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채널예스
http://blog.yes24.com/yes24bookc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채널예스
No.1 문화웹진 채널예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채널예스]
[채널예스] 채널의 하루
[채널예스] 예스의 하루
[채널예스]채널 특집
[채널예스]만나고 싶었어요!
[예전 글]
다락편지
우리들의 작가
사사로운 책꽂이
북C의 문화생활
태그
회사그만두는법 김겨울 인생뭐있나요 로맨스는별책부록 커피를먹어도왜졸리지 예스님고생많아요 작가는누굴까 그녀석걱정 예수님생신축하드려요 굳세어라금순아
2002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3쇄 축하드립니다. 눈.. 
엄지혜 기자님~ 우선 .. 
짝ㅉㅉ~ㅉㅉㅉ~ㅉㅉㅉ.. 
3쇄 축하드립니다~ 제.. 
새로운 글
오늘 109 | 전체 2767707
2007-07-12 개설

2002-02 의 전체보기
2002년 2월 넷째주 제141호 | 다락편지 2002-02-28 17:58
http://blog.yes24.com/document/1277431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두터운 외투가 부담스러울만큼 계절의 봄은 그 약속을 지켜 어김없이 찾아왔네요. 그런데 덜어진 옷의 무게 만큼 마음이 가벼워지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늘 변화를 꿈꾸면서도 한편으로는 현실에 안주하기를 원하고, 낡은 것들을 과감하게 벗어던지지 못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이게 아닌데' 하면서도 늘 그자리에 머무를 수 밖에 없는 이유를 타인에게 돌려도 보지만, 변화는 분명 자신에게서 시작되어야 함에는 틀림이 없는 듯합니다.

한 사내가 힘들게 강을 따라 걷고 있었다. 강의 건너편을 바라보니 훨씬 더 평탄한 길이 펼쳐져 있었지만, 강에는 다리가 없었으므로 쉽게 건널 수가 없었다. 한참을 고민하던 사내는 갈대를 한 아름 꺾어와 뗏목을 만들어 그것을 타고 강을 건넜다. 그러나 강 건너편에 닿은 사내는 공들여 만든 뗏목을 버리기가 너무 아까웠다. 결국 사내는 뗏목을 등에 지고 길을 걷기 시작했다. 하지만 뗏목의 무게에 눌린 사내는 강 건너편에서 걸을 때보다 더 느리고 더 고통스러운 행보를 계속할 수밖에 없었다.
--- 알렉산드로 조도로프스키, 『행복한 바보 성자 물라 』중에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리뷰어클럽
추천도서
국내도서
인문 블로그
e-Book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