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woojja2435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woojja243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woojja2435
woojja2435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40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000
2021-02-23 개설

2022-04 의 전체보기
계절에 따라 산다 | 기본 카테고리 2022-04-13 16:32
http://blog.yes24.com/document/161758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계절에 따라 산다

모리시타 노리코 저/이유라 역
티라미수 더북 | 2019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쉼없이 달려가는 당신에게 다시 돌아오지 않을 계절과 차 한잔을 대접합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맺고 끊기가 안되는 성격의 저자.
작가라는 프리랜서의 길을 택하며 설상가상으로 본래의 성격까지 더해지니 경계가 불분명한 일상에 치이며 살고 있다.

그런 저자가  
유일하게 벗어날 수 있는 시간 '다도'
다도에 빠져 집중하다보면 
어지러운 현실속의 '나'는 그 곳에 없다.
이책은 저자의 여러해의 기록중
다도실에서의 1년의 일기를 
계절의 변화와 함께 소개한 책이다.

책을 읽다보면
다도 수업을 들으러 가는길부터
집밖, 집안의 풍경, 선생님의 모습,
상황에 따라 바뀌는 도코노마에 걸린 족자까지
선생님이 절기마다 다르게 꾸미는 다실 덕분에
각 계절이 주는 다양한 매력이 느껴진다.

저자는 다도 선생님인 다케다 선생님께 
다도는 물론 인생의 깨달음까지도 수양중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40년넘게 다도를 배우게 할만큼
저자를 지탱하는 힘이 되었으리라.

현생을 사느라 놓치고 사는
당연하지만 당연하지 않은 계절을
다시한번 돌아볼 수 있게 하는 책.

무엇보다 책 속의 문장들이
지금의 계절처럼,
다도실에서의 차 처럼
따뜻한 책이다.

쉼없이 달려가는 당신에게
다시 돌아오지 않을 계절과 
차 한잔을 대접합니다.


-꽃은 어디까지나 붉게 피어나면 되는 거고, 
버들은 어디까지나 푸르게 우거지면 되는거야(P75)

-꽃도 보지 못하고, 무엇을 위해 사는가(P87)

-우리는 불완전하고 실수하는 생명체이므로.(P102)

-지칠 때는 계절 안에 있으면 그걸로 충분하다....우리는 계절을 앞질러 나아갈 수도, 같은 계절에 머물 수도 없다. 언제나 계절과 함께 변화하며, 한순간의 빛이나 나무 사이로 부는 바람에 마음을 가다듬고, 쏟아지는 빗소리에 몸을 맡기며 자신을 치유하기도 한다.(P132)

-이 나라의 계절은 '지금이 아니면' 볼 수 없는 것들로 가득해서 눈 깜짝할 새 지나가버린다. 그래서 우리는 계절 안에서 아주 짧은 순간인 '지금'을 살아간다.(P155)

-우리가 배우는 것은 기술이 아니라 길을 나아가는 법이다.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는 것처럼 보일 때에도 시간을 들여서 몸으로 익힌 것은 언제나 내 안에 있다.(P162)

-백화요란한 날에도 메마른 겨울날에도 무한한 초목 속에서 이런 나뭇가지 하나를 발견할 수 있다면 이 세상은 아름다울 것이다.(P210)

본 서평은 출판사로부터 지원받아 작성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안데르센 동화 Andersen's Fairy Tales | 기본 카테고리 2022-04-13 16:30
http://blog.yes24.com/document/161758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안데르센 동화 Andersen's Fairy Tales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원저
팡세미니 | 2022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랜만에 읽게 된 안데르센 동화책,
꼬맹이 시절 추억속으로 소환 할
엄지공주,미운아기오리,성냥팔이소녀, 인어공주등 11편의 동화가 담겨있다.

내 기억의 오류인지 기억과 다른 결말은
당혹스러울때도 있었지만 그것 나름대로 동화책이 주는 순수함은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시간.


예나 지금이나 제일 좋아하는 동화인 '미운오리새끼'는 그때의 교훈이 지금도 이어지지만
단순교훈을 넘어서는 무언가를 이야기를 해주는듯하다.

'우리 안에 있는 오래된 이야기들을 현재의 눈으로 다시 바라볼 필요가 있다.'
라고 써주신,
소설가 천선란 선생님의 추천사처럼
어른이 된 지금 이야기를 다른 시선으로 볼 수 있는 계기 또한 마련해주는 책.

아이에겐 교훈을 
어른에게는 또다른 통찰을 느끼게 해주는 동화책을 다시 꼭 읽어보시길!


아담한 사이즈와
큰폰트, 따뜻한 일러스트도 볼거리이기 때문에
아이들과 보면 정말 좋을책입니다.


본 서평은 출판사로부터 지원받아 작성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보통날의 식탁 | 기본 카테고리 2022-04-04 02:11
http://blog.yes24.com/document/161376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보통날의 식탁

한솔 저
티라미수 더북 | 2022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더 이상 허기지지 않을 나를 위한 레시피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도시를 꿈꿨지만 마음을 한 겹 한 겹 벗겨내고 들여다보면 마지막엔 언제나 소박한 시골 마을과 자연이 나왔다.

-프롤로그 중에서.

치열하게 살던 어느날, 작가의 무릎 손상과 절대적 안정의 이유로 시작된 시골에서의 삶.
이 책은 외갓집이 있는 합천과 오생리 저자의 집을 오가며 자연을 요리해 차려낸 삼 년여의 시간을 담은 책이다.
보통날의 식탁 언뜻보면 레시피만 담겨있는 책같지만 레시피는 물론 계절과 자연이, 맛과 여유가 담겨있다.

그리고 누구보다 내가 나를 위로 하는 방법을 제시해주는 책이다.
수고스럽게 차린 나를 위한 밥상이 얼마나 위안이 되는지.

도시생활만 했던 저자부부의 시골생활 적응기 그속에서 저자의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엿볼수 있어 좋았고
특히 인상깊었던 밤잼 만들기나 김장을 담갔던 외할머니, 외할아버지와의 따스했던 일화를 보며 우리 외할머니생각이나 조금은 울컥하기도 했다.
감말랭이를 고라니가 훔쳐먹은 귀여운 일화는 예상치 못해 더 귀엽고 재미있었다.


올가을에도 들깨꽃처럼 연하지만 분명한 고소함이 있는 행복을 차근차근 수집하고 싶다.(P146)
바라건대, 냉이 수프처럼 순하고 향긋한 나날이 계속 이어지기를.(P185)

처럼 먹지않아도 맛을 느낄 수 있는 
문장이 입맛을 자극하기도 했고.
일화중간중간에 담긴 풍경사진으로 눈호강도 할 수 있었다.

작가의 레시피를 보고 따라해보고 싶은 요리중
아직은 밤이 스산해 따뜻한 어묵탕을 만들어 먹어보았다.
평소에는 길게 썰지않지만 작가님의 레시피를 따라 길게 썰어보고
양파간장도 만들어서 먹으니
자주 해먹던 요리도 조금은 색다르게 다가왔던 것 같다. 
마음을 더하는 것이 이렇게나 중요하다.
어묵탕을 빌미로 맥주한잔을 곁들여 먹으니 피로가 싹 풀리는 듯.

저자의 소박하고 정갈한 레시피를 보며
제철음식도 꼭 도전해보기로 한다.

계절을 담고
나를 위한 마음을 담으면
보통날 우리의 식탁에서 우리는 무엇을 얻을 수 있을까.

더 이상 허기지지 않을 나를 위한 레시피 그날의 식탁으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더덕은 아무도 없는 산에서 홀로 제 몸을 천천히 키우고 있을 것이다. 느리게 조금씩, 그렇지만 분명하게 짙어지는 향을 품고서.(P38)

-그래, 처음 가꿔보는 텃밭이니까 어설플 수도 있지. 제대로 못 기르면 이렇게 사 먹으면 되지. 다음에 더 잘하면 되지. 조금 느려도 괜찮지.(P126)

-나무처럼 하루하루 꾸준히 살아내다 보면 언젠가 환하게 꽃피는 날이 오리라고 믿으면서.(P166)

-숲은 잎과 색을 잃었지만, 그 덕에 그동안은 볼 수 없었던 숲 깊은 곳까지 보인다. 숲속 깊은 곳을 가만히 응시한다.
쓸쓸한 겨울 풍경도 마냥 황량한 것만은 아니다.(P208)

-무청처럼 파릇파릇한 사람은 곁에 두고 싶지만, 시래기처럼 깊고 강한 사람은 닮고 싶어진다.(P240)

 

본 서평은 출판사로부터 도서지원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