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Metasequoia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urymin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Ranee^^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5,83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크으~! 평가글만 읽었는데 책 한권 .. 
댓글에 더 공감이 가네요~^^ 
새로운 글
오늘 10 | 전체 20745
2007-01-19 개설

2021-10-31 의 전체보기
듄 제6권 《듄의 신전》 | 기본 카테고리 2021-10-31 21:39
http://blog.yes24.com/document/153296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듄 시리즈 (총6권)

프랭크 허버트 저/김승욱 역
황금가지 | 2021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드디어 다~~~~ 읽었다!!!
약 20일 간의 열독으로 전집 6권을 완독했다. 후훗?? 뿌듯??

1,2권이 '폴'의 이야기, 3,4권이 '레토'의 이야기라면 5,6권은 성격이 좀 다르지만 '오드레이드'의 이야기라고 우겨본다.

'베네 게세리트'와 '명예의 어머니'의 싸움은 점점 치열해지다 마지막에 극적인 반전이 일어나는데 이 모든 것이 오드레이드의 빅픽처였다는 것에 소름~

베네 게세리트의 '악솔로틀 탱크'에서 한없이 멋있었던 '마일즈 테그'가 첫 골라로 부활한다. 5권에서 테그는 어린 던컨을 훈련시켰었는데 이번엔 던컨이 어린 테그를 훈련시킨다.
작가는 그동안 중요한 인물들도 아낌없이 죽여버리고, 참 기막힌 상황도 잘 만든다. 전집 6권을 읽다보면 어느정도 지루해져야 하는데 계속 독자를 엮어 들어가게 하고, 열린 결말로 다음편을 기대하게 한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작가는 이 책을 쓰고 메모만 남긴 채 세상을 떠났다. 메모에 기대어 작가의 아들이 속편을 만들었지만 '불쏘시개' 취급을 받다보니 '듄'은 여기서 긴~안녕을 하는 걸로.

던컨과 시이나와 테그는 다른 꿈을 꾸며 새로운 세계를 만들려 하는데 무르벨라는 어떤 마음이었을까. 작가님은 '듄의 신전' 이후 어떤 역사를 그리려 하셨을까. 작가님이 돌아가시지 않았다면 어쩌면 듄은 20권, 30권이 될 수도 있었을지 모른다.

듄은 SF라는 장르에 정치, 철학, 종교, 문화, 역사, 사랑을 아우르는 대서사시로 여러 생각도 하게 하고 읽는 재미도 느끼게 해 준 책이었다. 성, 여자, 권력, 민주주의, 사이보그, 유대인, 톨스토이, 인디언 섬머, 부야베스 등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그건 서평 쓰시는 분들의 몫이라 생각하고 나는 그저 책충이 되어 마구 즐기며 읽은 것에 감사하다. 책과 영화로 '듀니버스'에 빠져 보낸 행복한 스무 날이었다.
듄듀루듄듄 듄 듄
듄듀루듄듄듄~~~

왜그런지 모르겠지만 많은 북마크 중 이 문장이 유독 마음에 남아 전집의 마무리를 이 문장으로 한다.

''자두나무에 있는 나이팅게일의 둥지, 하지만 저 바람을 어쩌지?''
''그건 질문입니까, 폐하?''
''아주 오래된 질문이지. 답은 간단하다. 나이팅게일이 자신의 꽃을 떠나지 않게 하라는 것.''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