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http://blog.yes24.com/wivern4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까만자전거
음악으로 하나되는 세상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3·4·5·7·8·9기 공연·음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2,43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오래된 음악
록과 사람들
음반 이야기
연재 소설방
소소한 글들
나의 리뷰
음악 이야기
영화 이야기
도서 이야기
제품 이야기
나의 메모
한줄 잡담
태그
MamaLion 마마라이언 LynyrdSkynyrd 레너드스키너드 서던록 HolySoldier 크리스천메탈 홀리솔져 MadderLake 매더레이크
2014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좋은 음만 추천 감사.. 
언제나 좋은 리뷰해주.. 
잘보고갑니다. 
오~ 요앨범도 한번 들.. 
좋은 블로그 운영하시.. 
새로운 글

2014-09 의 전체보기
Camel - The Single Factor | 음악 이야기 2014-09-25 10:17
http://blog.yes24.com/document/78112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CD]Camel - The Single Factor

Camel
Universal | 2006년 09월

음악     디자인/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Camel - The Single Factor

캐멀 (Camel) : 1971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

앤드류 라티머 (Andrew Latimer, 기타, 보컬) : 1949년 5월 17일 영국 서리 주 출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camelproductions.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없음


살아가다 보면 저마다의 힘든 시기는 누구에게나 찾아오고 겪게 마련이다. 하지만 힘든 상황이 많은 이들에게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지게 된다면 사람들은 흔히 <영웅이 필요하다>라는 말을 하곤 한다. 이런 말을 하는 까닭은 내가 혹은 우리가 함께 헤쳐나가기 힘든 상황을 누군가가 대신 나서서 해결해주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기 때문에 빚어진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그런 사람들의 간절한 바램은 사실 이루어지기 힘든 바램이기도 하다.

<수퍼맨>이나 <배트맨> 같은 만화나 영화 속의 영웅들에게 너무 친숙해진 탓에 자신들도 모르게 <백마를 탄 왕자> 정도의 영웅을 기대하는 심리가 크게 작용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기대치를 조금만 낮춘다면 우리 곁에서 영웅을 발견하기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잘 드러나지 않는 음지에서 묵묵히 자신들의 소임을 해나가는 경찰관이나 소방관을 가리켜 영웅이 아니라고 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혹은 귀여운 강아지나 고양이에게는 자신들의 간식을 제때에 늘 챙겨주는 주인과 집사가 바로 영웅일지도 모르는 것이다. 그리고 사랑하는 이가 생긴 사람에게는 그 대상이 바로 자신의 전부이며 영웅이기도 할 것이다.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캐멀>이 1982년에 발표했었던 음반 <The Single Factor>에 수록된 <Heroes>의 가사 처럼... 1960년대 말 부터 등장하기 시작하여 1970년대 중반에 걸쳐 전성기를 누렸던 프로그레시브 록은 1970년대 말로 접어들면서 점차 그 설자리를 잃어가고 있었다.

 

캐멀 역시 예외는 아니어서 1979년 10월 29일에 발표했었던 통산 일곱 번째 음반 <I Can See Your House From Here>가 영국의 앨범 차트에서 불과 3주간 머무르며 45위 까지 진출하는데 그쳤었고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는 208위 라는 최악의 부진을 보였던 것이다. 음반에는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명곡 <Ice>가 수록되어 있지만 이조차도 부진을 만회하는데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던 것이다.

그야말로 생명력이 다해가는 프로그레시브 록계에 새로운 <영웅>이 필요한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아울러 <킹 크림슨(King Crimson)>이나 <핑크 플로이드(Pink Floyd)>조차도 구원의 영웅이 될 수 없었던 당시에 캐멀로써는 최선을 다한 결과이기도 했다. 그런데 그런 프로그레시브 록계의 전체적인 침체는 캐멀에게는 더욱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게 된다. 캐멀의 마지막 명반이라고 할 수 있는 여덟 번째 음반인 <Nude>를 1981년 1월에 공개한 후 밴드 내부적인 문제와 음악적 갈등이 겹치면서 <콜린 베이스(Colin Bass, 베이스)>와 <앤디 워드(Andy Ward, 드럼)>가 캐멀을 떠나버렸기 때문이다.

결국 트리오 형태로 저물어가는 프로그레시브 록의 광장을 터벅터벅 걸어가고 있던 캐멀은 끝내 거친 숨을 내뱉으며 주저앉고 말았다. 밴드 결성 당시의 구성원으로는 <앤드류 라티머>만 홀로 남게 된 상황에 처하고 말았던 것이다. 결국 두 사람의 탈퇴는 캐멀을 앤드류 라티머의 솔로 프로젝트 밴드 성격으로 변모시켜 놓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통산 아홉 번째 음반인 <The Single Factor>가 1982년 5월 6일에 발표되었다

물론 앤드류 라티머의 이름이 아닌 캐멀의 이름으로 발표된 이 음반에는 <앤터니 필립스(Anthony Phillips, 키보드, 기타)>와 <사이먼 필립스(Simon Phillips, 드럼)>, 그리고 <크리스 레인보우(Chris Rainbow, 보컬)>와 <데이빗 패튼(David Paton, 베이스, 보컬)> 등의 많은 연주자들이 참가하여 음반을 빛내주고 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어딘지 모르게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Alan Parsons Project)>와 비슷한 분위기를 띠는 음반이 되고 말았는데 이는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에서 활동하던 크리스 레인보우와 데이빗 패튼의 참여 때문일 것이다. 특히 데이빗 패튼이 리드 보컬을 담당한 <Heroes>는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의 그것과 상당히 흡사한 느낌의 곡으로 서정적인 아름다움이 가득히 펼쳐지는 곡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78 | 전체 713987
2009-03-20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