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팔할이 책사랑으로 컸으니, payback
http://blog.yes24.com/yesdancia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2018-02 의 전체보기
전자파의 습격 | 건강과 먹거리 2018-02-26 09:39
http://blog.yes24.com/document/101957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오염의 습격

고쇼 히로에 저/황명섭 역
상상채널 | 2016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염의 습격


 

43.jpg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전자기파는 '전자방사선(비전리방사선)Eletromagnetic Radiation'

전자파 과민증 (EHS)- 세로토닌 분비 억제, 우울증, 기억력 감퇴, 건망증,

20180213_121845_resized.jpg 

 

 

 

 

*주머니 등에 휴대전화를 넣음으로써 몸에 스마트폰을 밀착시키는 행위를 피한다.

* 휴대전화로 통화할 때는 이어폰을 사용하라.

* 차, 지하철, 엘리베이터 내에서 휴대폰 사용을 금하라.

* 인터넷은 유선으로.

*wi-Fi는 사용하지 않을 때는 접속 차단.

* 수면중 무선 공유기를 꺼둔다.

*휴대전화를 쓸 때는 스피커폰을 써서 가능한 거리를 두고 쓴다.

*스마트폰은 가급적 좌, 우측 교대로 쓴다.

* 주변이 금속으로 된 건물 (엘레베이터나 지하철) 등에서는 사용 금지.

* 비상시를 제외하고는 어린이의 스마트폰 사용을 금지.

 *학교 내 무선 LAN 금지해야.

* 어린이를 지키는 나라, 휴대전화 규제하는 나라: 러시아, 핀란드 등

21.jpg


32.jpg

 


 원하지 않아도 어딜가도 팡팡 터지는 wi-fi! 지하철에서도, 공공도서관과 까페, 심지어는 달리는 마을버스 안에서도 전자방사선에 노출된다. 유난히 전자파에 과민증을 보이는 이들을 '전자방사선 난민'이라고 하는데, 미국의 경우 National Radio Quiet Zone을 지정했다. 사람을 위해서라기보다는. 천체관측을 위한 망원경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서였지만.

어린이들이 더 취약하다. 스마트폰 사용, 뇌종양 위험 증가! 최소한 아이들 방에 무선공유기 놓지 않기를. 20180213_120848_resized.jpg
20180213_121748_resized.jpg

향료의 습격
*2009년 P&G의 다우니 성공 후 향기나는 유연제 인기.
* 타인의 착향유연제가 나의 건강할 권리 침해. 일본 시민단체는 문부과학성에 학교 등 교육 시설에 향료 사용 금지를 촉구하기도. 캐나다에서도 직장 내 향료 사용금지 추진하기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습관이 건강 | 건강과 먹거리 2018-02-26 09:36
http://blog.yes24.com/document/101957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습관이 건강을 만든다

윤영호 저
예문아카이브(예문사) | 2017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습관이 건강을 만든다 

20180213_154057_resized.jpg

 

 잔뜩 기대하며 신청한 책을 오늘 받았다. 『습관이 건강을 만든다』서울대 의대 교수이자, 삶의 질 연구와 완화의료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라는 윤영호 교수가 17년간 경험을 담아 쓴 책이라기에 메모지와 필기구를 준비해서 읽기 시작했다. 그런데 당혹스러울만큼 상식적이다. "습관이 건강을 만든다"에서의 좋은 습관 10가지라는 것이. 굳이 명의나 전문가의 입을 빌지 않아도, 매일 엄마가 아이들에게 혹은 건강 관련 잡지나 기사에서 보고 듣는 이야기이다.

어쩌면 윤영호 교수가 이야기하듯, "파랑새는 가까운 곳에 있는지도 모르겠다." 건강이라는 파랑새는 어려운 수칙이나 독특한 실천으로 얻어지는 게 아니라, 모두가 이미 알고 있기에 단순해 보이는 그런 습관을 통해 자연스레 가까워지는 것인가보다.

10가지 수칙을 아래에 옮겨본다.

 

 

 

 

 

 

 

 

 

 

 

 


20180213_154115_resized.jpg


『습관이 건강을 만든다』는 윤영호 교수의 글에 이어 매 챕터마다 실제 암을 극복했거나 극복 중인 이들의 수기가 실려 있다. 이들의 이야기에서는 공통적으로 위 10가지 습관이 겹친다. 우리 자신에게 이런 습관이 얼마나 자연스레 형성되었는지를 돌아볼 필요가 있겠다.

글을 마치며 윤영호 교수는 피겨여제 김연아 선수와 영화 을 빌어서 도전과 끈기를 강조한다. 다시 옮겨본다. 내 자신에게 한 번 더 들려주고 싶어서.

"모든 것이 불가능하다고 생각될 때 우선 뭐라도 한 가지를 시작하면 알게 되는 것이 있고, 그 다음 답이 나온다." 일단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옥주현의 노력바디 | 건강과 먹거리 2018-02-26 09:33
http://blog.yes24.com/document/101957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 몸의 바운스를 깨워라

옥주현 저
중앙m&b | 2013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내 몸의 바운스를 깨워라

 

20180214_111910_resized.jpg

 


나름 다이어트 책, 운동관련 책 읽고 실천(흉내만 내본지) 십수년, 하도 이 분야의 책들을 닳도록 넘겨보아서 척보면 척하고 감이 온다. 『내 몸의 바운스를 깨워라』는 솔직히, 퀄리티를 기대했기보다는 저자가 '옥주현'이어서 집었다. 보통 이런 류의 책들은 문장은 휙휙 지나가고 운동 사진이 나온 페이지만 열심히 보는데 이 책은 문장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물론 출판사 편집인들의 손을 많이 거쳤겠지만, 전문가의 손길로 다듬어진 문장에서도 옥주현 특유의 솔직함과 당당함이 느껴졌다. 참 멋진 여성이네.

첫 페이지에서 밝힌다. 자기 58kg이라고. '핑클' 시절 68kg넘었고, 단식원가서 일주일만에 7kg뺏던 일화며 온갖 다이어트 안 해본적 없다고. "못생기고 뚱뚱하다"고 하도 욕을 많이 먹어서 성형수술도 했는데 지금까지도 전혀 후회 없다고. 그러면서 솔직하게 자신이 어떻게 용이 되었는지를 이야기하는데, 한 마디로 자기 몸에 많는 운동을 찾아서 꾸준히 철저히 관리한 이야기이다.

20180214_112056_resized.jpg

 

뒤태가 남다른 옥주현. 발레 필라테즈와 요가로 단련된 몸이다. 물을 수시로 마시며, 외식보다는 도시락을 싸들고 다니며 먹거나 요리하기를 즐긴다고 한다. 가장 인상깊었던 점은 옥주현의 경우 목이 짧고 굵은 체형이며 몸통 자체가 무척 넓었는데, 발레 필라테즈를 하면서 몸통 자체를 좁히는 데 성공했다는 고백이다. 발레를 배우며 '몸통이 넓게 타고났다'는 자책을 했던 이라면 더욱 새겨듣게 되는 대목이다. 넓어진 몸통까지 좁힐만큼 운동을 했다면 얼마나 독하게 했을 것이며, 전문가의 지도하에 얼마나 제대로 운동을 배웠을까.

*

제대로 해야만 운동효과가 높다. 아래는 본문에 소개된 운동법 중 두 동작인데 이 동작들 따라해보기 위해서라도 책을 사야겠다. 도서관에서 휘리릭 읽고 오긴 했는데, 소장해도 괜찮겠다 싶다.


 

20180214_112001_resized.jpg


 

20180214_110831_resized.jpg


 

20180214_112126_resized.jpg

 

무나물! 요렇게 쉬운가? 육류 대신 무나물 반찬으로 지구까지 살리는 식단을 선호하는 옥주현. 마구마구 호감이 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따뜻한 햇볕동네 아현동 | 초등 단행본 2018-02-26 09:29
http://blog.yes24.com/document/101957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햇볕 동네

노유다 글/장선환 그림
해와나무 | 2017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햇볕동네


20180214_205434(1)_resized.jpg


 

김훈 작가는 재개발로 그 독특한 정취와 역사성이 사라져버린 '인사동 피맛골'을 그리워하는 글을 썼다. '역시 김훈 작가!'라고 감탄하며 문장문장을 새겨 읽었던 이유는 나 역시  밋밋한 회색 빌딩으로 구겨 들어가기 이전의 피맛골을 기억하기 때문일 것이다. 『햇볕동네』가, 마찬가지로 재개발이란 명목 아래 사라져가는 도시 공간을 향한 그리움과 추억을 담은 책인 줄 처음엔 모르고 읽기 시작했다. 이 책에는 '시베리아호랑이의 매서운 피가 흐르고' 있다고 믿는 당찬 토종 고양이 '탕'이와 '시인'이 등장한다. 동화는 '탕'이의 줄곧 관점에서 서술된다. 버려진 '탕'이를 거둬 돌봐준 '시인'은 어린이와 시와 고양이를 사랑하는 '여자사람'이다. 그녀의 이름은 끝까지 나오지 않는다. 그저 아현동 옥탑방에 살지만, 곧 철거될 지역이라 어쩔 도리 없이 "방을 빼라"에 굴복하게 되리라는 짐작을 하게할 뿐.  

'탕'이는 여자사람 '시인'처럼 아현동의 이 달동네를 좋아한다. 새벽이면 골목에 오래된 목욕탕에서 풍기는 냄새가, 낮에는 집 밖 빨래줄에 널어 말린 빨래에서 비누 냄새가 나는 동네이다. 가파른 계단이 위험할법도 한데, 아이들이 잘 놀았다. 하지만 이제 이 동네에서는 아이들도, 시장 과일 가게도 사라져간다. 동네 사람들은 쓰레기만 남기고 하나 둘 이사 나갔다. 처음엔, "다 늙어서 뭔 이사야? 이 집에서 우리 애들 낳고 키우며 저 장독들 채우는 재미로 살았어. 재개발되면 어디 가서 사나? 장독은 또 어디다가 갖다 두나?"며 재개발을 반대하던 '시인'네 주인 할머니 역시, "집 팔아 더 잘 살자"는 큰 아들 내외와 살겠다며 '시인'에게 방 빼라 한다. 시인의 목소리는 『햇볕동네』에서 직접적으로 드러나지 않는다. 그러나 그녀가 얼마나 이 동네와, 이 동네의 생명들 - 아이, 강아지와 고양이, 풀꽃과 풍경-을 사랑하는지는 문장문장에서 느껴진다.

20180214_205442_resized.jpg

동화인데 책 전체가 한 편의 아름다운 '시 詩'처럼 느껴진다. 장성환 일러스트레이터의 그림은 어쩜 이리 『햇볕동네』의 전체적 분위기와 정서를 잘 나타내주고 있는지, 마치 동일인이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듯 하다. 또한 실로 글쓴이 노유다 작가는 철거 이전의 아현동 주민이었다고 하니, 어쩌면 『햇볕동네』의 여자사람, '시인'이 노유다 본인인지도 모르겠다. 비록 아현동은 그 동네는 사라지고 높은 아파트촌만 남았지만, 노유다 작가의 아름다운 글로 그 동네의 기억, 향취가 남았으니 노유다 작가는 큰 일을 한 셈이다.


 

20180214_205505_resized.jpg

어린이 독자들은 『햇볕동네』의 하이라이트 파트에서 왜 고양이 '탕'이가 집주인의 개 흰둥이와 물어 뜯으며 싸웠는지, 왜 시인이 "탕아. 이 바보 녀석아. 우리끼리 할퀴고 싸워서 뭐 하냐."했는지 잘 모르겠지.  그래, 약자끼리 싸우는 판을 만들고 싸움을 유도하는데 말려들면 억울하지. 더 큰 구조를 보아야하지만, 보았든 무슨 수가 있을까....갑자기 우울해지지만, 그래도 이 책의 제목은 "달동네"가 아니라, 『햇볕동네』이다. 햇볕!

20180214_205521_resized.jpg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수잔 케인의 콰이어트 파워 | 초등 단행본 2018-02-26 09:24
http://blog.yes24.com/document/101957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청소년을 위한 콰이어트 파워

수전 케인 등저/정미나 역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8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Quiet power


20180216_154940_resized.jpg
와우! 6년이 흘렀다니! 『콰이어트』를 읽고 반해서, 지인들에게 이 책 선물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6년 전이라니! 저자 수잔 케인이 이번에는 아이들을 위해 책을 썼다. 내향적인 사람이 가진 콰이어트 파워(Quiet Power)를 칭송하며, 이를 이끌어낼 수 있는 방법을 이야기했다. 2010년대 한국의 육아서 시장에서는 "네 인성도 실력," "아이 리더쉽은 대학가는 티켓" 식 충고 일색인데 자신의 내면에 귀 기울여 큰 힘으로 표출해내라는 이런 목소리가 이채롭다. 부럽다.

*

저자이자 콰이어트 레볼루션 (https://www.quietrev.com/ )의 공동 설립자인 수잔 케인은 어쩌면 그녀의 저서 <콰이어트>보다 TED 강연으로 더 유명할지 모른다. (http://www.ted.com/talks/susan_cain_the_power_of_introverts.html ) 무려 18,000,000 뷰를 기록한 경이적인 강연이니까! 토스트마스터즈(Toastmasters)의 '황금 의사봉'상, 하버드대학교 로스쿨에서 '생각하는 리더쉽' 상을 받을 그녀를 외향적 에너지가 넘치는 웅변가로 상상하면 큰 실수다. 그녀는 말하기보다는 경청하고 관찰하며, 파티장에서 사교하기보다는 독서하고 사색하기를 즐긴다. 어렸을 때부터 그랬다 한다. 하지만, '외향성 = (잠재적) 리더쉽'으로 격려받는 미국 문화 속에서 불편함을 느꼈다한다. 결국 그녀는 내면적인 사람에게 조용한 힘이 있음을 명저 <콰이어트>를 통해 역설하며 '내향성'을 폄하하는 풍토에 경종을 울렸다.

 

SusanCain5smaller-1.jpg

 

Susan Cain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그녀의 자기 소개를 읽어보자.  

 

 

"you might guess that I’m a hardcore, wonderfully self-confident, pound-the-table kind of person, when in fact I’m just the opposite. I prefer listening to talking, reading to socializing, and cozy chats to group settings. I like to think before I speak (softly). ...(중략)... My favorite activities are reading, writing, lounging around cafés, and doing the mambo with my family. I use a lot of old-fashioned expressions. A few times a year, I try to like cooking. I’m insatiably curious about human nature. "

 

출처: http://www.thepowerofintroverts.com/about-the-author/


 
20180218_124850_resized.jpg
 
만화책과 스마트폰 기사 읽기를 좋아하는 아이가 <청소년을 위한 콰이어트 파워>를 다이어리에 메모하며 읽는다. "이 책 참은 좋다!"라는 감탄까지 뱉으며. 의외였다. 꽤 두꺼운 책인데? 난 청소년 아니지만 호기심에 끝까지 읽어보니, "이 책 무늬만 '청소년을 위한'이 아니구나! 어린이들에게 영감과 용기를 줄 수 있는 주옥같은 문장이 가득하구나"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간지에는 내향성 위인인 마하트마 간디의 명언, "부드러운 방법으로도 세상을 뒤흔들 수 있습니다"라는 문장이 새겨 있는데 <콰이어트 파워>의 주제를 집약한 문장이기도 하다. 수잔 케인은 "너 왜 그렇게 조용한 건데?"하는 지적을 비난으로 들어온 어린이들 스스로가 내향성을 힘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구체적 사례와 인물을 언급한다. 우리가 익히 아는 조앤 롤링, 엠마 톰슨, 빌 게이츠, 워랜 버핏 등 사회적으로 영향력 있는 이들 중 의외로 내향성 기질의 사람이 많다는 이야기 자체가 내향적 어린이들에게 용기를 준다.  또한 저자는 실제 내향적인 청소년들을 직접 만나 심층 인터뷰한 자료를 토대로 <청소년을 위한 콰이어트 파워>에서는 "학교에서, 집에서" 콰이어트 파워를 발현하는 방법, 친구들과 잘 어울리는 방법, 내향성을 위대한 재능으로 연결하는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소개한다. 아이가 메모하며 읽을만하다.
 
20180216_155001_resized.jpg
*
"내향성 VS 외향성"은 "왼손 VS 오른손" 처럼 가시적으로 구분되는 속성이 아니다. 인성이 어느정도 하드 와이어드되었다하더라도 인성에는 가소성과 다면성, 즉 고무줄같은 속성이 있다는 주장도 있다. 따라서 내향성의 콰이어트 파워 원천인, 뛰어난 경청 능력, 고독에의 익숙함, 강함 집중력. 깊이 있는 인간관계, 사고 능력 등은 비단 내향적인 사람들만 추구하거나 극대화 시킬 강점이 아니라 인간 모두에게 내재된 장점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 않을까? 그 힘을 끌어내, 세상을 부드럽게 변화시켜보고 싶다. 그런 청소년을 많이 보고 싶은데 우선이다.  
20180216_155022_resized.jpg

 
20180218_114129_resized.jpg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책배부른
반갑습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2,25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event
영어 homeschooling
영어 homeschooling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꼬마들그림책
꼬마들그림책
꼬마들익힘거리
꼬마들익힘거리
육아서 심리서
육아서 심리서
인문사회
인문사회
엄마익힘거리
엄마익힘거리
꼬마들전집류
영어 homeschooling
초등 단행본
건강과 먹거리
태그
피카소와큐비즘 입체파 파리시립미술관소장걸작 초예측 미래예측서 2019최고의책 MagicTreeHouse 마법의시간여행원서 초기챕터북 조나단벤틀리
2018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22 | 전체 297591
2012-04-01 개설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