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채널예스
http://blog.yes24.com/yes24bookc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채널예스
No.1 문화웹진 채널예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채널예스]
[채널예스] 채널의 하루
[채널예스] 예스의 하루
[채널예스]채널 특집
[채널예스]만나고 싶었어요!
[예전 글]
다락편지
우리들의 작가
사사로운 책꽂이
북C의 문화생활
태그
굿즈의탄생 산책하는침략자 우주로간김땅콩 걱정마잘될거야 캐롯작가 삶은토마토 그림책 회사그만두는법 김겨울 인생뭐있나요
2002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막내사원 북c님의 마.. 
한국이랑 시차가 있다.. 
힌트를 나중에 주시기.. 
북c님 여자분인줄 알.. 
예스24의 20주년 및 .. 
새로운 글
오늘 180 | 전체 2805966
2007-07-12 개설

2002-10 의 전체보기
2002년 10월 넷째주 제175호 | 다락편지 2002-10-25 09:52
http://blog.yes24.com/document/1278175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그리하여 그는 가을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온다 간다 말도 없고, 한 번 가고 나선 어떻게 지낸다는 엽서 한 장 없는 계절을, 오면 반기고 가면 서운해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계절을 좋아하는 것은 마치 오 년 후쯤에나 만날 연인을 미리 사랑하는 것과 같습니다. 정작 만나고 보면 생각했던 것과 다를 뿐더러 이 사람이 그 사람인지 알 수 없을 때도 있죠. 내년에도 가을은 10월 달력을 명찰처럼 차고 찾아올 테지요. 내년 10월, 그는 이 가을이 예전 그 가을인지 고개를 갸웃거리겠지만, 변한 듯 비슷한 얼굴을 보고 미소 지을 것입니다.
'작년에도 내가 이렇게 외로웠을까?'
작년 이맘때쯤 그린 작품이었다. 바위 틈에서 뻗어 나온 가녀린 풀꽃이 있고, 그 풀잎 끝에 메두기 한 마리가 앉아 있는 그림이었다. 그리고 제시에 이렇게 적었다.
"메뚜기가 가을 풀잎에서 떨고 있구나!"
--- 조정육 저, 『가을 풀잎에서 메뚜기가 떨고 있구나 』중에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리뷰어클럽
추천도서
국내도서
인문 블로그
e-Book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