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 읽고 소개해요ㅡ
http://blog.yes24.com/yaleeliz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꼬마마녀
책, 함께 읽어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3,36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마법스프 도전기
마법스프 레시피
리뷰~☆
책일기
읽고 싶은 책
lovely scrap
나의 리뷰
다시 읽기
영화와 공연
태그
책이왜거기서나와 인문서가에꽂힌작가들 모비딕 개가남긴한마디 아지즈네신 향긋한북살롱1월 자전거레이서 사랑하였으므로나는행복하였네 끌로이 섹시한뱀파이어
2021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이벵
최근 댓글
어렸을 때면 누구나 기다리던 성탄절... 
재밌어 보이는 그림책이네요 
잘 읽었어요. 
하브루타 교육법을 최근에 들었는데 부.. 
꼬마마녀님 리뷰를 읽으니 읽어보고 싶.. 
새로운 글
오늘 52 | 전체 52991
2007-01-19 개설

2021-11-16 의 전체보기
아시아의 평화 이야기하는 그림책 | 다시 읽기 2021-11-16 10:44
http://blog.yes24.com/document/154119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용맹호

권윤덕 글그림
사계절 | 2021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베트남전쟁이라는 어려운 이야기를 그림책에 담아주신 작가님와 출판사 모두에게 감사드려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협찬 #용맹호 #권윤덕
 



용맹호/ 권윤덕 / 사계절출판사




용맹호씨는 우락부락하게 생긴, 아주 성실한 자동차 정비공입니다. 어느 더운 여름날 출근하다 검은 옷을 입은 엄마가 아이를 안고 있는 모습을 봐요. 소스라치게 놀란 용맹호. 더운 날씨 탓을 하지만 좀처럼 잠을 이루지 못합니다. 그리고 다음날, 귀가 하나 더. 그 다음날엔 가슴이... 점점 이상하게 변하는 몸을 이끌고 출근하던 날, 다다다다 헬기 소리를 들으며 용맹호씨는 그만 쓰러지고 맙니다.
 


 


한국 정부는 1964년부터 1973년까지 한국군 32만여 명(연도별 누적 인원)을 베트남에 파병하였다. 전쟁에서 돌아온 참전 군인은 누군가의 가족으로, 누군가의 동료로 살았다. 베트남전은 우리에게 무엇인가? 사회적 갈등으로 남아 있는 전쟁의 기억들, 그동안 외면해 온 전쟁 피해자들의 고통, 그 이야기를 시작하려고 한다. 이 작은 이야기가 아시아에 보내는 평화의 노래가 되기를, 우리 모두 함께 노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작가의 말 중에서
 



2010년 <꽃할머니>에서 피해자의 아픔을 그려낸 작가가 이번에는 <용맹호>로 베트남 전쟁에서 가해자의 입장에서 선 우리를 이야기하는 책입니다. 짧은 이야기이지만, 담고 있는 이야기의 깊이가 깊고, 생각할 거리가 많은 그림책이었어요. 주인공 용맹호는 가해자이면서 동시에 전쟁 트라우마를 갖고 있는 피해자이기도 하거든요. 피해자에게 진정한 사죄가 되려면 누가, 어떻게 반성해야 하는가?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가해자는 어떻게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할 수 있을까? 피해자의 피해 사실 혹은 진실은 어떻게 밝혀질 수 있을까? 피해자와 가해자가 공존하는 사회에서 사회적 갈등을 해결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중략) 피해자/가해자라는 큰 덩어리에서 그 안의 한 개인으로 시야를 좁혀 들어가면, 피해자/가해자라는 구분이 모호해지곤 해요. 참전 군인은 베트남 민간인에게는 가해자이지만 국가에 의해 동원되어 육체적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는 점에서 피해자이기도 하지요. 물론 가해자의 이런 이중성을 언급하는 일이 피해자 입장에서는 여전히 불편한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꽃할머니>의 '피해자 자리'에서 베트남전쟁의 '피해를 품은 가해자 자리'로 시선을 옮아감으로써, 베트남전쟁 참전과 전쟁 중의 비인간적 폭력에 대해 좀 더 깊이 있는 성찰과 반성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겠다 싶었어요.

- 작가의 서면 인터뷰 중에서.




독일은 전쟁 피해자들에게 틈날 때마다 사과한다고 하죠. 우리는 과연 그런 자세를 갖고 있는가? 그리고 또 다른 피해자이기도 한 당시 파병 군인들에게 우리 사회는 어떻게 다가가고 있는가. 그리고 이를 넘어서서 이런 '역사'를 갖고 있는 나라의 국민인 현재의 나, 그리고 미래의 우리 아이들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더라고요.

 


 

슬프게도 우리는 아직도 전쟁 중인 국가이기도 하니 이런 문제는 아이들과 한 번쯤 깊이 이야기를 나눠봐야 하는 내용인 것 같아요. 쉽지 않은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만들어주신 작가님과 출판사에게 감사드려요.
 




좋은 책 감사합니다.
출판사로부터 책만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베트남전쟁 #꽃할머니 #사계절그림책 #사계절출판사 #사계절어린이 #그림책작가 #제이그림책포럼 #서평이벤트 #그림책신간 #그림책추천 #그림책리뷰 #그림책소개 #유아도서 #유아책 #전쟁그림책 #국내창작 #육아템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