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onya83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onya8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고땅
tonya83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8,14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스크랩
포스트
나의 리뷰
서평단리뷰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친구
최근 댓글
정성스러운 리뷰 잘 ..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 
여러 생각을 하게 하.. 
조카한테 사줄 동화책.. 
동화가 아주 귀엽네요 
새로운 글
오늘 9 | 전체 1875
2010-07-25 개설

2020-10-28 의 전체보기
섬을 잇는 아이 | 서평단리뷰 2020-10-28 23:59
http://blog.yes24.com/document/132353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섬을 잇는 아이

예영희 글/정수씨 그림
바우솔 | 2020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한국안데르센상 창작동화 부분 대상!
너와나, 그리고 우리 사이에 놓인 그 섬을 잇다!

 

어느날 엄마가 중학교 1학년인 형 도진이에게 필리핀 어학연수를 가라고 한다.
엄마는 늘 자기만의 방식으로 의논도 없이 일을 정하고 통보만 한다.
아빠는 형의 어학연수 문제로 매일 싸우지만 결국은 엄마 의견대로
형은 필리핀으로 어학연수를 떠나고 도영이네는 따로따로 가족이 되어버린다.
아빠는 점점 더 회사에서 늦게 오고, 엄마는 새로 시작한 일로 바쁘다.
그런 외로운 마음을 알아주는 건 친구 정빈이와 게임 '섬 잇기 대작전'
그러던 중 학교 미술 시간, 선생님은 '우리 가족과 닮은 꼴 찾기'라는 주제로
그림을 그리라고 한다.
그리고 도영이는  문득 '섬 잇기 대작전'이 떠올리면서 그림을 그리는데..

 

이 책은 가족 간 소통 단절로
외딴섬처럼 소외된 아이들의 걱정과 고민을 그려낸 동화책이다.
요즘 처럼 바쁘게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이 그려진 동화인 것
같아 읽는 내내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아직 우리집 아이들은 어려 도영이네 처럼 소통이 단절되고 무관심한
단계는 아니지만, 앞으로 아이들이 크면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
공감되고 다시 한 번 가족에 대한 의미를 생각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가족간에도 관심과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지,
행복해지려면 더 많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

 

이 책을 통해 가족의 대한 사랑과 소중함, 중요성에 대해
아이들과 느낄 수 있어 좋은 시간이 되었던 것 같다.  

 

p.60
선생님이 내그림을 책상 위에 펼쳤다.
소파 섬의 아빠, 침대 섬의 엄마,
컴퓨터 섬의 나, 필리핀의 형이 바다 위에 동동 떠 있었다.

 

p.75
"흩어진 섬들을 잇는 것처럼 우리 가족도
다 이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장난꾸러기 몰리 : 나의 동물 친구 | 서평단리뷰 2020-10-28 23:53
http://blog.yes24.com/document/132352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장난꾸러기 몰리 : 나의 동물 친구

애덤 하그리브스 글/홍연미 역
메가스터디북스 | 2020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전 세계 1억부 이상의 판매를 기록한
'미스터 맨', '리틀 미스" 시리즈의 저자
애덤 하그리브스의 새 이야기!

장난꾸러기 몰리 시리즈 중 나의 동물 친구

사람들은 몰리를 장난꾸러기 몰리라고 부른다.
엄마와 아빠도 몰리를 큰소리로 자주 부른다.
하루는 아빠랑 동생과 함께 동물원에 간다.
몰리의 장난은 동물원에서도 계속 되었다.
그러다 몰리는 하마를 보면서 커다란 동물을
키우고 싶어한다.
그래서 하마를 데리고 집으로 간다.
하지만 엄마, 아빠가 마음에 들어 하지 않으면서
하마를 동물원에 다시 데려다 주고
다른 동물들을 데리고 온다.
과연 어떤 동물들을 데리고 올까?

 

동글동글 귀여운 그림체와 함께 동물 친구들이 잔뜩나와
아이들이 책을 읽는 내내 눈을 떼지 못했다.
그리고 기발한 상상력과 중간중간에 빵 터지는 유머까지
더해져 너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던 것 같다.

 

늘 장난만 치려고 머릿속은 기발한 아이디어가
가득찬 몰리이지만 자기 감정에 솔직한 모습이 좋았다.
이런 몰리를 보면서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을 느낄 수 있게
만들어 아이들에게 좋은 그림책이였다.

 

장난꾸러기 몰리 시리즈는 총 세권으로 되어있는데
다른 시리즈도 꼭 챙겨봐야 할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