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azzo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azzo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azzo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2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빵가게 습격과 빵가게.. 
내가 정말 그럴까 하.. 
좋은 리뷰 잘 보고 갑.. 
새로운 글
오늘 18 | 전체 91271
2007-01-19 개설

2010-12-22 의 전체보기
최고다! | 기본 카테고리 2010-12-22 21:47
http://blog.yes24.com/document/29014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트위터 유머

강진영 저
코리아닷컴(Korea.com) | 2010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랜만에 정말 낄낄대며 읽은 책이다. 잡다한 설명없이 심플하게 웃겨준다. 트위터는 하지 않지만 워낙에 얘기만 많이 들어서 웃긴 것도 많이 올라오나보다, 싶었는데 이 책 읽다보니 트위터하고 싶어진다. 실시간으로 이런 재미난 얘기들을 들으면 삶이 신선해질 것 같다. 길지 않아서 기억해뒀다가 지인들에게 얘기해줘야지, 싶은 유머가 한 두개가 아니다. 물론 내가 했다가 웬 뒷북이냐며 욕 먹을수도 있겠지만 말이다...트위터로 설왕설래하는 유명인사들도 많고 요즘은 정말 순간순간 번쩍이는 것들이 너무 많아서 안그래도 정신이 없는데 이거까지 해야하냐, 해서 트위터 관련 책까지 읽고도 손이 가질 않았는데 이런 유머코드라면 동참하고 싶어진다.  나눈 챕터같이 즐거운 시간도 보내고, 상사도 웃겨주고, 영업력도 살아난다면 정말 더할나위 없이 활용가치가 높다. 특히 유명인사들의 유머를 정말 재미있게 읽었는데 유머치는 내공도 예사분들이 아니란 생각이 들었다. 읽다보니 스트레스도 풀리고 눈가주름 입가주름 걱정도 되지만 일단 요즘 갱년기로 우울해하는 울엄마에게 몇 개 쏴보고, 효과 좋으면 연말에 친구들 만나면 얘기해주려고 한 번 더 읽어볼 생각이다. 근데 유머감각도 노력하면 생길려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곁에 있는 많은 것들을 사랑하자. | 기본 카테고리 2010-12-22 21:35
http://blog.yes24.com/document/29014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네가 있어준다면

게일 포먼 저/권상미 역
문학동네 | 2010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참 많이 본 포맷이고 아이템인거 같은데도 소녀의 눈으로 그려내서 그런지 더 많이 생각하게 만든다. 살다보면 사고도 당하고 죽을수도 있다는 생각을 수없이 많이 해본 어른이 아니라 이제 겨우 첫사랑에 빠진 17살 소녀여서 창창한 자신의 미래를 두고 고민하고 가족과의 정과 우정 등 소소하지만 소중한 감정들을 알아가는 아까운 나이여서 그런가보다...가슴이 많이 아렸다.

하루 아침에 부모님과 어린 남동생을 잃고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다투는 순간에 놓인 미아는 한창 줄리어드에 입학 원서를 넣고 테스트를 받은 첼리스트를 꿈꾸는 소녀다. 평범해보이지만 특별해져버린 미아는 어울리지 않게도 락밴드에 소속되어 있는 남친과 풋사과 같지만 깊은 사랑을 키워나가고 있는 중이었다. 사고에서 깨어나보니 몸은 만신창이가 되어있고 몸에서 빠져나와 자신은 유영하고 있다. 자신을 사랑한 가족, 이웃들과 친구는 이미 저 세상으로 가버린 부모님과 어린 남동생이 아니라 미아가 살아주길, 생을 포기하지 말기를 간절히 바라며 눈물 흘리고 있다. 공연 중이었던 남친 애덤은 미친듯이 달려와 그녀를 만나려고 하지만 간호사들의 제지로 여의치 않자 온갖 쇼까지 해가며 그녀의 곁에 오고야 만다. 살아달라고...그녀의 귀에 요요마의 첼로 연주를 들려주는 애덤...가족을 잃고, 삶의 의미를 잃고 방황하던 미아의 영혼, 다시 살아가는 것이 더 괴롬고 힘들것 같아 망설이던 그녀는 중요한 선택 앞에서 다시 남자친구의 손을 꽉 잡는다...생과 사의 갈림길에 선 미아를 위해 눈물 흘리며 무엇인가 해주려고 노력하는 지인들을 너무나 따뜻하게 그려냈다. 그래서 여운이 많은 소설이었고 내게도...저런 사람이 있는데...하는 생각에 뭉클해졌다. 지금 내 곁에 있는 사람들을, 그리고 너무 평범하고 어수룩해보여도...내 삶을 사랑하라고 말하고 있는 소설이라 청소년들에게도 권하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