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wo3ai4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wo3ai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wo3ai4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045
2007-01-19 개설

2022-09 의 전체보기
노비 종친회 | 기본 카테고리 2022-09-17 08:03
http://blog.yes24.com/document/168832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노비 종친회

고호 저
델피노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소재가 신선하고 재미있어요. 살짝 미스테리 느낌도 나고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부터 꽤 모순적인게 내용에 기대감을 갖게 만든다. 노비 종친회라니~

허나 지금 21세기, 메타버스를 이야기하는 이런 시대에도 우리 나라의 양반에 대한 집착과 자부심을 생각하면 노비소리 듣고 가만히 있을 사람은 없을 것이다.

 

어려서부터 아버지가 우리 사남매를 앉혀놓고 본과 시조에 대해서 알아야 한다고 늘 강조하시며 본과 파를 알려주셨다. 그때는 저게 뭐가 중요할까 생각했는데 나이가 들다보니 사실 우리가 역사를 알아야 한다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는 생각이 든다. 부모를 모르는 사람들이 부모를 찾고 싶어하는 심정에 비하는게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자신의 뿌리를 알고 싶어하는 건 사람의 본능이니까.

 

이 소설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이름과 행동이 정말 찰떡이다. 책을 다 읽고 나서도 등장인물들의 이름이 하나하나 기억에 남는 것도 처음일 정도로.

헌봉달, 헌소리, 헌신자, 헌금함, 헌자식, 헌총각, 헌정치, 헌학문인데 작가가 이름과 그 캐릭터를 정말 잘 지어놓은 것 같다. 각자 이름에 맞게 행동하므로.

 

소설 내용은 간단히 말하자면 사업에 실패한 봉달이 빚을 갚기 위해 종친회를 만들고 종친회 명목으로 생긴 돈을 사기치려는 내용이다. 하지만 이름만큼 등장인물들의 사연도 기가 막히고 우여곡절이 많다. 봉달이 포함 다들 조상을 모른다는 이유로 노비가 아니냐는 소리를 들어가며 살아왔기에 종친회에 대한 목마름이 다른 문중보다 강하다. 그래서 봉달이가 만든 종친회에 가입하고 시조찾기 작업에 열중한다. 그 와중에 문중대회에 참가하지만 숫적으로도 열세인다가 미성년자부터 노인, 조폭출신부터 해외입양자, 탈북자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니 주변의 무시도 무시지만 보이스피싱집단처럼 저거 사기집단아니냐는 오해까지 받는다.

더 이상 이야기하면 소설의 스포가 되므로 직접 읽어 보는 걸 권한다.

 

줄거리도 줄거리지만 이 책이 준 따스함은 가족애에 있다.

요즘 가족 구성이 다양해져서 가족을 정의하는 말도 여러가지이다.

종친회 구성원을 가족이라고 생각해 본 적은 없지만 이 책에서라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생각도 들고 반드시 혈연으로만 엮여있어야 가족이라는 이름을 붙일 수 있는게 아니라는 걸 다시 한번 깨닫게 되었다.

 

"엄니 병실에 나타난 멤버들의 얼굴은 독촉하러 찾아오는 채무자가 아닌 사고치고 말썽을 피운 봉달을 꾸짖으로 온 '가족'의 얼굴이었으니까. 그것이 그토록 괴로운 형벌이라는 걸 몰랐다. "

........................................273쪽

 

작가의 책은 처음 읽어보지만 이런 독특한 주제와 분위기라면 다른 책도 찾아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출판사에서 무상으로 지원받고 솔직하게 쓴 후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초대형견과의 일상, 우아한 사파리 | 기본 카테고리 2022-09-16 20:24
http://blog.yes24.com/document/168818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초대형견과의 일상, 우아한 사파리

이영빈(우사파) 저
언제나북스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사진과 글이 너무 따뜻하고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네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렸을 때, TV 에서 방영된 플란더스의 개나 비슷한 류의 만화를 보면 늘 커다란 개가 등장했었던 기억이 있다. 아마 목양견이지 않았을까 생각해보는데 주인공과 늘 함께하는 개를 보며 얼마나 동경했던지 지금도 그 기억이 생생하다. 어디 그 뿐이랴. 대학교때는 베토벤 시리즈가 한창 인기몰이를 하고 있었는데 영화에 등장했던 반쯤 눈이 풀린듯하니 아주 순해보였던 베토벤을 보며 나도 언젠가는 똑같은 개를 키워보리라는 커다란 희망을 품기까지 했었다.

그 개의 종류가 세인트 버나드라는 것도 기억이 난다.

그 뒤로 수 년이 흘러 꿈에도 그리던 반려견을 키우게 되긴 했다. 자그마한 나에게 걸맞는 검정색 시츄였다.

그리고 그 뒤로 또 수 년이 흐른 지금은 장난기 많은 말티즈를 키우고 있다. 세인트 버나드를 키우겠다는 나의 꿈은 현실에 부딪혀 작은 소형견으로 만족하며 마무리될 것 같다.

이런 사연이 있던 차에 초대형견과 일상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책을 만나게 되니 잊고 있었던 꿈들이 생각나게 된 것이다. 세인트 버나드에 대한 미련이 너무도 컸기에 한때 눈망울이 크고 눈가가 축 쳐진 커다란 강아지 인형을 사서 그 아쉬움을 달래기도 했었기에 책 표지의 사진은 너무도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초대형견을 키우면서 겪게 되는 에피소드를 접하게 될거라고 생각했지만 글보다는 사진에 많은 내용을 담고 있는 책이었다. 작가의 반려견에 대한 마인드도 이미 일반인의 수준을 넘어섰는데 유기견을 위해 봉사까지 한다니 정말 절로 존경하는 마음이 일었다.

책 속에 담긴 글 하나하나에서 진심이 충분히 느껴졌으며 나 스스로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게끔 했다.

얼마 전, 내 젊은 시절을 함께 한 강아지를 보냈기에 더욱 더 마음에 와닿았는지도 모르겠다.

"개들의 시간은 빠르다. 그게 우리의 개들이 하루라도 더 행복해야 할 이유이다."

글도 글이지만 사진 속에 담긴 강아지들의 표정이 너무도 순수하고 맑기에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몽글몽글 따스해지는 기분이 든다.

출판사로부터 무상으로 책을 제공받아 작성한 후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