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ooooo
http://blog.yes24.com/tpghk-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hj75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743
2007-01-19 개설

2018-11 의 전체보기
동급생!! | 기본 카테고리 2018-11-12 21:48
http://blog.yes24.com/document/1082923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로제] [BL] 동급생

나카무라 아스미코(Asumiko Nakamura) 저
미스터블루 | 2018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는 사람들은 안다는 바로 그 책 ㅠㅠ 동급생입니다.
개인적으로 애니매이션으로 먼저 접했는데 만화책이 원작이고 연작으로 졸업생까지 있다니 마음이 너무나 두근 두근 설렙니다 ㅠㅠ
내용은 단순하면서도 명확합니다.
불안정한 시기에 다가온 첫사랑이기에 확신할 수 없는 아이들의 상황과 마음이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표현되어있죠.
솔직히 선생님이 엥 스럽긴 한데 그러려니 넘어가집니다.
엠에스지가 있어야 보기에도 좋고.. 재밌고.. 그런 것이 아닐까욤..
가슴이 몽글몽글해지는 첫사랑의 이야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핑거스미스 리커버 | 기본 카테고리 2018-11-12 21:44
http://blog.yes24.com/document/108292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핑거스미스

세라 워터스 저/최용준 역
열린책들 | 2016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세라워터스의 핑거스미스 리커버판입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좋아하는 책으로 드라마와 영화로 각색되었고 국내에서는 특히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라는 영화로 유명한 내용입니다.
또한 개인적으로는 영국판 드라마를 굉장히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어쩌다보니 리커버 전의 초판과 재판(이때 커버가 바뀌었죠) 또 지금의 한정판까지 모두 보게 되었는데요.
리커버의 표지가 굉장히 깔끔하고 예뻐서 전권 소장하고 싶다는 욕심이 마구드는군요.
책장에 놓아만 두어도 마음이 편안해진달까.. 덕후들의 민심을 자극합니다.
읽기를 위해서라면 조금 불편한데요.
책 크기와 두깨가 손에 쥐기 어렵고 페이지수가 상당해져서 편의성이 조금 떨어집니다.
더군다나 외지가 종이이다 보니 배송온 당시부터 띠지가 살짝 찢어져서 마음을 아프게했습니다.. 또르륵...
사실 갖고 싶어서 산 것이기에 후회는 없고 이쁘긴 정말 이쁩니다.
같이 산 꿈의 해석도 넘나 이쁘고 다른 것도 갖고 싶네요 하지만 벌써 두개나 절판 또르륵..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편련사 | 기본 카테고리 2018-11-07 23:28
http://blog.yes24.com/document/1081927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편련사(片戀事)

모르고트 저
마리벨 | 2018년 10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모르고트님의 편련사 리뷰입니다.
조금만 읽다보면 쌍방삽질 짝사랑이라는 것을 알 수 있지만 그럼에도 흥미롭게 시작되었습니다.
의형제의 아들을 자신의 자식처럼 키우던 수는 아이가 자라나 성인이 되어가자 자신의 마음 속에 부성이 아닌 다른 마음이 피어남을 자각하게 되고 부러 모질게 아이를 대하게 됩니다.
그렇게 헤어진 두 사람은 몇 년 후 다시 만나 이야기는 진행됩니다.
관계가 진행되면서 수가 너무 쉽게 체념하고 공에게 복종하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했습니다. 아무리 자신에 대한 복수심 때문이라지만 그렇게 모질게 대하는데...
외전격인 공의 이야기가 너무 같은 이야기가 반복이 아니었나 그것도 좀 아쉽고요.
그치만 짧은 단권이기 때문에 크게 후회는 없었고 생각보다 재밌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