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wondereh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wondereh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wondereh
wondereh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34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감명 깊게 읽었어요 
발췌글까지 작성해주셔서 읽기 좋은 리..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1129
2009-01-14 개설

2021-11 의 전체보기
장난 아니고 성희롱 | 기본 카테고리 2021-11-21 21:18
http://blog.yes24.com/document/1544308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너를 좋아해서 그런 거야

바바라 디 저/김선영 역
뜨인돌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너를좋아해서그런거야


성장기 청소년 사이에서 발생하는 은밀한 성희롱 문제를 직관적으로 담아낸 성장소설.

중학교 2학년생인 밀라는 입던 옷이 작아져 불편하지만 엄마에게 새옷을 사달라고 얘기하지 않는다. 최근 엄마가 부쩍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아 보이기 때문이다. 대신 가슴과 엉덩이를 가릴 수 있는 큼지막한 옷을 입는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농구부 남학생들의 행동이 이상하다. 생일이라며 안아달라고 하거나 옆에 바짝 붙어 앉고 심지어 엉덩이에 손이 닿기까지 한다.
하지만 질색하는 밀라에게 남학생들은 "에이, 장난 좀 친 걸 갖고 예민하기는."이라는 반응이다.
남학생 무리 중 한 명을 좋아하는 친구 자라는 "어째서 걔들이 다 너를 좋아한다고 말하는 거야?"라고 한다. 심지어 남자애들이 밀라를 고른 이유가 밀라에게 있을 거라고 이야기한다.
밀라는 엄마를 힘들게 하고 싶지 않다. 친구들은 의지가 되지 않고 선생님께 얘기하는 것은 엄두가 나지 않는다. 그래서 밀라 자신이 스스로를 지켜야겠다고 마음먹는다. 과연 밀라는 성희롱을 끊어내고 자신을 지킬 수 있을까?

성희롱과 장난의 경계는 모호하다. 그렇기에 가해자도 그것을 이용한다. 피해자의 행실을 되려 문제삼으려는 분위기도 여전하다.
하지만 장난이든 성희롱이든 상대방이 불편하다면 칼로 자른 듯 그만둬야 하는 것이다.

이 책을 청소년, 학부모, 교사들이 모두 읽었으면 좋겠다. 토론주제 도서로도 좋을 것 같다. 몰라서 성희롱을 저지르는 일이 없도록, 또 성희롱으로 부터 스스로를 지켜낼 수 있도록 말이다.

*.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작성한 주관적인 리뷰입니다.

#바바라디 #뜨인돌
#청소년소설 #청소년문학
#영미소설 #소설추천 #책추천
#성희롱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여가여배, 여자들의 근력 연대기 | 기본 카테고리 2021-11-19 17:41
http://blog.yes24.com/document/154337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일은 체력왕

강소희,이아리 공저
미디어창비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내일은체력왕

여자가 가르치고 여자가 배우는 운동 원데이클래스, 일명 ‘여가여배’를 이끄는 두 여자의 요절복통 운동에세이다.
키 큰 여자 강소희는 농구를 좋아하던 아이였고 자라서 카피라이터가 되었다. 키 작은 여자 이아리는 수영을 하며 체력과 주량을 기른 디자이너다. 이 멋진 두 여자가 만든 여가여배는 여성이 주체가 되어 다양한 스포츠 종목을 가르치고 배우며 경험을 공유하는 프로젝트로 주짓수, 농구, 스케이트보드, 축구, 배구, 스윙댄스 6개 종목을 진행했다고 한다.
한때 중독이라고 할 정도로 운동을 열심히 했던 중년 아줌마의 옆구리와 견갑골이 간질간질해진다. 까마득한 옛날, 퇴근 후 남산에서 달리기를 하고 테니스코트 위 허름한 식당에서 먹던 비빔국수와 막걸리, 삼겹살과 소주가 떠오른다. 30대의 최은하는 매일 수영을 하러 갔었다. 하루라도 수영장의 락스 냄새를 맡지 않으면 몸이 천근만근 무겁게 느껴졌다. 무에타이를 배울 때는 시작한지 10분도 안돼서 온몸이 땀으로 반질반질하게 젖은 채로 열심히 주먹을 뻗고 발차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은 집에서 홀로 기다리는 강아지 송이와 4시간이나 걸리는 출퇴근 시간을 핑계로 운동을 멀리하고 있다.
꾸준히 몸을 쓰며 차근차근 기록하는 이 두 여자가 너무나 부럽다. 게다가 글은 왜 이렇게 잘쓰는 걸까? 카피라이터라서? 기가 막히게 좋은 문장들이 많아서 포스트잍 플래그를 붙이다 보니 어느새 형형색색의 '좋아요'가 빼곡히 붙어있다.
오타를 두 개 발견했다. 얼른 수정할 수 있게 2쇄, 3쇄, 여러 쇄를 찍어냈으면 한다.
'운동해야 하는데'만 되뇌는 사람들이 이 책을 읽고 시작할 힘을 얻으면 좋겠다. 잘 쓴 수필이 고픈 사람이라면 속이 뻥 뚫리는 통쾌함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추신 : 계속 글을 써주세요. 제발요!

어른이 되었다고 말하기에는 너무 오래전 일이라 겸연쩍지만 어른이 된다는 건 가장 피하고 싶은 문제에 가장 빨리 부딪히는 게 낫다는 걸 아는 것이다. 도망가고 싶지만 도망갈 수 없다는 것을, 피할수록 내 안의 고통이 연장된다는 것을 아는 것이다. p.59

"무슨 생각을 해...... 그냥 하는 거지."
스트레칭을 할 때 무슨 생각을 하느냐는 질문에 대한 김연아 선수의 대답을 떠올린다. 나에 대한 선입견을 무시할 때 의외의 가능성이 보인다. 앞뒤 가리지 않고 그냥 하는 것, 일단 해보는 것의 힘은 세다. p79

축구화를 신는다. 운동장으로 나간다. 더 빠르고 더 강하고 더 끈질긴 사람이 된다. '어디서 본 건 있어가지고'는 이렇게 힘이 세다. '골 때리는 그녀들'을 보며 회당 다섯 번씩 눈물을 흘리던 나는 급기야 34도 열대야에 족구장에서 패스를 하고 드리블을 한다. 족구장 그물에 대고 대포 슛을 쏜다. 두근거리던 심장은 이제 터져버릴 것만 같다. 아, 이 죽을 것 같은 살아 있음을 사랑한다. p.125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작성한 주관적인 리뷰입니다.

#여가여배 #강소희 #이아리 #땀흘리는여자들의근력연대기
#창비 #책추천 #수필추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우리시대 고딩의 생존법 | 기본 카테고리 2021-11-17 16:19
http://blog.yes24.com/document/154215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모범생의 생존법

황영미 저
문학동네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모범생의생존법

 

<체리새우 :비밀글입니다>로 문학동네 청소년문학상 대상을 수상한 황영미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

 

<체리새우: 비밀글입니다>에서 중학생들의 친구 관계와 왕따 문제를 생생하게 다뤄 중학교에 잠입해서 쓴 게 아니냐는 찬사를 이끌어 낸 작가가 이번에는 명문고에 입학한 고등학생들의 생존경쟁과 좌충우돌을 실감나게 그려냈다.

두성고에 수석으로 입학했지만 다른 아이들이 실수한 덕이라며 다음 시험을 걱정하는 준호, 낙천적이고 유머러스한 준호의 베프 건우, 자신감 넘치고 똑부러지지만 대학엔 갈 생각이 없는 유빈, 코어 동아리 회장으로 완벽하게만 보이지만 집안의 높은 기대치에 압박감을 느끼는 보나, 전교 1등에 부자에 다 가진 것 같지만 내면은 성숙하지 못한 병서, 연습생 출신답게 빼어난 외모로 사람들의 시선을 몰고 다니지만 원치 않는 얼평, 몸평과 성희롱이 괴로운 하림.

저마다 다른 고민을 안고 살아가는 고등학생들의 심리를 작가 특유의 날카로운 시선으로 생동감 넘치게 담아냈다.

생각만큼 성적은 오르지 않고 미래도 걱정되지만 친구관계도 중요하고 연애도 하고 싶고 외모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는, 딱 이 시기의 고민이 날것처럼 생생하게 그려진다.

 

목차에 제시된 생존 매뉴얼은 웃음을 자아내면서도 무릎을 탁 치게 만든다.

 

1. 이름이 불려도 당황하지 않기 2. 강풍을 대비하기 3. 빌런의 등장에 흔들리지 않기 4. 떡볶이는 먹고 가기 5. 골고루 망쳤을 땐 일단 한숨 자기 6. 도저히 안 될 땐 과감히 투항하기 7. 패배에 대한 맷집을 기르기 8. 내 앞에 놓인 일들을 그냥 하기 9. 메뉴가 별로인 날은 건너뛰기 10. 기운 없는 친구에겐 죽을 건네기 11. 밖으로 끄집어내기 12. 드넓은 바다를 상상하기 13. 고양이인가 싶을 때 다시 보기

 

학생들의 고민에 대해 귀를 기울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준호의 아빠와 삼촌처럼 압박하지 않고 지지해주고 응원해주는 어른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내 자식이 우수하다고 좋은 학교에 다닌다고 자랑하고 싶은 마음은 당연하지만 자신의 미래에 대해 가장 많이 걱정하는 사람은 자기 자신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

 

! 사람이 돈도 중요하지만, 인간이 빵만으로는 살 수 없잖아. 중국에 루쉰이라고 있잖아. 작가. 루쉰이 원래 의학도였다더라. 그런데 간첩으로 몰려 처형당하는 동포를 낄낄거리며 구경하는 사람들을 보고 작가가 되기로 결심했대. 육체보다 정신의 건강이 더 중요하다는 거지. 하여튼 문학, 역사학, 철학 꼭 필요해. 나는 너처럼 똑똑한 애들이 그런 공부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p. 49

 

너무 걱정하지 마. 살아 보니 학벌이 그렇게 중요한 게 아니더라. 아빠가 학벌이 좋으니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어. 학벌보다 실력이 중요한 분야가 점점 많아질 거야. 그러니 너무 마음 쓰지 말고 가능하면 즐겁게 살아.” P. 112

 

*.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작성한 주관적인 리뷰입니다.

 

#황영미 #문학동네 #청소년소설 #청소년문학 #소설추천 #책추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