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채널예스
http://blog.yes24.com/yes24bookc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채널예스
No.1 문화웹진 채널예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채널예스]
[채널예스] 채널의 하루
[채널예스] 예스의 하루
[채널예스]채널 특집
[채널예스]만나고 싶었어요!
[예전 글]
다락편지
우리들의 작가
사사로운 책꽂이
북C의 문화생활
태그
회사그만두는법 김겨울 인생뭐있나요 로맨스는별책부록 커피를먹어도왜졸리지 예스님고생많아요 작가는누굴까 그녀석걱정 예수님생신축하드려요 굳세어라금순아
200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축하드립니다. 표지 .. 
축하드려요~^^ 
사소한 것이 언제나 .. 
채널님의 이야기. 궁.. 
우아~ 축하드려요. .. 
새로운 글
오늘 158 | 전체 2767036
2007-07-12 개설

2001-01 의 전체보기
2001년 1월 넷째주 제85호 | 다락편지 2001-01-15 15:47
http://blog.yes24.com/document/1277121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지금도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제가 도시락을 싸들고 다니던 시절까지만 해도 김(슈퍼에서 파는 도시락 반찬용 김) 방부제 포장에는 이런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인체에는 무해하나 먹지 마십시오.'


  이 문구에 담긴 수수께끼를 풀기 위해 자신을 실험 대상으로 삼던 친구들도 여럿 보았지요. 밥에 방부제를 비벼 먹는 어린 꼬마라니, 돌이켜보면 그건 참 무책임한 말이었습니다. 저라면 '기분 나빠질 만큼 맛이 없으니 먹지 마세요.' 라고 하겠어요. 이 말은 거짓말이긴 하지만, 덜 무심하다고 생각하거든요. 인체에는 무해하나 먹지 말라는 쪽은... 솔직하긴 하지만 어쩐지 좀 무신경하달까.


  분명 이와 비슷한 상황이 있기는 합니다. '어쩌구저쩌구 하지만 그래도 이래저래 해주길 바래', 혹은 '어쩌구저쩌구 했지만 이래저래 하게 됐어.' 라는 말 이외에는 어떤 말로도 설명할 수 없는 상황. 하지만 누군가의 견해로는 인간의 '악'이란 어떤 도덕적 결함도 그로 인한 악행도 아니래요. 단지 '평범한 무감각'일 뿐이라는 거죠.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그 방부제 문구는 무감각하기 짝이 없는 문구이지 않았을까 싶네요. 방부제 문구를 '악'이라고까지 규정할 생각은 추호도 없지만... 그래도 허무한 수수께끼는 싫습니다. 이렇게 쓰고 보니 제가 '거짓말'을 옹호하는 입장인 것처럼 보이네요. 아, 그러니 어렵다는 겁니다. 자신의 의도가 100% 완벽하게 타인에게 전달되는 일이란... 있기는 할까요? 참, 어렵습니다, 어려워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리뷰어클럽
추천도서
국내도서
인문 블로그
e-Book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