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주)위즈덤하우스
http://blog.yes24.com/wisdomhouse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위즈덤하우스
책 읽는 여러분이 아름답습니다. 좋은 책과 소통하는 지혜의 전당, (주)위즈덤하우스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지사항
서평단 모집
따끈한 신간
북적북적+BookInfo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태그
본격한중일세계사 아톰익스프레스 그래비티익스프레스 위즈덤하우스 이진혁 아들이초등학교에갑니다 임진아 김영철타일러의진짜미국식영어2 진미영2 나에게다정한하루
2018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http://blog.yes24.co.. 
리뷰가 조금 늦었습니.. 
http://blog.yes24.co.. 
http://blog.yes24.co.. 
http://blog.yes24.co.. 
새로운 글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58 | 전체 700161
2007-01-19 개설

2018-09 의 전체보기
[당첨자 발표] 반짝반짝 공화국 | 공지사항 2018-09-12 16:28
http://blog.yes24.com/document/106771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안녕하세요. 위즈덤하우스입니다.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리며, 서평단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매력쟁이크  delete48
Alice  helloeunjoo 
Joy  withkay  
ㅎㅈㅎ    adamix  
블루  hglim69 
깜뚱  jesushyun71 
지니  refration 
나날이  jeil53 
취미의일상  bvulgary 
쉼  sooim77 


** 책이 추석이후에 입고가 될 듯합니다. 즐거운 추석 보내시구요.

도서는 추석 이후에 발송하도록 하겠습니다.


이 점 양해 부탁드릴게요.
도서는 수령 후, 10일 내에 'yes24'에 도서 리뷰로 올려주시면 됩니다.

 

※ 도서는 yes24회원정보에 입력 된 주소로 배송 됩니다.(주소 오류로 반송시 재발송하지 않습니다)
※ 미 서평시 이후 서평단 선정에서 제외 됩니다.
※ 리뷰 후 이 게시글 댓글로 링크값을 남겨주세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3)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9        
[당첨자 발표] 애써 말걸지 않아도 대화가 끊이지 않는 법 | 공지사항 2018-09-11 14:53
http://blog.yes24.com/document/1067451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안녕하세요. 위즈덤하우스입니다.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리며, 서평단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동글동글대마왕
다람
밀크티
maru
이유이유
종이비행기
duddms7016
xaverius
똘겸맘
주니네 

당첨되신 모든 분들 축하드립니다.
도서 수령 후, 10일 내에 'yes24'에 도서 리뷰를 꼭 올려주세요.


※ 도서는 yes24회원정보에 입력 된 주소로 배송 됩니다.(주소 오류로 반송시 재발송하지 않습니다)
※ 미 서평시 이후 서평단 선정에서 제외 됩니다.
※ 리뷰 후 이 게시글 댓글로 링크값을 남겨주세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5)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4        
임경선 단편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 | 서평단 모집 2018-09-05 17:3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6606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그 사람을 너무나 사랑하면

절로 알게 되는 것들이 있었다

 

저마다의 자리에서 저마다의 고통을 품고 살아가는

강인하고도 사랑스러운 사람들의 이야기

 

동시대 사람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간결한 문체로 담아내는 임경선 작가가 단편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을 펴냈다. 2011년 출간한 소설집 어떤 날 그녀들이이후 장편소설 기억해줘(2013), 나의 남자(2016) 등 꾸준히 소설을 펴냈고 단편소설집은 7년 만이다.

복잡한 마음을 품고 살아가는 이들을 기록하고 싶었다는 그는 일곱 편의 단편소설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통해 자신의 인생에서 진정으로 소중한 것이 무엇인가를 성찰하고 그것을 지켜가며 의연하게 앞으로 나아가는것을 보여준다.

다양한 삶의 조건을 가진 등장인물들은 온전히 자신이 주인인 인생을 살아가기 위해 저마다의 고독한 싸움을 한다. 그 과정에서 고립과 고독의 시대에 자신의 곁에 남아 있을 사람을 깊이 갈망한다.

    

 

 

 

어떻게든 살아가야 한다고,

살아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이 소설은 스스로 선택을 하고 상황을 움직이는 사람들에 대한 애정을 듬뿍 보여주는 동시에 어쩔 수 없는 것들을 체념하고 받아들여 마침내 슬픔을 아름다움으로 승화시키는 사람들에 대한 애틋함을 담고 있다.

고통스러울지언정 스스로를 존중하는 인생을 살아가는 일(곁에 남아 있는 사람」 「나의 이력서), 지극한 사랑이 보여주는 애틋한 대안(치앙마이」 「사월의 서점),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며 찾는 삶의 의미(Keep Calm and Carry On), 누가 뭐라 해도 내가 사랑하는 것을 지켜가고자 하는 마음 (안경). 복잡한 마음을 가진 더없이 인간적인 등장인물들은 손쉬운 해결책으로 도피하지 않는다. 그들은 자신의 인생에 일어난 크고 작은 사건을 온몸으로 마주하여 때로 좌절하고 때로 무너져 내린다. 무모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자신의 감정에 충실한 선택을 하는가 하면, 차마 놓지 못했던 관계를 서늘한 결기로 끝낸다. 자신을 무방비하게 한껏 놔버리는가 하면, 스스로를 놓아버리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쓴다. 저마다의 싸움을 거치며 한 계절을 통과하고 나면, 그들은 어느새 다시 스스로 몸을 일으켜 앞으로 걸어 나가는 자신을 발견한다. 소설의 등장인물들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이기도 하다.

인물들이 겪는 사건은 모두 제각각이지만 각기 다른 일곱 편의 소설을 관통하는 한 가지는 삶이란 어떻게든 살아가야 하고, 살아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내가 맞게 가고 있는 걸까?”

세정은 불쑥 진지한 얼굴로 주완에게 묻곤 했다.

자기가 제대로 살고 있다고 확신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아. 누구나 돌아서 가기 마련이고. 어떻게든 자기 힘으로 가고 있다는 게 중요한 거겠지.”

정원이 마음속 깊은 곳에 남겨준 조언을 이제는 그가 세정에게 들려주었다.

_198, Keep Calm and Carry On

 

 

 

 

나는 과연 제대로 살고 있는 것일까

세상에 어리광 부리지 않고, 스스로에게 정직하게

 

자신의 불완전함을 마주한 소설 속 인물들은 계속 질문을 던진다.

나는 과연 제대로 살고 있는 것일까?”

나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 걸까?”

내가 인생에서 정말로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

내가 하는 일에 무슨 의미가 있을까?”

자신의 운명 혹은 삶의 태도를 통째로 바꿀 고통스러운 선택을 내리고도 끝내 한 발자국 앞으로 내딛는 등장인물들은 이 질문들에 대해 다양한 방식으로 답을 내리게 된다. 겉으로는 한없이 차분하고 세련된 태도로 살아가지만 속으로는 온갖 복잡한 감정으로 요동치는 사람들, 그 지극히 인간적인 모습을 담아낸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은 오래도록 우리 곁에 남아 있는 책이 될 것이다.

 

인생은 그리 단순하지도, 의도대로 풀리지도 않다 보니 사람들은 보이지 않는 각자의 장소에서 필사적으로 투쟁을 벌인다. 그들은 용기 있는 선택을 내리고 스스로 상황을 움직이는가 하면, 어쩔 수 없는 상황을 결기 있게 받아들여 슬픔을 아름다움으로 승화하기도 한다. 혹은 아예 속수무책으로 무너져 내리기도 하는데, 이런 정직한 항복이라면 견고한 껍질을 깨고 새로이 시작하게 하는 내면의 힘을 길러줄지도 모르겠다.

자신의 인생에서 진정으로 소중한 것이 무엇인가를 성찰하고 그것을 지켜가며 의연하게 앞으로 나아가는 일, 이 소설에 등장하는 사람들처럼 온전히 내가 주인인 인생을 살아간다는 것은 바로 그런 것이 아닐까.

지금 당신 곁에 남아 있는 사람들을 온 힘을 다해 사랑하길 바란다.

_작가의 말에서

 

 

 

저자 소개

 

임경선

2005년부터 글을 썼다.

소설 나의 남자』 『기억해줘』 『어떤 날 그녀들이와 산문 자유로울 것』 『태도에 관하여』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나라는 여자』 『엄마와 연애할 때그리고 여행서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임경선의 도쿄등을 펴냈다.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은 네 번째 소설이다.

 

 

차례

 

곁에 남아 있는 사람

안경

치앙마이

우리가 잠든 사이

나의 이력서

Keep Calm and Carry On

사월의 서점

 

작가의 말

 

 

 

책 속으로

 

결혼은 뭣도 모를 때 하는 거야. 최 부장이 지금 나이에 시집가면 오히려 손해야. 신혼 재미는커녕 가자마자 시부모 병 수발해야 할지도 몰라.”

나는 유부녀들의 모순된 넋두리를 이해하는 편이었지만 미혼이어서 뭘 모른다는 식의 어조에는 짜증이 났다. 피차 서로의 삶을 완벽히 이해하기란 불가능할 텐데, 내 경험은 왜 관점으로서 존중되지 못하는 걸까. 꼬리를 무는 생각에 지칠 때쯤 질문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곤 했다. 나는 이대로 평생 혼자 살아가게 되는 것일까?

_14~15, 곁에 남아 있는 사람

 

어떡하지, 나는 이 남자애가 너무 좋았다. 그가 멀리 가버린다는 사실을 견딜 수 없었다. 그날 밤 어떻게 해서든 고백해야 했을까. 그랬다면 우리 사이의 무언가가 달라졌을까. 어떻게 하는 것이 좋았을지 지금으로서도 알 수가 없다. 설사 끝까지 갔다 해도 그 전에 달라지지 못한 것들이 그 후에 달라질 수 있었을까.

_28, 곁에 남아 있는 사람

 

소미는 남자 취향이 일관되게 분명했다. 그녀는 안경 쓴 남자를 한 치의 유보 없이 편애했다. 처음 사랑한 대상은 아빠였다. 유난히 짱구였던 아기 때 소미는 아빠의 금테 안경을 잡아 뺀 뒤 고작 성인 주먹 크기만 한 제 얼굴에 써보려고 낑낑댔다. 엉성하게 걸치는 데 성공하면 안경 너머 세상은 빙글빙글 돌았다. 소미가 어지러워서 휘청거릴 때면 어김없이 아빠가 다가와 숨 막히게 꽉 안아주었다. 다정하고 든든한 그 얼굴에는 안경이 존재했다.

_53, 안경

 

홀로 남은 방콕에서 희진은 내내 영욱을 떠올렸다. 함께 걷던 거리, 먹던 음식, 보던 풍경어딜 가든 그와 함께였다. 남은 기간 그리움은 더욱 깊어졌고 그만큼 그가 밉기도 했다. 터질 것 같은 마음을 안고 인천 공항에 도착한 날, 입국장의 무수한 인파 속에 영욱이 서 있었다. 희진에겐 주변 풍경이 지워져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오직 두 사람뿐이었다. 주체하기 힘들 정도의 열정과 보고만 있어도 가슴 아린 그리움이 복잡한 문제들을 단순화시켰다. 희진은 온 힘을 다해 영욱에게 달려갔다.

_82, 치앙마이

 

사람을 사랑하거나 사랑받는 것만큼 인생에서 중요한 일은 없다고 생각해. 슬아도 나중에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면 아빠처럼 해. 그거면 돼. 마찬가지로 슬퍼해야 할 때 충분히 슬퍼하고. 불완전한 인간이 할 수 있는 최선은 딱 거기까지야.”

_104, 치앙마이

 

어머니는 내 설명을 들으며 고개를 끄덕이다가 이내 호수로 눈을 돌려 감탄사를 연발했다. 신난 발걸음이 물에 너무 가까워지는 듯해서 신경이 쓰였지만 한껏 들뜬 어머니가 귀여웠다. 사진에서나 보았던 어머니의 젊은 시절 모습이 겹쳐졌다. 동시에 여기저기 주삿바늘을 꽂은 아버지 옆에서 오랜 시간 무력감에 길들어갔을 어머니의 모습이 처음으로 손에 잡히듯 그려졌다. 어머니에게 다가가 가는 어깨에 손을 얹었다. 가슬가슬한 카디건의 감촉 뒤에 은은한 온기가 느껴졌다.

상혁아, 난 괜찮아.”

어느새 몸을 돌린 어머니가 나를 보듬었다. 어머니는 한없이 작고 약해 보였지만, 그럼에도 보살핌을 받는 쪽은 끝까지 자식일까.

_119, 우리가 잠든 사이

 

내가 널 사랑한다고.”

지훈은 더없이 확고한 어조로 소영의 입을 막았다.

정말 소중한 것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는 말은 허구였다. 소영은 자신이 아주 오래전부터 사랑한다는 말을 간절히 원해왔고, 총체적이고 유보 없는 사랑을 필요로 하고 있었다는 것을 비로소 깨달았다. 누가 뭐래도 너는 존재 그 자체만으로 좋은 사람이자 근사한 여자라고 긍정해줄 사랑. 어느덧 그녀의 가슴속에서 희뿌연 안개가 걷히고 따스한 바람이 나부꼈다. 소영은 겹겹이 입고 있던 마음의 갑옷을 떼어 내려놓기로 결심했다.

_141~142, 나의 이력서

 

그거 자격지심이야, 오빠. 괜히 화낼 이유를 만들려고 하지 마.”

네가 상대를 그렇게 몰아간다고는 생각 안 해?”

소영은 마음을 최대한 무디게 만들고 그 상황이 지나가기만을 기다렸다. 문득 부모님의 모습이 떠올랐다. 아무 징조도 없이 폭발해 마구잡이로 폭력을 행사하던 아버지와 그런 아버지를 견뎌내며 분노를 삭이느라 일그러진 표정이 자리 잡은 엄마. 거울을 들여다보니 자신의 얼굴이 무기력하게 아버지를 대하던 엄마의 얼굴과 닮아 있었다.

_147, 나의 이력서

 

서로 간에 적당한 거리를 지키는 삶. 주완이 원하는 것은 자기 자신이나 다른 사람에게 화내거나 상처 주지 않는 삶이었다. 그는 꿈이나 천직, 사회적 성공에도 얽매이고 싶지 않았다. 일은 생계를 해결하는 수단이므로 성실히 임하고 남는 시간에 좋아하는 것을 하면서 사는 것이 바람직한 삶의 방식이라 생각했다.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평가하든 상관없었다. 직업은 직업일 뿐이지, 그 사람의 모든 것을 말해주진 않으니까.

_173, Keep Calm and Carry On

 

점차 그녀와 몇 마디 대화를 나누는 게 소소한 삶의 기쁨이 되어갔다. 수현은 서점에 들렀다 온 날이면 침대에 누워 그날 나눈 이야기를 하나하나 반추하고 음미했다. 회사 안에서만 생활하다 보니 세상에 얼마나 다양한 형태의 일과 삶의 방식이 있는지 잊고 살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_223, 사월의 서점

 

 

 

 

 

 

[이벤트 참여 방법]

 

1. 이벤트 기간 : 2018.9.5~ 9.11 / 당첨자 발표 : 9.12

 

2. 모집인원 : 10

3. 참여방법

이벤트 페이지를 스크랩하세요.(필수)

스크랩 주소, 이 책을 읽고 싶은 이유를 적어주세요.

 

 4. 당첨되신 분은 꼭 지켜주세요

- 미 서평시 이후 서평단 선정에서 제외 됩니다.

- 리뷰 후 이 게시글 댓글로 링크값을 남겨주세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37)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5        
[서평단 모집] 애써 말 걸지 않아도 대화가 끊이지 않는 법 | 서평단 모집 2018-09-03 15:40
http://blog.yes24.com/document/106542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누구에게나 어색한 대화의 순간이 있다.

피할 수 없다면 
상대가 먼저 말걸게 만들어라.




눈치게임 실패로 앉게 된 부장님 옆자리 회식
거래처와의 첫 미팅  
아는 사람 하나 없는 모임

생각만해도 숨 막히는 어색함

.....

숨고싶ㄷ..


무슨 말이라도 해야한다는 압박에
선 아무말대잔치  이불킥(set)을 반복하고 있다면!  

 실용 매뉴얼 북

말주변 없어도 기분좋은 사람으로 기억되는 대화법 
<  걸지 않아도 대화가  끊이지 않는 >


상대의 말문이 먼저 열리고 대화가 술술 이어지는 말 걸기 기술  

대체 어느 타이밍에 침묵하고 언제 적절한 리액션을 해야하는지 누가 좀 알려줬으면!
지금 당장 실천할 수 있는 
초실용 대화기술만 엄선   

- 만나자마자, ‘0.034초’를 잡아라
- 상대의 눈에 드는 3-3 접근법 
- 대화를 부르는 매직 포지션 
- 심리적 거리를 좁히는 테이블 매너 
- 화제가 떨어졌을 때 가장 간단한 해결법
- 누구라도 솔깃하게 만드는 마법의 단어 3
- 쉽고 효과적인 양자택일 질문
 

목차만 봐도 벌써 인싸가 되는 것 같은 느낌, 이 책만 있으면 더 이상 뻘쭘한 자리가 두렵지 않다! 
 
▶ 본문 중에서 
낯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서 중요한 사람으로 보이고 싶다면 일단 무조건 가운데에 자리를 잡아보라(중략) 제일 눈에 띄는 가운데 자리를 차지하는 것만으로도 모임에 적극적이며 다른 사람과 기꺼이 교류하려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줄 수 있다바꿔 말하면 말을 걸기 좋은 사람으로 보인다는 뜻이다또한 주변에 적극적인 사람들이 모여 있기 때문에 내가 먼저 나서지 않아도 대화가 끊이지 않는다_4041페이지 주인공의 자리에 서라〉 중에서


상대의 의견을 수긍할 수 없을 때는 다짜고짜 상대의 말을 부정하는 대신 수용 후반대’ 공식을 적용하도록 하자일단은 그러네요”, “일리 있는 말씀이에요라고 수용하는 자세를 보인 후 솔직히 제 생각을 말씀드리면……”, “아직은 잘 이해가 되지 않아서……” 같은 표현을 쓰면서 의견을 밝힌다_188페이지 수긍할 수 없는 말은 간결하게 받아넘긴다〉 중에서
  

▶ 지은이 소개기무라 다카시木村隆志
인간관계 컨설팅 전문가이자 칼럼니스트로 기초적인 커뮤니케이션 방법부터 연애결혼직장 고민까지 1만 명이 넘는 내담자를 만나며 인간관계에 관한 수많은 상담을 해왔다누구와 만나도 편안하게 소통하는 능력을 바탕으로 유명인 전문 인터뷰어연애 컨설턴트텔레비전 프로그램 패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벤트 참여 방법]

1. 이벤트 기간 : 2018.9.3~ 9.10 / 당첨자 발표 : 9.11

2. 모집인원 : 10

3. 참여방법

이벤트 페이지를 스크랩하세요.(필수)

스크랩 주소, 이 책을 읽고 싶은 이유를 적어주세요.

 4. 당첨되신 분은 꼭 지켜주세요

- 미 서평시 이후 서평단 선정에서 제외 됩니다.

- 리뷰 후 이 게시글 댓글로 링크값을 남겨주세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3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