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햇빛
http://blog.yes24.com/terr12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unday
즐거운 책 읽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Wish List
My Story
My Favorites
이벤트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아주작은습관 작심삼일 루틴 칼뉴포트 습관 그레첸루빈 댄애리얼리 성공습관 세스고딘
2014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ek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15312
2006-11-10 개설

2014-07 의 전체보기
모방의 힘. | 리뷰 2014-07-09 23:04
http://blog.yes24.com/document/773836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베껴 쓰기로 연습하는 글쓰기 책

명로진 저
퍼플카우 | 2013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글을 잘 쓰고 싶으면 필사를 하라는 조언은 빠지지 않지만, 막상 필사를 위해 어떤 글을 고를지 막막한 경우가 많았다. 그나마 가장 많이 언급되는 김승옥의 무진기행을 몇 페이지 필사해보기도 했지만 필사의 효과에 반신반의하던 편이라 며칠 해보다가 결국 흐지부지 되고 말았다. 그러다 명로진 씨가 쓴 이 책을 발견하고 베껴쓰기에 대한 새삼스런 관심을 가지게 됐다.

연기자 출신으로만 알고 있던 작가가 의외로 다양한 책을 썼다는 게 신기하고, 베껴쓰기를 강조하는 걸 보고 진지하게 책읽기에 돌입했다.

이 책은 글쓰기 향상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들에게 고민하지 않고 바로 필사에 몰두할 수 있게 해준다. 좋은 문장력을 가진 작가들의 작품중 일부 글들이 예문으로 페이지마다 제공된다. 예문들이 길지 않아서 자칫 필사 시 지루할 수 있는 점을 적당히 조절해준 점도 나 같이 싫증을 잘 느끼는 사람에겐 좋은 방식이었다. 특히 심산 작가의 예문은 글 전체를 다시 접하고 싶어졌다. 제시된 작품들의 작가들 이름만 들어도 명로진 씨가 예문 선별을 위해 많은 고심을 한 흔적이 엿보여서 신뢰가 갔다.

또한 베껴쓰기의 효과를 입증하는 에피소드들을 재밌게 열거해서 지루할 틈이 없었다. 그외 글쓰기에 대한 자세,조사 사용같은 문법적 조언들도 포함되어 있어서 필사를 하면서 동시에 올바른 문법과 글쓰기에 대한 유의점까지 동시에 익힐 수 있다.

글을 쓰면 자유로워진다고 하는데 나는 아직 그 단계까진 이르지 못한 상황이라서 그 자유로움을 언젠가는 꼭 체감하고 싶다.
특히 6강에서 쉽게 쓰는 게 정답이다고 한 부분에 동의한다.
한때 쉽게 이해하기 힘든 어려운 문장을 쓰는 게 잘 쓴 글이라고 여긴 적도 있다. 하지만 가장 좋은 글은 누구나 쉽게 문맥을 이해할 수 있는 글이고 글을 쉽게 쓴다는 건 더 어려운 일이란 걸 알게 됐다.
퇴고과정에서의 조언도 담겨있어서 글쓰기에 관심이 많은 이들에게 이 책이 꽤 알짜배기 역할을 해주리라 여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014년 상반기 추천도서중 읽고싶은책과 이유 | 기본 카테고리 2014-07-08 10:18
http://blog.yes24.com/document/77357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상반기 YES블로그 결산 참여

 

1만 시간의 법칙

이상훈 저
위즈덤하우스 | 2010년 03월

 

어떤 일을 좋아할 수는 있지만 그 좋아하는 일을 수년간 지속적으로 하기는 생각처럼 쉽지 않다.

그만큼 인간은 싫증을 잘 내는 경우가 많고 노력과 인내를 요구하는 행동이 길어질수록 마냥

즐기면서 실행하기는 점점 힘들어진다. 하물며 좋아하진 않지만 필요로 하는 일에서 성과를 내기는

더 힘들어진다. 즐길 수 있는 분야든 아니든 이모든 행위의 성과와 결실을 보여줄 수 있는 건 지속적인

행동이다. 날마다 두 세시간 동안 특정 행동을 실행하고 그 행동이 몇년을 지나 십년이 넘게 되면

웬만한 사람은 그 분야에서 그래도 나름 노하우를 지닐 수 있게 된다. 하지만 하루에 단 한시간도 심지어

단 30분도 꾸준히 이어가는 건 힘든 일이기에 결국 며칠 열심히 하다가 이내 제풀에 꺾이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 책은 누구나 다 알지만 실감하지 못했던 이런 과정들에 대한 환기를 시켜주는 책으로 보인다.

또한 같은 시간을 투자하지만 결실의 양은 다른 경우까지 고려하고 있다. 그 차이가 어디에서 발생되는지 여러 측면들이 목차에서 보여주는만큼 궁금증이 유발하는 책이기에 읽어보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