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채널예스
http://blog.yes24.com/yes24bookc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채널예스
No.1 문화웹진 채널예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채널예스]
[채널예스] 채널의 하루
[채널예스] 예스의 하루
[채널예스]채널 특집
[채널예스]만나고 싶었어요!
[예전 글]
다락편지
우리들의 작가
사사로운 책꽂이
북C의 문화생활
태그
회사그만두는법 김겨울 인생뭐있나요 로맨스는별책부록 커피를먹어도왜졸리지 예스님고생많아요 작가는누굴까 그녀석걱정 예수님생신축하드려요 굳세어라금순아
2013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축하드려요 ㅎㅎ 한.. 
축하드립니다. 표지 .. 
축하드려요~^^ 
사소한 것이 언제나 .. 
채널님의 이야기. 궁.. 
새로운 글
오늘 246 | 전체 2767124
2007-07-12 개설

2013-04 의 전체보기
제 717호 :: 뽀뽀는 이제 그만! 나도 다 컸어요! | 다락편지 2013-04-30 10:3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7222176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뽀뽀는 이제 그만! 나도 다 컸어요!

처음 비주(볼에 입맞추는 인사)를 경험하게 되었을 때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외국에서 특히 유럽사람들에게는 비주가 일상적인 인사라는 걸 알고 있었지만 막상 그 순간이 눈 앞에 닥치니 호흡 곤란이 올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하지만 입맞춤 인사가 자연스러워지면서 그 작은 스킨십에서 오는 위안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뽀뽀는 이제 그만!>의 주인공 카이는 제가 느낀 이 위안을 이미 아홉 살에 깨달았네요.
엄마, 아빠, 할아버지와 함께 사는 카이는 매일 되는 뽀뽀 폭격에 볼이 마를 새가 없습니다. 자신을 아기로만 보는 것 같아 더 이상 참을 수 없게 된 카이는 9살이 되는 생일 날 뽀뽀 금지 선언을 합니다. 그러나 부모님의 설득에도 확고하던 카이의 마음을 같은 반 전학생 파스칼이 움직였습니다. 얼마 전 파스칼은 할아버지가 돌아가셔 아직 그 슬픔이 채 아물지도 않았거든요. 할아버지를 잃은 친구를 위로해주고 싶은 마음이, 소중한 할아버지께 더 잘해드리고 싶다는 카이의 예쁜 마음이 마구마구 뽀뽀해주고 싶은 마음을 샘솟게 했거든요. 이 책은 애정 표현을 부끄러워하고 부담스러워하는 열 살 즈음 아이들에게 그 마음을 잘 설명해줄 수 있는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어른들에게도 어려운 일이지만, 사랑은 표현하지 않으면 알 수 없어요~

- 도서2팀 김미선 (coucou@yes24.com)

-->

-->

-->

-->-->-->

2013/4/27

다락 전문 보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4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리뷰어클럽
추천도서
국내도서
인문 블로그
e-Book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