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채널예스
http://blog.yes24.com/yes24bookc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채널예스
No.1 문화웹진 채널예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채널예스]
[채널예스] 채널의 하루
[채널예스] 예스의 하루
[채널예스]채널 특집
[채널예스]만나고 싶었어요!
[예전 글]
다락편지
우리들의 작가
사사로운 책꽂이
북C의 문화생활
태그
책이뭐길래 북C는힘이셌다 내가기분이좋으면 80세마리코 다정한말들에대해 월간채널예스12월주인공완전반했어요 뜨거운핫팩 바짝말랐지만따뜻한드라이플라워 나의소갈머리야제발정신차려라 북c님감사
200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저도 이 기사보고 스.. 
'synove'가 무슨 뜻인.. 
헉!! 깜놀했습니다~ .. 
한때 책육아에 빠져서.. 
미세먼지가 밉네용^^ .. 
새로운 글
오늘 338 | 전체 2707613
2007-07-12 개설

2002-01 의 전체보기
2002년 1월 넷째주 제137호 | 다락편지 2002-01-26 17:53
http://blog.yes24.com/document/1277423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누군가에게 진심이 담긴 편지를 쓰고 싶거나, 멋드러진 글을 나도 좀 써 봤으면 할 때마다 이하윤 님의 '메모광'이란 수필을 떠올리곤 합니다. 교과서에 실려 있어 타의로 읽었던 학창시절에는 그 글이 너무 현학적이고 편집증적라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메모의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습니다. 가슴에 와 닿는 문구나 일상의 자잘한 감동을 담아놓은 나만의 메모가 없어 아쉬울 때가 많고, 업무상 필요한 정보도 충실하게 기록하지 못해 부끄럽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얼마전에는 노트를 세 권 마련했습니다. 왜 세 권이냐구요? 나중에 메모들을 다시 정리해야 하는 수고로움을 덜기 위해서죠. 이 야심찬 초심(初心)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예측불가능하지만 그래도 일단 시작이 중요한 게 아니겠어요?

하루를 마감하며 갖는 위대한 침묵보다 자신의 생각을 들을 수 있는 기회를 넓히는 것은 없다. 시도하라. 매일의 삶이 당신에게 무엇을 제공하는지 기록하는 것으로 시작하라. 하루가 끝이 나고 밤의 안식을 준비할 때마다 매우 조용한 곳에 앉아 마음속에 지나간 하루를 영화처럼 재연하라. 그리고 나서 두 개의 목록을 만들어라. 하나에는 '그 날의 가장 좋았던 일'이라는 제목을 붙이고, 다른 하나에는 '그 날의 가장 나빴던 일'이라는 제목을 붙여라

--- 캐롤 자코우스키, 『후회없는 삶을 위한 10가지 제안』중에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1 2 3 4 5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리뷰어클럽
추천도서
국내도서
인문 블로그
e-Book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