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wind1054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wind105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wind1054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42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감사합니다. 
새로운 글
오늘 12 | 전체 20123
2007-01-19 개설

2020-05 의 전체보기
[애플북스]까칠한 재석이가 깨달았다.(까칠한 재석이 시리즈7) | 기본 카테고리 2020-05-28 14:1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5483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까칠한 재석이가 깨달았다

고정욱 저
애플북스 | 2020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친구들과 관계의 중요성을 알아가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까칠한 재석이> 일곱 번째 이야기
까칠한 재석이가 깨달았다

                 “친구가 필요해? 마음의 장벽을 깨!”


까칠한 재석이, ‘관계’의 소중함을 깨달았다!

 

 

 

 

 

줄거리


까칠하게만 살아온 재석, 절친한 친구 민성과 보담,

향금의 도움으로 문제아에서 작가 지망생으로 

글을 쓰며 작가의 꿈을 키워간다.


그런데 어느 날 친구 민성이 초등학생 시절

 저지른 학교 폭력으로 SNS에서 공격을 받는다.

 글을 올린 사람은 향금의 학교에 전학 온 자연이란 친구.

자연이는 어릴 적 겪은 학교 폭력의 상처를 끌어안고

여전히 고통받고 있지만, 민성은 자연이를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


민성은 ‘무조건 사과하라’는 재석과 향금, 보담의 조언대로

자연에게 눈물을 흘리며 사과한다.

 재석과 친구들이 그런 민성을 거들고 나서지만

마음의 상처가 깊은 자연은 피하려고만 든다.

재석과 친구들은 민성을 위해 자연이와 친구가 되자고 제안한다.

자연이는 민성이는 두번째였고

첫번째로 심하게 괴롭혔던 친구가 따로 있다고 ..

운동을 하던 친구 일구라는데..

자연은 SNS에서 또 다른 가해자인 일진 클럽의 짱 일구를 고발하고,

그 일로 앙심을 품은 일구 패거리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다.

분노한 재석은 일구와 대면하지만 알고 보니

 일구는 어린 시절 재석에게 폭행당했던 아이였는데….

일구는 오히려 재석에게 보복하겠다며 맞짱을 뜨자고 도전장을 내민다.

도전장을 받은 재석은 어떻게 할까?

.

.

.

 

 차례

머리말 6

1 봉식의 경고

2. 관계의 두려움

3 시한폭탄

4.사과의 기술

5 집단폭행

6 어벤져스

7 노력부족

8 일구라는 아이

9 큰 결심

10 결전

11 대 각정

 

 

 책을 읽으면서 아이와 꼭 이야기 나누고 싶은 페이지에는

프스팃을 붙여서 표시해 두었다..


'학창 시절 일인데 뒤늦게 문제가 되네'

==> 중학교 친구들하고도 악의 없이 재미있게 지내야한다고^^


화란은 텔레비전에 나올 때 연약하고 청순한 모습이었다.

가냘픈 이미지로 남자들의 마음을 울리는 아이돌이었다.

그런데 중고등학교 때 일진이었다니,

역시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속은 알수 없었다.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읽고 감정 표현을 배우고 이성을 훈련하는것은

 바로 가정안에서, 특히 부모님으로부터 시작돼."

"사람은 어린 시절부터 관계 맺는 법을 배워.

쌩긋 웃으면 엄마가 함께 웃어주고, 울거나 찡그리면

부모님이 다가와 관심을 보여주지.

가족이 문제를 해결해 주는 거야.

그런 경험속에서 아이들은 관계 맺기를 배워.

'아, 이건 안 되는 거구나', '우리 엄마는 이걸 실허하는구나.'

'아빠 엄마가 사이가 좋으니까 내가 행복하구나'"

 

 

" 그동안 제가 너무 소극적이고 부정적이었던 것 같아요.

친구들이 나를 미워하고 괴롭힐지 모른다고 의심부터 했거든요.

그리고 내가 먼저 다가갈 생각은 한 적이 없었어요."

 

"그랬구나, 하지만 자연아, 사람관계는 일방적이지 않아.

서로 영하아을 주고 받거든. 내가 먼저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야

상대방에게서 긍정적인 신호가 올 확률이 높단다.

반대로 나의 부정적 생각은 상대방에게도 전해지지.

앞으로는 노력을 해봐. 상대방을 배려하는 말이나 행동,

뭐이런거. 네가 먼저 다가가야해"

 

==>> 울 집 중딩도 친구들을 사귀기 전에 약간 눈치?을 보는것 같아요

아니면 성격을 살핀다고 할까요??

그리고 나서 그 친구가 나랑 맞을까? 아니면 맞지 않을까? 라고

판단을 하고 접근하는것 같아요..

 

 

" 야, 인생의 간지는 명품이 아니라 진짜 좋은 친구가 있는 거야.

 가라, 나는 그만 집에 가야 되겠다."

 

내가 변해야 친구도 변한다. 가만히 기다리고만 있으면

 알아서 다가와 주는 친구는 없다.

내가 다가가야 상대방도 다가온다.

오고가는 관계속에서 진정한 친구를 사귀고 우정을 나눌 수 있는것이다.

친구의 고민을 들어주고, 함께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실패와 좌절도 경험하면서 우리들은 성장하게 되어 있다.

관계를 개선하려는 시도가 실패하더라도 다음 시도는 좀 더 세련되고

핵심을 향해 나아가게 될것이다.


울 집 중딩이 초딩때 그런것 같아요

본인은 다가가지 않으면서 친구들이 와주기를 바라는?

이 책의 관계 연구소장님 말씀처럼 친구 사이도 양방향이라는거^^

기다리고만 있지말고 다가갈 줄 알아야한다는 말!!

중딩과 좋은 시간을 갖으며 즐거운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저에게도 정말 도움이 되는것 같아요

사회 생할에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이런저런 눈치를 보면서 관계를 맺는것 보다는

서로 다가가서 알아가면서 관계 유지를 하는거죠~^^


다른 친구들도 <<까칠한 재석이가 깨달았다 >>책을 통해서

관계의 중요성을 깨닫고, 배려와 희생, 사랑과 경청을 배워가면 어떨까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