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uranusj77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uranusj7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uranusj77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60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전문 평가단 같아요. ..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wkf qwhrh rkqlsek 
새로운 글
오늘 25 | 전체 24901
2012-07-29 개설

2019-02-08 의 전체보기
마음이 자라는 그림동화 [고양이 빌라] | 기본 카테고리 2019-02-08 06:45
http://blog.yes24.com/document/110566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고양이 빌라

김이삭 글/이효선 그림
가문비어린이 | 2019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귀여운 고양이들의 모습은 언제 만나보아도 기분이 좋습니다.

각양각색의 네 마리 고양이들이 있는 고양이 빌라에는 어떤 이야기들이 있을지 궁금해지면서

마음이 자라는 그림동화 [고양이 빌라]를 만나보았습니다.

 

 

공원 옆 빨간 지붕 집에는 목수인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살고 있습니다.

할머니는 매일 공원의 길고양이들을 위한 사료들을 놓아두었습니다.

길고양이들의  다가오는 추운 겨울이 걱정된 할머니는 할아버지에게  고양이 집을

만들어 달라고 하였습니다.

할아버지는 편백나무로 튼튼한 고양이 집 네 채를 만들어 101호,102호,103호,104호

문패를 붙여주었습니다.


어느날, 공원에 가니 101호에 얼굴이 넓적하게 생긴 고양이가 들어와 있었습니다.

할머니는 넙디기라고 부르며 먹이를 주었습니다.

다음날 102호에도 식탐이 있는 암컷 고양이가 들어와 있었습니다.

 

 

고양이 먹이를 사가지고 오던 어느 비오는 날, 할머니는 비에 젖어 오들오들 떨고 있는

 밤색털에 파란 눈을 가진 아기 고양이를 보았습니다.

할머니가 준 먹이를 다 먹은 아기 고양이는 측백나무 울타리로 사라졌습니다.

할머니는 아기 고양이를 걱정하면서 아기 고양이가 고양이 빌라로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였습니다.

 

 

어느날 할머니는 먹이로 싸우는 넙디기와 롤리의 소리에 잠에서 깨었습니다.

조금 후에는 넙디기와 시커먼 고양이의 으르렁 싸우는 소리에 다시 잠에서 깨어

공원으로 가서 싸움을 말렸습니다. 

 

 

다음날 다친 넙디기를 위해 약을 가지고 공원에 간 할머니의 뒤를 아기 고양이가

졸래졸래 따라왔습니다.

배고픈 아기 고양이에게 먹이를 주고 샴이라고 이름 지어 주었습니다.

할머니는 롤리에게 쫒겨났다 다시 돌아온 샴을 고양이 빌라 103호에 살게 하였습니다.

그러면서 시커먼 고양이가 돌아오면 104호 살게 해주어야겠다고 생각하였습니다. 

 

 

가문비어린이 즐거운 그림동화 여행3 [고양이 빌라]는 글과 함께 오디오꿈북QR코드를 통해

동화를 소리로 들어 볼 수 있어 재미있었습니다.

무런 보살핌을 받지 못하는 길고양이를 생각하는 할머니의 사랑이 마음을

훈훈하게 하였습니다.

우리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 길고양이들에 대해 관심 가지게 되며

함께 행복하게 살아가기위해 어떤 일들이 필요하고 해야할지 생각해보게 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