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uranusj77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uranusj7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uranusj77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6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전문 평가단 같아요. ..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wkf qwhrh rkqlsek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24834
2012-07-29 개설

2017-03-06 의 전체보기
담이곰이 학교가자 -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17-03-06 22:30
http://blog.yes24.com/document/933757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학교 다녀오겠습니다

정신 글/홍수영 그림
시공주니어 | 2017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시공주니어 / 정신 글 / 홍수영 그림 /담이곰이 학교가자 -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귀여운 토끼들과 함께 보는 것만으로도 따뜻한 느낌으로 다가오는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입니다.

학교에 입학하여 처음으로 학교에 가게되는 곰이와 담이의 이야기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학교에 대한 여러 궁금증과 걱정,설레임이 가득한 아이들에게

학교에 대한 궁금증과 걱정을 해소해 볼 수있는 시간이 될 것 같습니다.

귀여운 쌍둥이 토끼 담이와 곰이의 학교 생활을 만나봅니다.

 

 

담이와 곰이가 처음으로 아롱다롱 학교 가는 날입니다. 

학교를 가기전부터 담이와 곰이는 기대감과 걱정이 많습니다.

학교에서 공부를 한다는 기대감과 함께 학교에서는 아무때나 오줌을 못 싼다거나

선생님이 무섭다는 이야기, 학교에는 힘센 친구들이 많다는 등 

전해들은 이야기들에 걱정이 많아지며 학교에 가기 싫어집니다.

하지만, 새로운 세상을 경험해보라는 엄마의 격려와 함께 담이와 곰이는

엄마에게 인사를 하고 교실로 뛰어갑니다.

 

쌍둥이의 뒷모습을 보며 눈물 흘리는 엄마 토끼를 보며, 이제 중1,초3이 되는 아이들의

1학년 입학식이 생각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학교 생활을 잘 해낼 수있을까?라는 걱정과 함께 시작되는 학교 생활은

 엄마에게나 아이에게 모두 긴장과 설레임을 안겨주는 것 같습니다.

 

1학년 교실에 가니 양, 여우,멧돼지,청설모 친구들이 있었습니다.

모두 생김새도 성격도 다른 친구들이었습니다.

쌍둥이 토끼들 반의 선생님으로 거북이 할머니가 교실로 들어왔습니다.

거북이 선생님은 멧돼지의 장난에도 엄마가 보고 싶다며 우는 양 메메도

능숙하게  지도하며 ​위로해 주었습니다.

자기 소개 시간 앞에 나가 말하는 것이 싫어 안 할거라며 곰이는 담이에게 이야기합니다.

담이 소개 차례가 되었을때 멧돼지 응이가 담이를 노려보기도 하며 고약한 표정을 지으며

담이 약을 올렸습니다.

그러자 화가 난 담이는 멧돼지랑 다니기 싫다며 선생님에게 인사한 후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곰이도 담이를 따라 나갔습니다. 그러자 엄마한테가고 싶다는 양 메메도

수준이 안맞는 다는 여우 봄이도 나가 놀거라는 청설모 설설이와 멧돼지 응이도 따라나옵니다.

 응이가 쫓아오자 담이와 곰이는 학교지붕 위로 올라갑니다. 설설이도 올라갔습니다. 

선생님은 사다리를 가지고 와서 지붕에 올라갔습니다. 응이도 선생님을 따라 올라갔습니다.

 

 

지붕에 올라온 선생님은 도망치려는 쌍둥이와 친구를 괴롭히는 응이를 혼내셨습니다.

선생님에게 혼나면서 응이가 날뛰자 그만 사다리가 떨어졌습니다.

모두 무서워서 떨고 있을때 선생님은 아이들을 안정​시키며, 학교 지붕에서

내려갈 방법을 생각하였습니다.

그 순간 커다란 그림자가 어른거렸습니다.

 아주 아주 키가 큰 기린 리나가 집이 멀어서 늦게 학교에 왔다고 이야기하였습니다.

선생님과 담이와 곰이,응이는 리나의 목을 잡고 내려왔습니다.

모두 무사히 밑으로 내려오자 아이들은 기뻐서 소리치며 춤을 추었습니다.

 

교실로 돌아와 자기들만의 멋진 소개 시간을 계속해서 진행하였습니다.

학교에 처음와서 지켜야 할 일, 혼자서 해야 할 일도 서로 도울 일도 많다는 이야기와 함께

선생님과 친구들을 믿고 잘 따라와 ​​달라는 선생님의 이야기를 끝으로 첫날 ,첫수업이 끝났습니다.

 

시공주니어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를 읽으면서 처음 가게 되는 학교에 대한 불안과

익숙하지 않느끼게 되는 여러 감정들을 느껴 볼  수 있었습니다. 

 처음 만나게 되는 선생님과 친구들을 만났을때

어떻게 생각하고 행동해야하는지 생각해보는 시간이 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처음 가게되는 학교 생활을 어떻게 해나갈지 미리 생각해보며 경험해보는 시간이 되어

 아이들에게 학교에 대한 걱정을 없애줄 것 같아 예비 초등학생들에게 추천해봅니다.

 


시공주니어북클럽에서 제공받은 도서로 작성된 후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