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azzo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azzo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azzo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18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0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빵가게 습격과 빵가게.. 
내가 정말 그럴까 하.. 
좋은 리뷰 잘 보고 갑.. 
새로운 글
오늘 13 | 전체 91149
2007-01-19 개설

2010-04-07 의 전체보기
무난하고 평이하다. | 기본 카테고리 2010-04-07 14:44
http://blog.yes24.com/document/21879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지금 나는 사랑하러 갑니다

박완서 등저
엘맨출판사 | 2010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분홍빛의 싱그럽고 사랑스러운 표지 안에 담긴 10편의 글은 익숙한 작가 두어분을 제외하곤 모두 생소해서 더 신선했던 것 같다. 존경해마지않는 박완서님과 9명의 여성작가들의 사랑이야기가 담긴 <지금 나는 사랑하러 갑니다.>는 제목을 참 잘 지었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그 여자네 집'은  예전에 한 번 읽었었음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생경하게 와닿아서 내가 참 나이가 들었구나 싶었고, 영화 '여자,정혜'를 너무 좋게 보았던 나로서는 좋은 원작에서 출발한 작품이라는 생각과 영화가 더 디테일 하다는 느낌을 받기도 했다. 이 소설집 속에 있는 여자 주인공들은 시기적으로 유행을 선도하기도 하고, 때론 설레임으로, 때론 금기시되거나 일탈적인 모습으로 사랑을 하러 가고 있다. 사랑이라는 주제 하나를 가지고 이렇게 다양한 연령대의 주인공들의 사랑이야기가 한 권에 담겨 있다는 것이 나쁘지 않았지만 어떤 작품은 재미도 없고 읽히지 않았다는 점을 솔직히 고백한다.

열정과 어두운 욕망의 중년의 사랑 뿐 아니라 로맨틱 코메디 같았던 유춘강님의 '러브레터' , 반전이 압권이었던 노순자님의 '착각' 이 인상깊은데, 좀 쉽게 와닿았던 것 같고 단편의 묘미를 잃지 않았던 박재희님의 '백학' 도 좋았다. 동성애인을 찾아 헤매는 50대 이혼녀의 이야기, 이남희님의 '어두운 열정'과 아들에게 상처를 주다못해 결국 연하의 남자와 자살하는 엄마의 이야기, 유덕희님의 '엄마는 베네치아로 떠났다'는 몰랐던 세계를 알게 하고 사랑을 통해 오는 인생의 위기와 아이러니한 욕망에 대해 생각해보게 만든다. 솔직히 이런 프로젝트화된 소설집은 타이틀 격인 유명 작가의 작품을 제외하곤 별로인 경우가 다반사인데 이 책은 그렇지 않았던 것 같다.

대체적으로 무난하고 평이했던걱 같다.  시대를 불문하고 그렇게 오래 질문하고 경험하고, 답을 찾고 들은 거 같아도 소설 속 사랑이란 늘 낯설고 재미난 것이 아니겠는가. 사랑하러 가는 일이 죽음으로 끝나든, 눈물 철철 이별로 끝나든, 나와 상관이 있건 없건간에 말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