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채널예스
http://blog.yes24.com/yes24bookc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채널예스
No.1 문화웹진 채널예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채널예스]
[채널예스] 채널의 하루
[채널예스] 예스의 하루
[채널예스]채널 특집
[채널예스]만나고 싶었어요!
[예전 글]
다락편지
우리들의 작가
사사로운 책꽂이
북C의 문화생활
태그
굿즈의탄생 산책하는침략자 우주로간김땅콩 걱정마잘될거야 캐롯작가 삶은토마토 그림책 회사그만두는법 김겨울 인생뭐있나요
200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막내사원 북c님의 마.. 
한국이랑 시차가 있다.. 
힌트를 나중에 주시기.. 
북c님 여자분인줄 알.. 
예스24의 20주년 및 .. 
새로운 글
오늘 138 | 전체 2805924
2007-07-12 개설

2003-06 의 전체보기
2003년 6월 넷째주 제209호 | 다락편지 2003-06-28 18:04
http://blog.yes24.com/document/1278868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에만 블록버스터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책에도 블록버스터가 있죠. 황석영의 삼국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단편소설집이 7월 출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워낙 장안이 뜨르르 울리는 작가들의 신작이라 자못 기대가 되는군요. 두 책 모두 출간 전 사전판매에 독자 여러분의 관심이 대단합니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보게 될 것’이라고, 누군가가 호언장담했습니다. 저는 새 책이 나올 때마다 바랍니다. 무엇을 기대하든 그 이상을 읽게 하소서…….
지난 세월 씌어진 것들을 하나의 플롯으로 엮어 읽으면서, 해묵은 강박관념들을 만날 수 있었다. 이 길은 돌아나올 수 없는 길, 시는 스스로 만든 뱀이니 어서 시의 독이 온몸에 퍼졌으면 좋겠다. 참으로 곤혹스러운 것은 곤혹의 지지부진이다.
-- 이성복 저, 『아, 입이 없는 것들』시인의 말 중에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리뷰어클럽
추천도서
국내도서
인문 블로그
e-Book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