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콘도르8848 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ybphi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ybphia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17,36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한줄평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2021년 지식노동자 하쿠인 도제 마스터리 마스타리 에우다이모니아 과정의발견 크몽 블로그
2020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봤어요. 관심이 가.. 
잘 봤습니다 
인생이 끝나지 않았으.. 
좋은 리뷰 잘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열.. 
새로운 글
오늘 59 | 전체 29084
2020-02-05 개설

2020-06-03 의 전체보기
잠에서 깨며 | 기본 카테고리 2020-06-03 11: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5741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살아 있는 지금 이 순간이 기적

틱낫한 저/오다 마유미 그림/이창희 역
마음터 | 2008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너무 많은 것을 가지고 있다. 떨쳐 낼 것은 과감하게 떨쳐 버려야 한다. 빈다는 것의 의미, 비움의 철학에 접근해야 할 때이다.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을 가는 것이 인생이다. 다시 한번 더 느껴야 할 시점에 도달하였다.

 

지금 내가 행복하지 않는 것은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을 더 좋은 순간을 받아들이기 위한 수단으로 삼고 있기 때문이다. 오늘을 오롯이 즐기는 것에 진정한 행복이 있다. 우리의 오늘은 '내일 더 행복해지기 위한 계단'이 아니라 '지금 당장 온전히 누리기 위한 선물'이다. 생의 모든 순간은 처음이며 생의 모든 처음은 기적이다.

 

잠에서 깨며


눈을 뜨며 나는 미소를 짓네

아직 쓰지 않은 스물두 시간이 내 앞에 있네

매순간을 꽉 차게 살리라

모든 존재를 자비심으로 바라보리라 다짐하네

 

법화경에는 이런 구절이 나온다. "자비로운 사랑의 시선으로 살아 있는 모든 것을 본다."

 

하루의 첫발자국을 디지며

 

땅 위를 걷는 일은

기적이다!

조심스레 내딛는 발자국마다

놀라운 법신이 드러나네

 


쓰레기 속에서 장미를 보네

장미 속에서 쓰레기를 보네

만물은 탈바꿈의 결과일 뿐

영혼조차 영원하지 않다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살아 있는 지금 이 순간이 기적 | 한줄평 2020-06-03 11:17
http://blog.yes24.com/document/1257407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명상은 마음의 평온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고통으로 얼룩진 세상에서도 인간다움을 잃지않는 법 | 기본 카테고리 2020-06-03 11:0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5740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당신이 명상을 하면 좋겠어요

팀 데스몬드 저/허윤정 역
한문화 | 2020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마음 내려놓기로 인생을 배워나가야 해요. 욕심을 내려 놓은 순간 모든 것이 해결된다는 것을 알고 있지요. 지금 하고 싶은 것을 하지 못하면 내일도 하고 싶은 일을 하지 못하게 될 거예요. 지금 이순간에 최선을 다하면서 살아가는 것이 현명한 자의 삶이라는 것을 알아야 해요. 지금 당장 시작하세요. 더 이상 미루기는 없는 겁니다. 인생이 그 자체가 수행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에 수행자의 삶을 살아가고자 해요.

 

틱낫한 스님은 한 설법에서 '방편'이라는 불교 개념에 관해 설명하면서 때로는 신념체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그 믿음이 주는 영향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어떤 세계관이 나를 더 좋은 사람으로 만들어줄까? 어느 쪽이 내가 변화를 위한 일에 계속 전념하도록 도움을 줄까? 많은 생각 끝에 나는 어느 관점을 취하든 우리의 노력을 포기하는 것도 합당하고 지속하는 것도 합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어쩌면 인간은 의식이 더 깨어 있는 방향으로 진화하는 중일 수도 있고, 수렵 채집 생활을 그만두면서부터 줄곧 우리 손에 닿는 것은 모조리 파괴하는 중일 수도 있다. 이런 가정은 둘 다 맞을 수도 있고, 둘 다 틀릴 수도 있다. 하지만 어느 쪽이든 궁극적으로는 내가 살아가면서 하고자 하는 것을 바꾸지 못할 것이다. 살아가면서 하고자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 세상에는 엄청나게 많은 고통이 존재하는데, 그런 세상에서 내가 발견한 것보다 더 나은 것을 남기려고 노력하는 일 말고는 내 인생을 보내기에 더 좋은 방법이 뭐가 있을지 생각나지 않는다. 읽고 글쓰기를 통해 블로그를 통해 글을 읽는 사람들에게 평화와 행복을 가져다 주는 일이 나의 마지막 남은 사명이다.

 

어느 날 틱낫한 스님은 베트남 밀림에서 명상을 하다가 잎이 세 장밖에 나지 않은 어린 바나나 나무를 보았다. 첫 번째 잎은 완전히 자라서 넓적하고 평평하며 짙은 초록이었고, 두 번째 잎은 첫 번째 잎 아래에서 아직 어느 정도 말려 있었으며, 세 번째 잎은 부드럽고 아주 연한 초록을 띠었는데 말려 있던 잎이 이제 막 펴지고 있었다. 스님은 절망에 짓눌리지 않으려면 마음챙김 수련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다. 하지만 그토록 많은 사람들이 죽어가는 마당에 내면의 평화와 기쁨을 키우는 일을 어떻게 정당화할 수 있을까? 스님은 그런 물음을 마음속에 품고서 어린 바나나 나무를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깊은 통찰을 얻었다. 가장 먼저 났던 바나나 잎이 잎으로서의 자기 삶을 온전히 누리고 잇다는 생각이 문득 떠오른 것이다. 그 잎은 태양과 비를 흡수하면서 아름다움과 평화로움을 발산하고 있었다. 하지만 자신의 행복만을 추구하고자 다른 잎들을 버리지 않았다. 사실 그 잎은 햇볓을 쬐며 스스로 영양분을 공급하는 동시에 어린잎들과 바나나 나무, 더 나아가 밀림 전체에 영양분을 공급하고 있었다. 스님은 사람도 마찬가지라는 결론을 내렸다. '우리도 평화와 기쁨을 자양분으로 스스로 커가는 동시에, 살아가면서 만나는 다른 모든 이들이 행복에 기여하고 있는 것이다.'

 

변화는 쉽지 않으며 저절로 일어나지 않는다. 변화하려면 깊은 차원에서 이해하는 생각과 실행이 뒤따라야 한다. 그런 생각을 진정으로 받아들이고, 그 생각으로 세상을 보는 시각이 바뀔 수 있어야 한다. 그런 다음에는 그 생각을 실행에 옮겨 자기 삶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야 한다. 마지막으로, 정말로 도움이 된다고 느끼는 가르침이나 훈련법을 발견하면 의식적으로 연습하는 데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 시간과 노력을 투자할수록 더 큰 변화를 기대할 수 있는 법이다. 그런 후에는 마법 같은 일이 벌어진다. 예전에는 그토록 많은 노력이 필요했던 생각과 행동이 제2의 본성처럼 느껴지기 시작하는 것이다. 프랑스어를 배우려고 정말 많은 에너지를 쏟다보면 어느 순간 갑자기 프랑스어가 조금 유창해진 것을 깨닫는 것과 마찬가지다. 그렇게 되면 이제 별 노력을 들이지 않아도 프랑스어로 대화할 수 있게 된다.

 

당장이라도 나쁜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을 부정할 수는 없었지만, 지금 이 순간에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고 있으며 내가 겁에 질려 있어봤자 아무 도움도 되지 않을 터였다. '지금 이 순간은 멋진 순간이다.' 충분히 긴 시간을 놓고 보면 모든 승리은 한시적이다. 그래서 우리는 이 순간을 음미하는 법을 배워야 하는 것이다. 부처님은 깨달음을 얻은 뒤에 몇 주 동안 홀로 지냈다. 그러고 나서 숲속에 있는 친구들을 찾아가 자신이 막 깨달은 바를 설명했다. 부처님이 전한 첫 번째 가르침은 "사성제四聖諸'였다. 그리고 그것은 많은 이들이 부처님이 돌아가시기 전에 남긴 마지막 가르침이기도 했다고 믿고 있는 것이기도 한다.

 

누구나 때때로 고통을 겪는다.(고제)

 

고통에는 원인이 있다.(집제)

 

행복은 가능하다.(멸제)

 

행복에도 원인이 있다.(도제)

 

우리는 심지어 어떤 일이 이미 벌어지고 난 후에도 그 일이 미래에 어떤 영향을 줄지 알지 못한다. 오늘은 끔찍해 보이는 일이 내일 일어날 멋진 일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어떤 엿 같은 경험이 미래에 줄 수 있는 긍정적인 영향이 생각나지 않을 때, 나는 고통이 그 자체로 가치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떠올리려고 노력한다. 고통은 연민이라는 꽃을 피울 수 있는 거름이다. 그럼에도 바로 그 순간, 나는 두려워하는 바로 그 일이 실제로 최상의 결과가 나올지, 안 나올지 알 도리가 없다는 점을 떠올린다.

 

아침에 눈을 뜨면서 나는 미소 짓네.

내 앞에는 새로운 스물네 시간이 있다네.

나는 매 순간 온전히 살고

연민의 눈으로 모든 존재를 바라보리라 다짐하네.

 

잠시 멈추고서 열 번에서 열두 번 의식적으로 호흡한다. 절대 서두르지 말고 방긋 웃으면서 깨끗한 공기를 들이마시고 폐가 제 기능을 하게 한다. 샤워할 때에는 몸이 씻기는 경험을 온전히 즐긴다. 아침 식사를 할 때에는 음식을 씹을 때마다 완전히 집중하고 그 맛과 식감을 만끽한다. 먹을 음식이 충분한 것에 대한 감사로 가슴이 벅차다. 삶의 매 순간, 모든 행위가 기적이 된다. 말없이 식사를 하거나 마음챙김 걷기를 해도 된다. 걷기 명상에는 매우 다양한 방법이 있지만 틱낫한 스님이 가장 자주 가르쳐주는 방법은 한 걸음 한 걸음 걸을 때마다 지금 이 순간에 이르는 수련법이다. 어떤 목적지에 이르려고 걷지 말고, 단지 걷기를 즐기려고 걸어보길 바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당신이 명상을 하면 좋겠어요 | 한줄평 2020-06-03 11:02
http://blog.yes24.com/document/125740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틱닛한 스님에게 배운 가르침대로 걷기 명상으로 인간다움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삶을 배우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줄평]당신의 좋은 순간, 필름 사진 | 한줄평 2020-06-03 06:40
http://blog.yes24.com/document/1257331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필름사진을 다시 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