던 할머니와 그녀의 사랑을 끝까지 지켜주며 함께 인생을 보낸 사진사 할아버지의 모습은 영화보다 아름답고 가슴이 절절해지는 이야기였다. 이노를 통해 지나갔지만 아직도 추억속에서 반짝이는 내 청춘과 가족의 소중함을 생각보는 계기가 되었다. 그리고 이노의 주변인물들이 채운 페이지들을 넘길때마다 따뜻해지는 느낌이 든다. 왠지 좋은 사람들이 그리워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