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azzo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azzo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azzo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0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빵가게 습격과 빵가게.. 
내가 정말 그럴까 하.. 
좋은 리뷰 잘 보고 갑.. 
새로운 글
오늘 41 | 전체 92308
2007-01-19 개설

2017-10 의 전체보기
맥락을 팔아라 | 기본 카테고리 2017-10-31 13:33
http://blog.yes24.com/document/995603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맥락을 팔아라

정지원,유지은,원충열 공저
미래의창 | 2017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마케팅도서는 아주 어렵게 쓰지 않은 이상 그냥 보통사람이 읽어도 웬만하면 재미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책 역시도 그랬다. 왜그런가 책을 읽으면서 생각해보니 [맥락을 팔아라]에서 말한 고객의 맥락과 브랜드의 맥락이 만나는 지점에 내가, 나의 소비생활이 있어서 그런거 아닌가 싶었다. 즉 책을 통해 나를 읽어내려갈 수 있었다는 것이다. 뭔가 필요해서 사러가고 먹으러가고 보러가는 브랜드에 더이상 우리는 끌리지 않는다.  즉 새로운 경험을 주고 고객의 지적 호기심을 채워주며 매력적인 맥락들을 발견하고 발명하는 것이 본질에 가까워진다는 것인데 이것이 소비를 즐기는 새로운 방법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고 그러면서도 [맥락을 팔아라]는 오리진이 주는 DNA와 그 맥락을 놓치지 않게 설명해주고 있다.

소비가 상징적 행위이며 단순히 생활에 필요한 물건을 사는 것이 아니라 그 소비로 인해 자신의 가치관을 깨달아가고 완성해 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그간 해온 소비의 총합은 내가 어떤 사람인지, 어떻게 사는 사람인지를 말해주기도 한다는 내용들을 읽으며 내가 해온 소비패턴이 설명되었고, 유통이 발달해 무엇이든 살 수 있는 이세상에서 나 자신도 모르고 있는 사이에 나만의 맥락을 드러내기 위한 소비를 해왔다는 것이 이해되어졌다.

문화의 방향을 제시하는 CEO와 그 문화를 만들고 지속시키는 직원에 관한 이야기, 세계적인 브랜드들이 가지고 있는 아이덴터티와 CEO의 비젼이 브랜드가 되는 현상들을 읽으며 내가 인생깊게 본 브랜드의 마케팅이나 CEO들의 모습들이 떠올랐고, 또 먹고마시는 삶의 맥락을 이해하라, 광고문구, 문화코드 등은  정말 재미있게 읽었던 것 같다. 예전 마케팅에서 고객의 니즈, 가 가장 강조되고 나머지는 부수적인 부분들이라고 느꺄졌던 것들이 이제는 브랜드와 콘텐츠에 오늘의 소소한 하루 또는 추억 또 나아가 미래의 꿈을 담고 새로운 기술 뿐만 아니라 익숙한 가치를 배달해주며 관습과 기준을 파괴하는 제안들을 해나가는 내용들이 참  매력있게 느껴졌다.

책 내용이 전부 다 공감되고이해된 건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굳어있던 내 머리가 신선한 마케팅 이야기로, 맥락을 이해하고 확장하고 완성하며 파는 내용들로 인해 왠지 쌩쌩해지고 참신해지는 느낌이 들었다. 저자가 강조한대로 마케터의 일은 맥락을 설계하는 일이고, 이 설계도에는 고객에게 전달할 가치와 그 가치를 경험하게 되는 과정 이 두 가지가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고객의 삶을 면밀히 살펴보고 정서적 만족도를 최대화하는 것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는 것, 그들의 혁신에 기술은 '거들 뿐' 이라는 것, 이라고 하는데 오늘 나에게 택배로 온 상품을 보며 여러가지 생각이 떠올려졌다. 나는 이 상품을 왜 구매했는가, 목적에 의한 소비자체를 즐기는 것인가, 이 소비를 통해 나는 무엇을 원하고 있는가...이런 잡생각들ㅋ 책을 읽으며 또 하나 배워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말, 글, 뜻 | 기본 카테고리 2017-10-24 01:34
http://blog.yes24.com/document/99413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말, 글, 뜻

권상호 저
푸른영토 | 2017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실로 간만에 하는 독서였다.... 그런데 독서를 하지 않은 그 수개월이 내 지성과 감성의 암흑기였다는 사실을 이 책을 읽으면서 알게 되었다. 말, 글, 뜻은 단순한 우리가 말로, 글로 쓰는 한자의 뜻풀이가 아니라 인간의 근원적인 부분을 탐색해 나가고 인생철학을 담고 있는 진지하면서도 유쾌해지는 책이다. 말, 글, 뜻 제목 뒤에 멋, 이라는 글자를 추가해도 좋을 멋있는 책이다.  

수도 없이 나오는 한자 때문에 한자급수가 하(下) 이하인 나같은 사람은 가독성이 크게 떨어질 수도 있다. 어려운 한자들이 난무하는 페이지가 많은데다가 실제로 몇몇 단어의 뜻풀이는 너무 인상깊어서 볼펜을 들고 종이에 글자를 써보면서 읽느라 시간이 많이 걸렸다. 그런데 그 시간을 할애함이 전혀 헛되지가 않았다고 말하고 싶다. 내용이 재미있을 뿐 아니라 글쓴이의 말솜씨, 글솜씨가 그대로 전해져서 강의를 듣고 있는 기분이 들기도 했는데

글쓴이는 조근조근 조금 느리게 살아도 괜찮지 않을까, 지금 우리가 빠져 있는 것은 무엇일까... 이런 질문들을 던져주는데  과연 이 책 어느  페이지에 나오는대로 삼혹(三惑)이 주(酒), 색(色), 재(財) 즉 술과 여인 재물 뿐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바쁘게 사느라 계절이 바뀌는 감흥에 젖어볼 겨를도 없고, 크고 화려한 것 빠른 것을 추구하는 시대에 젖어 내 마음도 주제를 모르고 외적인 것들을 향하여 날뛰고 있으며, 스마트폰에 집중하느라 손가락이 아프고 거북목이 되어가도 그 흔한 책 한권 집어들어 읽을 여유(餘裕)가 없는 인생. 그것이 나. 책의 숲 속에 아름답게 닦여져 있는 문자의 길을 산책하며 지혜의 샘물을 마시고, 행복의 열매를 따먹어본적이 언제였나... 가물가물한 나같은 사람에겐 책을 읽다보면 마른 땅에 촉촉하게 내리는 단비같은 느낌을 준다고 할까...

그래서 건강과 죽음에 대한 이야기로 끝내는 것이 최선이자 최고였다고 말해주고 싶은 책이다.

오랜만에 정서가 윤택해지는 시간이었다. 한자를 조금 더, 깊이 알게 된 것은 부록이자 귀중한 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