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azzo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azzo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azzo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44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빵가게 습격과 빵가게.. 
내가 정말 그럴까 하.. 
좋은 리뷰 잘 보고 갑.. 
새로운 글
오늘 17 | 전체 91394
2007-01-19 개설

2010-10-25 의 전체보기
홀릭...강력추천 | 기본 카테고리 2010-10-25 22:15
http://blog.yes24.com/document/27088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카시오페아 공주

이재익 저
황소북스 | 201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펼치자마자 홀릭해서 읽었다. 별다른 기대없이 그냥 일반적인 판타지 소설이겠지....했었는데 제대로 한방 맞았다. 그것도 아주 유쾌하게.  솔직히 나라는 인간이 지나치게 현실적이거나 이상해서 그런지 그동안 읽었던 환타지 소설에 별 다른 매력을 느끼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었다. 재미도 재미이지만 이 소설집이야말로 한국형 환타지가 지향해야 할 지점들을 명확하게 짚어주지 않았나 싶다. 진정한 환타지는 환타지라고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현실적으로 그리면서도 사람을 홀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냥 신비일색이거나 마음껏 상상력을 펼칠 수 있는 장르로 환타지를 선택한 작가들은 자신들의 만족을 추구하는 건 아닌가, 싶어서 실은 이상한 부아가 치밀어 오르거나 몇 권 읽어보지도 않은 주제에 못된 고정관념을 갖고 있던 나였다.

그런데 이 소설집에 흠뻑 빠졌다 나오니 달리 느껴진다. '두시 탈출 컬쳐쇼'는 한번도 들어보진 못했지만 그 명성은 익히 들어 알고 있던 터였다. 그 작가가 시나리오에 소설집에 다양한 방면으로 활동하는 줄은 몰랐는데...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조금 부러워졌다.

 

<카시오페아 공주> , <섬집 아기>,<레몬>,<좋은 사람>,<중독자의 키스>이 소설집에 실린 다섯 개의 단편(?), 중편스럽기도 하지만, 암튼 모두 하나같이 사람 참 몽롱하게 하고 깊이 빠져들게 만드는 마력이 있다. 살다보면 정말 해석할 수 없이 신비한 사건이나 문제들이 많이 생기지 않는가...먼 곳에 불과하던 우주도 이제는 관찰하고 분석하는 시대가 되었지만 그 신비로움은 여전하고. 작가는 나의 빈곤한 상상력을 자신의 응집되고 고상한 능력으로 확장시켜줬꼬 불필요하다고 느꼈던 분야에 대한 호기심을 일깨워주었다. 장르도 참으로 다양해서 멜로, 미스테리, 스릴러 등을 환타지와 결합해 알콩달콩하게 만들었다가도 오싹하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소설집을 읽으며 많은 것을 느꼈고 생각하게 만드는 무게와 힘도 있다. 내용은 말하지 않으련다...직접 읽어들 보시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