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azzo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azzo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azzo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09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빵가게 습격과 빵가게.. 
내가 정말 그럴까 하.. 
좋은 리뷰 잘 보고 갑.. 
새로운 글
오늘 14 | 전체 91244
2007-01-19 개설

2009-08-29 의 전체보기
미스터리 그 자체 | 기본 카테고리 2009-08-29 21:14
http://blog.yes24.com/document/156838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미스터리와 추리에 대한 개념과 정의를 새롭게 하게 만드는 책이다. 수직적 사고에서 벗어나 수평적 사고로 추리하라, 는  과감한 문장을 던진 이 책의 미스터리는  대부분 안개 속의 사건이 아니라 안개 그 자체였다. 후레쉬라도 좀 줘야지. 주어진 상황들은 영화적이고 비주얼도 매우 좋다. 저자가 매우 즐거워하며 문제를 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비장하고, 때론 사연이 있어서 애처롭고...스토리에 도 공을 들인 흔적이 역력하다. 몇몇 이야기는 문제를 맞추고 못 맞추고를 떠나(아쉽게도 난 거의 답을 맞추지 못했지만) 정말 극적이라 재미도 있었다. 그러나,  

 

"이모이모, 나 오늘 친구랑 오다가 강을 만났거든. 근데 내가 그 강을 어떻게 건넜을까요?"

"뭐? 진짜!! "

"모르지모르지? 그 강 깊이가 발목밖에 안왔어! 그래서 친구랑 손잡고 폴짝 뛰어서 건넜어."

 

이것보다 더 대략난감이다. 저 얘기는 애가 했고 상상하면 귀엽기나 하지. 이 책의 컨셉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나름 미스터리와 추리 매니아라는 자부심을 갖고 있다면 자신을 평가해보는 시간도 될 것 같고 상당히 기대를 했을 것 같다. 하지만 첫 관문부터 손발이 오그라들거나 설마...하는 의구심이라는 난관에 봉착하게 될 것이다. 위와 같은 패턴의 반복과 문제와 답이 따로 노는 상황의 연속이라고 보시면 되겠다. 트릭과 미스터리에 있어서 기가 막힌 장치들을 풀어가는 과정을 문제 형식으로 냈지만 독자에게 잘난척을 하고 게다가 독자를 황당하고 허탈하게 만들면 곤란하지 않은가. 하지만 읽는 동안 인내심이 길러지고 기발하고 역발상을 유도하는 장점도 분명히 있었다. 수수께끼를 미스터리라고 박박 우기는 능청스러움을 넘어 뻔뻔한 답을 보는 순간에 묻혀 버려서 그렇지. 앞뒤를 오가며 정답을 확인하는 번거로움이라도 좀 어떻게 해줬으면 조금 나았을텐데, 정말 많이 아쉽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