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wondereh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wondereh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wondereh
wondereh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3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24
2009-01-14 개설

2020-11 의 전체보기
아무것도 안하는 녀석들 | 기본 카테고리 2020-11-03 21:05
http://blog.yes24.com/document/132719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아무것도 안 하는 녀석들

김려령 저/최민호 그림
문학과지성사 | 2020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로 잘 알려진 #김려령작가님 의 #장편동화
전체 내용의 3분의 2가 수록된 사전서평단용 가제본으로 읽었다.

현성이네 집은 철거를 앞둔 비닐하우스다. 예전엔 꽃가게였던 곳인데 주인이 떠나고 오래 방치된 이 가건물로 이사 온 이유는 삼촌에게 사기를 당해서다. 이사하면서 전학 온 학교에서 장우라는 친구를 만나는데, 장우네 집은 재혼가정이다. 가끔 오던 새엄마가 임신을 하자 아예 이사를 온다.
5학년인 현성이와 장우에게는 인생 최대의 시련(?)이 찾아온 셈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한하게 평화롭다. 불편해진 환경에도 굴하지 않고 즐겁게 할 수 있는 놀이를 찾는다. 현성이의 엄마도 마찬가지다. 디저트 전문 요리사였는데 가사 도우미를 하다가 지금은 식당에서 일하면서도 한결같이 꿋꿋하다.
최악이라고 여겨지는 상황에서도 긍정적인 사람들. 덕분에 불편하지가 않고 절로 입꼬리가 올라갈 정도로 흐뭇하다. 현성이와 장우가 주고 받는 대화는 재치 있고 입에 착 붙는다. 삽화도 정감 있다.
책 제목이 왜 '아무것도 안하는 녀석들'인지 알아차리는 순간 웃음이 빵 터진다.
현성이와 장우는 어떻게 될까? 남은 이야기 3분의 1이 몹시 궁금하다.

#김려령 #아무것도안하는녀석들_서평단
#동화추천 #책추천 #문학과지성사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아무것도 안하는 녀석들 | 기본 카테고리 2020-11-03 21:04
http://blog.yes24.com/document/132719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아무것도 안 하는 녀석들

김려령 저/최민호 그림
문학과지성사 | 2020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로 잘 알려진 #김려령작가님 의 #장편동화
전체 내용의 3분의 2가 수록된 사전서평단용 가제본으로 읽었다.

현성이네 집은 철거를 앞둔 비닐하우스다. 예전엔 꽃가게였던 곳인데 주인이 떠나고 오래 방치된 이 가건물로 이사 온 이유는 삼촌에게 사기를 당해서다. 이사하면서 전학 온 학교에서 장우라는 친구를 만나는데, 장우네 집은 재혼가정이다. 가끔 오던 새엄마가 임신을 하자 아예 이사를 온다.
5학년인 현성이와 장우에게는 인생 최대의 시련(?)이 찾아온 셈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한하게 평화롭다. 불편해진 환경에도 굴하지 않고 즐겁게 할 수 있는 놀이를 찾는다. 현성이의 엄마도 마찬가지다. 디저트 전문 요리사였는데 가사 도우미를 하다가 지금은 식당에서 일하면서도 한결같이 꿋꿋하다.
최악이라고 여겨지는 상황에서도 긍정적인 사람들. 덕분에 불편하지가 않고 절로 입꼬리가 올라갈 정도로 흐뭇하다. 현성이와 장우가 주고 받는 대화는 재치 있고 입에 착 붙는다. 삽화도 정감 있다.
책 제목이 왜 '아무것도 안하는 녀석들'인지 알아차리는 순간 웃음이 빵 터진다.
현성이와 장우는 어떻게 될까? 남은 이야기 3분의 1이 몹시 궁금하다.

#김려령 #아무것도안하는녀석들_서평단
#동화추천 #책추천 #문학과지성사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무소속, 그 불안의 이름 | 기본 카테고리 2020-11-01 23:55
http://blog.yes24.com/document/132624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오라는 데도 없고 인기도 없습니다만

이수용 저
달 | 202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라는데도없고인기도없습니다만
스물일곱 살 이수용작가님이 무소속의 기간을 묵묵히 보내며 진지하게 들여다 본 자신의 내면과 사람들, 사람들과의 관계에 대해 적었다.
책을 열어보기 전에 멋대로 예상한 장면들이 있다. 나의 길었던 무소속 또는 임시 소속의 날들을 떠올리며 내가 이미 다 아는 이야기들이 적혀 있을거라 생각했나보다.
예상은 빗나갔다. 당연한 일이다. 나의 20대는 그저 암울했다. 연애도 했고 딴에는 공부도 했지만 고작 장학금이나 받으려는 벼락치기 시험공부였다. 막연하게 어떻게든 나는 잘될거라는 생각이 있었는데 취업이 뜻대로 되지 않자 가까운 사람에게 짜증을 냈고 나보다 먼저 좋은 곳에 취업한 사람들을 시기했다. '내가 공부도 더 잘했는데, 내가 자격증도 더 많은데 저 애는 참 운도 좋아.'하며 그사람의 매력을 폄하했다.
작가님처럼 나는 왜 그때 나의 내면을 들여다보려 하지 않았을까? 내가 하는 행동들이 어이없고 꼴불견인지 그때는 왜 몰랐을까?
그때의 나에게 말해주고 싶다. 세상은 원래 뜻하는 대로만 되는 게 아니라고, 남을 탓할 필요는 없다고. 너는 네 앞에 놓인 길을 최대한 꾹꾹 밟으며 걸어가면 된다고 말이다.
'관계'에 대한 글을 읽으면서는 기억의 다락방에 숨겨두었던 사람들 몇이 불현듯 떠올랐다. 관계에서 상처를 입을 때마다 '내 사람들'의 뒤로 숨어들었지만 정작 내가 상처입히고서 잊고 있던 사람들 말이다. 그간 나는 생각이 많아서 탈이라고 생각했지만 생각하고 싶은 대로만 생각을 확장시켜온 건 아니었을까?
오라는 데도 없고 인기도 없는 사람이 아니었을까, 하는 자책 섞인 깨달음이 든다.

우리는 어딘가에 기댈 때 등을 사용한다. 슬퍼하는 사람을 위로할 때는 등을 쓰다듬어준다. 뒤를 지켜주는 등의 모양을 보고 그들의 기분을 어림짐작한다. 등에는 제대로 처리하지 않고 뒤로 넘겨버린 감정들이 덕지덕지 붙어 있다. 그 굳은 딱지를 떼어내는 데는 꽤나 오랜 시간이 걸린다. (p.29)

관계는 꼭 젠가와 닮아 있다. 한 층씩 빈틈없이 신중하게 쌓아올리다, 몇 개의 조각을 빼내야 하는 순간이 온다. 실제와 게임의 다른 점이 있다면, 내가 원하는 안전한 조각을 선택할 수 있는 게 아니라 몸통 전체를 흔드는 중요한 조각을 제거해야 할 때가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조각은 다른 조각을 건드려 연쇄적으로 빠져나간다. 설명서가 없는 이 잔인하고 불친절한 게임은 계속 우리를 괴롭힌다.(pp.78~79)

#이수용작가 #이수용 #달출판사 #에세이 #무소속 #책추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