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 읽고 소개해요ㅡ
http://blog.yes24.com/yaleeliz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꼬마마녀
책, 함께 읽어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82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마법스프 도전기
마법스프 레시피
리뷰~☆
책일기
읽고 싶은 책
lovely scrap
나의 리뷰
다시 읽기
영화와 공연
태그
책이왜거기서나와 인문서가에꽂힌작가들 모비딕 개가남긴한마디 아지즈네신 향긋한북살롱1월 자전거레이서 사랑하였으므로나는행복하였네 끌로이 섹시한뱀파이어
2021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이벵
최근 댓글
어렸을 때면 누구나 기다리던 성탄절... 
재밌어 보이는 그림책이네요 
잘 읽었어요. 
하브루타 교육법을 최근에 들었는데 부.. 
꼬마마녀님 리뷰를 읽으니 읽어보고 싶..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52612
2007-01-19 개설

2021-11-04 의 전체보기
내 안의 빛을 찾아가는 여정 | 다시 읽기 2021-11-04 14:26
http://blog.yes24.com/document/153482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깊은 곳의 빛


가톨릭출판사 | 2021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내면의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안내하는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협찬 #깊은곳의빛 #가톨릭출판사
 



깊은 곳의 빛
루이지 마리아 에피코코 지음/ 김희정 옮김
가톨릭 출판사

 




이 책은 경청을 위한 안내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나 자신의 내면의 소리를 듣기 위한 안내서예요.
프롤로그에서 이 말이 참 인상적이었어요.

사실 이야기가 마음속에 있을 때는 소리와 소음이 혼란하게 뒤범벅된 것에 불과하다. 그것이 말이 되어야만 비로소 내부의 혼란이 정리되고 의미 있는 이야기가 될 수 있다.
그런데 아무도 이를 들어 주지 않으면 이야기를 할 수 없다. 스스로에게 짧게 독백할 수는 있겠지만 길게 이야기할 수는 없는 것이다. 게다가 듣는 사람이 들어주기만 하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판단하지 않고 들어 주는 것, 무엇보다도 얽매이지 않고 들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분류하고 평가하고 정리할 시간은 나중에 얼마든지 있다. 그러니 경청할 때에는 있는 그대로 인정해 주어야 한다. p.9

 


 


이 책은 관계/고독/침묵/육체/죽음 으로 차례가 나눠져 있고,
각각은 신부님이 최근 받은 편지와 나눔 글 일부가 실려 있어요.
최근의 고민을 담은 편지들이기 때문에,
와 닿는 구절들이 참 많았습니다.

목차 중에 가장 공감하며 읽은 건 <고독>입니다.
내가 사랑하는 누군가가 나를 떠나는 게 가장 두렵다는 내용의 편지에
신부님이 답하신 글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외로움은 인간의 마음속에 자리한 가장 깊은 두려움이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우리는 기본적으로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관계안에서만 인생이 의미 있다고 느낀다.

신부님은 흔히 지옥을 묘사하는 그림은 유황불에 타오르는 형상으로 묘사되어 있지만, 현실에서는 바로 고독이 지옥이라고 합니다. 인간관계가 모두 차단당하는 것은 우리의 존재가 깊이 관여된 관계의 회로를 끊어버리고 홀로 남는 것이라 그 고통이 무척 크게 느껴진다고 해요. 현대 사회는 구조적으로 인간의 외로움을 부추기고, 그 욕구불만이 소비의 시작이기 때문에 더 외롭게 느껴지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이미 시스템 상으로도 고독함을 느끼기 쉬운 구조인 거죠.ㅠ
고독은 긍정적인 고독과 부정적인 고독으로 나뉘는데, 긍정적인 고독의 체험이 참 중요하다고 합니다. 긍정적인 고독은 '우리의 깊은 내면에 있는 관계를 깨닫는 것'이라고 합니다. 부정적인 고독은 강제적으로, 폭력적으로 모든 관계가 단절되는 경험이고요. 코로나와 같은 상황이겠죠.ㅠㅠ

예를 들어 어머니라는 이름 아래 자신을 잊고 사는 여성들이 있다. 부모의 역할에만 집중하고 아내의 본분이나 자신을 위한 일을 잊게 되면 결혼 생활이 위기에 처할 수 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그들을 움직이는 것은 사랑이다. 그들이 고독의 시간을 보낼 수 있다면 이러한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 사람과 사람의 어울림에서 고독의 시간은 현실이 덮거나 지우려 하는 각자의 정체성을 되돌려줄 수 있다. p.58

엄마의 역할에 몰입하다보면 나를 위한 시간은 나지 않더라고요. 그래도 쪼개서 산책을 하거나, 기도를 하거나 해서 혼자 숨돌릴 시간은 꼭 만들어야 하는 것 같아요. 그 시간들이 있어야 나머지 가족들을 돌아볼 여유도 생기는 것 같아요.
 


 


코로나로 인한 관계의 단절의 시간을 내면의 소리를 듣는 귀한 시간으로 채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책입니다. 위드 코로나로 간다지만 벌써 서울만 해도 천명이 넘은 확진자 ㅠㅠ 그래도 이겨낼 수 있으리라 생각하며 힘을 내야죠.

암흑인 듯 광명인 듯 어둠도 당신께는 어둡지 않고 밤도 낮처럼 빛납니다.
- 시편 139, 12


좋은 책 감사합니다.
출판사로부터 책만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가톨릭출판사 #가톨릭 #천주교 #자아성찰 #내면 #경청 #루이지마리아에피코코 #김희정옮김 #종교서적 #책추천 #책리뷰 #책소개 #책추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