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채널예스
http://blog.yes24.com/yes24bookc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채널예스
No.1 문화웹진 채널예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채널예스]
[채널예스] 채널의 하루
[채널예스] 예스의 하루
[채널예스]채널 특집
[채널예스]만나고 싶었어요!
[예전 글]
다락편지
우리들의 작가
사사로운 책꽂이
북C의 문화생활
태그
그녀석걱정 예수님생신축하드려요 굳세어라금순아 걷는사람하정우 오은추천책 책이뭐길래 북C는힘이셌다 내가기분이좋으면 80세마리코 다정한말들에대해
2002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일상의 소소한 행복 
미세먼지에 나갈 수 .. 
오늘 휴가를 냈더니 .. 
음악은 1~100순위 전.. 
그림책인데 철학적이.. 
새로운 글
오늘 131 | 전체 2744570
2007-07-12 개설

2002-03 의 전체보기
2002년 3월 다섯째주 제146호 | 다락편지 2002-03-30 18:12
http://blog.yes24.com/document/1277446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거울 자주 보시나요? 가끔 이 기묘한 물건에 놀라시지는 않나요? 그저 납작한 유리 조각이 은연중에 자기 성찰을 강요한다고 생각해 보신 일은 없나요? 거울 앞에선 옷매무새를 다듬게 되고, 머리를 빗어 넘기게 되고, 결국 나를 매만지게 되죠. 뭐든 앞에 선 것을 그대로 비춰주는 너른 마음을 가진 거울은, 비추던 것이 떠나고 나면 제 안에 흔적도 남기지 않을 만큼 뒤끝이 없는 녀석이죠. 전 거울을 자주 봅니다. 나를 돌아보고, 거울의 본받을 만한 성격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이죠. 물론 한 미모 한다는 자신감이기도 하고요.^^

…… 그러나 얼굴은 다르다. 내 신분증이며 내 등대이다. 내가 자랑하는 것인 동시에 부끄러워하는 것이다. 내가 겉으로 떳떳이 드러내는 것이며 감추고 싶은 비밀이기도 하다. 내가 세상에 보여주는 것인 동시에 내 가면이다. 또한 내 깃발이면서 내 고통이기도 하다. 따라서 내 얼굴을 어딘가에 비친 모습으로만 보아야 하는 것이 서글플 따름이다.
--- 니콜 아브릴, 『얼굴의 역사』중에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1 2 3 4 5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리뷰어클럽
추천도서
국내도서
인문 블로그
e-Book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