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willie의 세계
http://blog.yes24.com/willie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willie2
책과 예술을 사랑합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2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스크랩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성공을부르는직관력의비밀 국수미 미디어숲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본업 외의 일을 하며 돈도 벌고 부지.. 
willie2님~ 좋은 리뷰 감사 드.. 
많은 화가의 작품들에 대해, 그림만 .. 
우수리뷰 선정되신 것 축하드립니다^^ 
소개하신 작품들 중에서 첫 번째 그림..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581
2007-01-19 개설

2020-09-19 의 전체보기
우리는 숲에서 살고 있습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19 18:5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0504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리는 숲에서 살고 있습니다

곽진영 저
더블유미디어 | 202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부모와 아이가 함께 성장하는 1미터 육아, 진정한육아가무엇인지다시한번생각하게합니다.부모가강요하는육아가아닌스스로자신의삶을선택하기위한가이드서.저자의삶에서고스란히녹아있는1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부모와 아이가 함께 성장하는 1미터 육아



숲에서 살고 있습니다?라고요??

저자 곽진영 작가님이 정말 가족들과 숲에 살고 있습니다. 

철저히 도시인이였던 작가님이 갑자기 왜 숲에서 살고 싶었을까요?

제목부터 너무나 호기심을 자아냈지요.

서문에 <꽃들에게 희망을>이란 책이 인용되었습니다.

"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삶 자체입니다. 그러므로삶을 선택합시다. "

그래서 작가님은 숲 속 삶을 "선택" 합니다. 소로우가 월든 라이프를 선택 한 것 처럼 말이에요.

숲 속 삶은 예상 만큼 쉽지 않은 것 같아요. 아이들을 위해, 나를 위해 어떤 삶이 가치 있는지 

고민 하신 작가님은 모든 것을 자신의 선택대로 결정하고 나아 갔습니다.



숲속 집에 살기 전까지는 건설업을 하는 남편은 그저 현금 인출기 같은 삶을 살았습니다. 

아이들은 아빠와의 추억이 뭔지도 모르고 살아 갈 뻔했어요. 그러나 작가님은 아이들에게

"아빠와의 시간"을 선물했습니다.



작가님도 대단하시지만, 남편분도 대단하시다고 느꼈어요. 대기업을 내려놓고, 월급도 반토막의 삶을 살기로 했다는 것이...

책을 읽으면서 점점 부러움 반 질투반이 되어갑니다.

작가님은 그저 하고 싶은 걸 다 해보겠다는 마음으로 그리 살고 있다고...꿈꾸는 대로, 말하는 대로 살겠다고 다짐했고, 그 일들을 다 한느 이유는 결국 선택의 힘이었다고, 내 인생인데 누가 뭐랄 것이야!!!

라고 외치십니다.



책을 읽는 도중, 작가님의 SNS에 가서 작가님의 모습과 아이들의 자유롭고 사랑스런 모습들을 종종 보았습니다. 진정한 나의 삶을 사는 사람이구나 하고 느끼게 해줍니다.

나는 왜 이렇게 살지 못 하고 있을까? 라고 책망하기보다는 작가님의 삶을 더욱 응원하고 싶어지더라구요. 저도 저의 꿈을 키우며 저의 마음을 표현하며 살고 싶어서요. 먼저 성공하신 작가님을 보며 자극을 받고 힘을 얻었습니다.



육아 책이기도 하고 나를 찾는 자아 실현 책 같기도 합니다. 나와 아이가 함께 가는 육아, 삶 말이에요. 그 중심에 1미터 거리두기의 육아 방식이 있습니다. 스스로 하게끔 아이들 인생를 꾸려가게 도와주는 역할로써의 엄마, 부모의 삶.

1미터 떨어져, 간섭하거나 휘두르는 육아가가 아닌 살포시 보아주고 격려해주고 환경을 조성해주는 그런 육아.

저도 찬성입니다.


책 후반에 작가님이 기타를 배우는 에피소드가 나오는데요 갑자기 저의 오래된 기타, 장롱에서 잠자고 있던 기타를 오늘 해제해 버렸습니다. 예전에 잠깐 배웠었는데 손가락이 너무 아프다는 핑계로 더이상 지속하지 않았어요.

다시 소리가 잘 날지 모르겠지만,,, 꺼내서 저도 아이들과 노래를 부르는 로망을 이루고 싶네요. 작가님 처럼요.



결코 쉽다고 할 수 없는 숲 속 삶.

작가님의 삶을 더욱더 응원 드립니다.


이 리뷰는 백도서관님의 서평 이벤트로 더블유미디어 출판사에서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우리는숲에서살고있습니다#곽진영작가#도서협찬##받았다그램#책#책스타그램#육아#숲속의삶#월든#에세이#1미터육아#행복의기준#코로나시대#독서##책읽는엄마#가을엔독서를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