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소확행을 찾아서
http://blog.yes24.com/yolleep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시오메
오늘 내가 행복한 이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65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테마도서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일반도서
장르소설
일본원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앙리픽미스터리 문학미스터리 고전미스터리 클래식미스터리 경감시리즈 서평이벤트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다른 언어를 하신다는 것이 매우 멋있..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20 | 전체 27347
2017-08-07 개설

2020-12 의 전체보기
[각본가의 죽음] 드림 마을, 드라마 촬영지가 되다. | 장르소설 2020-12-20 21:12
http://blog.yes24.com/document/135079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각본가의 죽음

M. C. 비턴 저/전행선 역
현대문학 | 2019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해미시 맥베스 순경 시리즈 14권. 해미시에게 아픔을 남겨준 드림 마을에 또다시 찾아온 어두운 그림자.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저자 M. C. 비턴의 해미시 맥베스 순경 시리즈 14권은 [각본가의 죽음Death of a Scriptwriter]이다. 해미시에게 아픔을 남겨준 드림 마을에 또다시 찾아온 어두운 그림자. 외진 스코틀랜드를 배경으로 텔레비전 드라마를 찍기 위해 촬영 장소를 물색하러 다니던 제작진에게 해미시는 드림 마을을 추천한다. 너무 황량하고 고립된 곳이라 프로그램 담당제작자 피오나와 조사원 실라는 탐탁해 하지 않지만 스타 각본가 제이미가 덜컥 결정을 해버린다. 가장 큰 문제는 원작자인 퍼트리샤의 의향은 깡그리 무시되었다는 사실이다. 이미 시작하기도 전부터 비극은 싹트고 있었다.


로흐두 이웃마을 시노선에 홀로 살고 있는 70대의 작가 퍼트리샤는 자신의 미스터리 소설 <만조의 사건>이 드라마화 된다는 기쁨에 빠져 제작자의 감언이설에 넘어가 서둘러 계약서에 서명을 하고 말았던 것이다. 작품 속 주인공인 정숙하고 이지적인 중년여성 레이디 해리엇이 개방적이고 유혹적인 생활을 하는 젊은 여성으로 둔갑해 일종의 스코틀랜드판 샤론 스톤이 될 예정인 것도 모른 채. 막상 촬영이 시작되자 문제는 하나둘이 아니다. 마을 여자들은 드라마 시대배경인 60년대 머리스타일로 촬영지를 기웃거리고, 교회 목사와 퍼트리샤는 벌거벗은 여배우를 보고 분노에 떤다. 각본가는 제멋대로인데다 여배우의 남편 또한 노출이 심한 아내의 사진을 보고 화가 나 드림마을로 향하고 있다.


제목에 나와 있듯이 누가 피해자가 될 것인가에 대해 독자들은 이미 알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도 역시 과연 죽어야만 할 인간인가 하는 점에 있어서는 의문이 생긴다. 어차피 각본가가 비열한 인간이라는 진실이 드러나는 건 시간문제였고, <만조의 사건>이라는 책은 그다지 훌륭한 작품도 아니었던 것이다. 더구나 동기를 가진 인물이 너무 부족한 바람에 당연한 결론으로 향하고 만다. 그래도 뭔가 반전이 있기를 기대했으나 허무하고 가련한 비극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우리의 해미시는 그저 바람만 주구장창 맞으며 사건을 해결했음에도 그리 개운치만은 않은 기분을 안은 채 일상으로 돌아간다. 유명해지고 싶었던 욕망이 가져온 비극. 어쩌면 이번 작품의 최대 피해자는 허영기 가득하고 우월의식에 젖어있는 속물 늙은이 취급만 받던 퍼트리샤가 아닐는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눈토끼 식당 차림표] 맛있는 음식으로 치유 받는 사람들 | 일반도서 2020-12-09 20:39
http://blog.yes24.com/document/1344495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눈토끼 식당 차림표

고미나토 유우키 저/박유미 역
대원씨아이(단행)(대원키즈) | 2018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오고가는 정 속에 활력을 되찾는 아오이와 다이키의 정겨운 이야기는 맛있는 음식 냄새를 배경으로 흘러간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처음 보는 작가지만 음식 이야기라면 어느 정도 보장이 되리라 생각했다. 과연 재미가 없는 건 아니었지만 뭔가 부족함이 느껴진다. 만화를 글로 읽고 있는 기분이랄까, 너무 가볍다고나 할까, 암튼 뭔가 가슴에 와 닿는 문장이 없고, 그저 주인공을 따라다니면서 음식을 구경하고 있는 느낌이었다. 한편 등장인물들은 모두가 순정만화에서 주로 다루는 용모를 지니고 있다. 갑작스럽게 엄마를 잃은 대학생 아오이碧는 식욕을 잃은 채 음식을 거의 먹지 못해 결국 빈혈로 쓰러진다. 다행히 그녀가 쓰러진 곳은 단품요릿집小料理屋 「눈토끼 식당ゆきうさぎ」앞이었기에, 고양이 울음소리에 나가본 다이키에게 도움을 받는다. 아오이의 눈에 비친 눈토끼 식당의 주인 유키무라 다이키大樹의 모습은 이렇다.


‘올해 열아홉 살이 되는, 아오이보다 나이가 많은 이십 대 중반 정도로 보이는 청년이다. 몸을 이쪽으로 향해 앉아서는 검은 바지를 입은 긴 다리를 꼬고 있다. 짙은 색 셔츠는 목깃을 느슨하게 풀고, 소매를 팔꿈치까지 걷어 올렸다. 석양에 비친 그의 얼굴은 턱선이 깔끔하고 생김새가 준수했다. 길게 찢어진 눈초리가 조금 강해 보이지만 다소곳한 모습도 갖추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다이키가 권한 음식을 먹을 수 있을지 난감했지만, 그가 해준 요리는 술술 넘어갔고, 그가 먹는 모습만 봐도 식욕을 솟아난다는 걸 깨달은 아오이는 눈토끼 식당에서 아르바이트생으로 일을 시작하기로 한다. 다이키 역시 식당의 주인이던 외할머니가 돌아가신 후 물려받은 식당이라 불안한 상태이지만, 식당의 단골손님과 길 건너편 양과자점의 남매, 그리고 자기 마음대로 나타나는 길고양이 등 오고가는 정 속에 활력을 되찾는 아오이와 다이키의 정겨운 이야기는 맛있는 음식 냄새를 배경으로 흘러간다. 그들이 친구처럼 지내고 있는 사쿠라이 양과자집의 렌과 세이카 남매에 대한 인상도 역시 만화의 캐릭터처럼 반짝거린다.


‘남자는 다이키와 비슷한 나이대로 보였고 키도 비슷했다. 자연스러운 애쉬브라운 염색머리에 시원하고 정돈된 이목구비를 가진 상당한 미남형 얼굴이었다. 멋을 내기 위해 적당히 흐트러뜨려 입은 모노톤의 옷차림에, 가슴과 손가락에 꽂힌 액세서리가 자연스럽게 빛났다. 외모는 패션잡지에서 튀어나온 모델인 듯 세련된 모습이지만 어딘가 느긋하면서도 대범한 분위기를 띠고 있었다.’


‘170센티미터에 가까운 늘씬한 키에 깔끔한 쇼트커트가 잘 어울렸다. 그녀는 흰 폴로셔츠에 학교에서 지정한 플리츠스커트를 입고 있었다. 반소매 셔츠와 짧은 스커트 아래로 뻗어 있는 늘씬한 팔다리가 건강하게 그을려 있었다.’


“지금 옆에 있는 사람이 내일도 거기에 있다는 보장은 없으니까요.”


시작하며: 18시에 문을 여는 식당

제1화: 6시 20분의 고기감자조림

제2화: 9시 59분에 배달되는 추억의 푸딩

제3화: 14시 5분의 점심시간

제4화: 23시에 만든 애정 어린 냄비요리

마무리하며: 심야 24시의 영업 종료


저자 고미나토 유우키小湊悠貴의 이 작품은 원래 10권짜리 시리즈 소설이라고 한다. 눈토끼 식당이 배경이라 주인 다이키가 주인공이라 생각했지만, 읽다 보니 이야기의 중심에 선 인물은 아오이였다. 엄청 많이 먹지만 전혀 살이 찌지 않는 부러운 체질의 밝고 다정한 여대생 아오이가 안내하는 눈토끼 식당의 미래가 살짝 궁금해진다. 국내에는 맛보기로 한권 번역 출간된 모양인데, 계속되기는 어려울 듯싶으니 쭉 한번 훑어보기로 하자. 마침내 사랑스러운 아오이와 믿음직한 다이키의 애정전선에도 꽃이 피는 모양이다. 차라리 만화였다면 더 인기가 있지 않았을까. 음식도 눈으로 보는 편이 더 실감나니까 말이다. 


제1권. 6時20分の肉じゃが 6시 20분의 고기감자조림

あなたの食欲をそそる一品、ここにあります。당신의 식욕을 돋우는 일품요리, 여기 있습니다.


제2권. 8月花火と氷いちご 8월의 불꽃놀이와 딸기 빙수

本日、裏メニュ?もありますよ! 오늘은 숨겨진 메뉴도 있어요!


제3권. 熱?おでんと雪見酒 따끈따끈한 오뎅과 설경을 즐기며 마시는 술

あの日の“おいしい”を、今日のあなたと。그날의 맛을 오늘의 당신과 함께.


제4권. 親子のための?茶漬け 부자를 위한 도미차즈케

大事な人の、おいしい顔は、うれしい。소중한 사람의 맛있어하는 얼굴은 기쁘다.


제5권. 祝い膳には天ぷらを 축하상에는 튀김을

「美味しい」と笑う、あなたのその笑顔が見たいから。‘맛있다’하고 미소 짓는 당신의 그 웃는 얼굴을 보고 싶으니까.


제6권. あじさい揚げと金平糖 전갱이튀김과 별사탕

いつも平和な店に降りかかる、突然の危機…!! 언제나 평화로운 가게에 닥쳐온 갑작스런 위기…!!


제7권. 母と娘のちらし?司 엄마와 딸의 치라시스시

人生は悲喜こもごも。まずはご飯を召し上がれ。인생은 희비가 번갈아오는 법. 우선 밥을 드세요.


제8권. 白雪?の?きりんご 백설공주의 구운 사과

順風?帆の日?に、珍しいお客?が…?? 순조로운 나날을 보내던 중, 이상한 손님들이…?? 


제9권. 風花舞う日にみぞれ鍋 바람에 눈이 흩날리는 날에는 미조레 냄비전골

おいしい料理と人がつなぐ心?まる物語、佳境へ…! 맛있는 음식과 사람이 이어가는 훈훈한 이야기, 점입가경!


제10권. あらたな季節の店開き 새로운 계절의 개장

『俺は碧と家族になりたい』“나는 아오이와 가족이 되고 싶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靑空の卵] 사카키 쓰카사의 데뷔작 | 일본원서 2020-12-02 21:34
http://blog.yes24.com/document/1341255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직수입일서]靑空の卵

坂木 司 저
東京創元社 | 2006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요리가 취미인 도리이의 식탁에서 사카키는 그의 주위에서 일어난 수수께끼 같은 일을 이야기하고, 히키코모리 기질의 도리이는 귀찮아하면서도 얽힌 매듭을 푼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카키 쓰카사坂木司의 연작소설집 [푸른 하늘의 알靑空の卵]은 일상의 수수께끼라고는 해도 미스터리로 점수를 주기는 어렵다. 그것보다는 두 청년의 성장에 의의를 두는 게 낫다고 보는데, 이미 사회인이 된 그들에게 성장물이라 표현해도 될는지 의문이다. 게다가 작가들이 쓸데없는 잔소리가 많아 지루하다는 엄마의 불평이 이해가 가는 것이, 이 작품이 딱 그랬다. 덕분에 400페이지에 가까운 두꺼운 장편이 되고 말았고, 그것이 독이 되어 버린 듯싶다. 결국 이도저도 조금씩 미진한 작품이라 할 수밖에 없겠지만, 작가의 데뷔작이니까 조금 아량을 베풀기로 하자. 왜냐하면 부족분을 상쇄할만한 꽤 괜찮은 작품이 이후 여러 편 출간되었으니까 말이다.


작품 속 등장인물 나, 즉 사카키 쓰카사와 은둔형 외톨이 도리이 신이치로 말하자면 셜록과 왓슨 콤비에 브로맨스를 섞은 느낌으로, 2002년 발표한 이 작품을 시작으로 일명 ‘은둔형 외톨이 탐정’ 3부작 시리즈가 인기를 얻었다고 한다. 仔羊の?(어린 양의 보금자리), 動物園の鳥(동물원의 새)로 완결된 이 시리즈의 성공에 재미를 붙였는지 <끊어지지 않는 실>의 세탁소집 청년 가즈야와 그의 친구 사와다도 비슷한 구성이다. 뭐 은둔형 외톨이가 먼저니까 가즈야와 사와다는 아류 쯤 되겠지만 그쪽이 더 재미가 있다. 암튼 성격 좋고 평범하고 성실한 청년이 주위에서 일어나는 이상한 상황에 의문을 이야기하면 그걸 들은 집콕 생활의 절친이 수수께끼를 풀어내어 산뜻하게 정리를 해준다는 이야기다. 


生きていく上での幸福は、誰かとわかちあう記憶の豊かさにあると僕は思う。

살아가는데 있어 행복은 누군가와 서로 나누어 갖는 기억의 풍부함에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 夏の終わりの二重奏 늦여름의 이중주

슈퍼마켓에서 부딪친 젊은 여자. 도우려하자 오히려 화를 내는 이유는? 한편, 동네에 싱글남을 괴롭히는 수상한 인물이 나타났다.

 秋の足音 가을의 발소리

우연히 만난 시각장애인에게 도움의 손을 내민 사카키. 그런데 자신을 따라다니는 쌍둥이가 누구인지 알아봐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冬の暗いもの 겨울의 어둠

가부키 배우에게 보내오는 수상한 선물의 의미는? 발송인의 이름도 없는 소포를 받은 후 반드시 편지가 뒤따라오는 것도 이상하다.

 春の子供 봄의 아이

역 앞에 우두커니 서있는 아이가 신경이 쓰이는 사카키. 결국 명함을 쥐어줬는데 연락이 왔다. 하지만 극도로 말수가 없는 이유는?

 初夏のひよこ 초여름의 히요코(과자)

일 년간 사카키가 물어온 수수께끼를 풀면서 도리이에게도 변화가 생겼다. 아버지와의 관계도, 타인과의 관계도. 


요리가 취미인 도리이의 식탁에서 사카키는 그의 주위에서 일어난 수수께끼 같은 일을 이야기한다. 날카로운 관찰력과 논리적인 사고력을 지닌 도리이는 사소한 단서만으로도 진실을 찾아내고 어떻게든 사람들을 도와주고 싶은 친절한 성격을 지닌 사카키에 이끌려 귀찮아하면서도 관계의 얽힌 매듭을 풀어준다. 그렇게 새로운 사람들과 친분을 쌓으며 도리이의 닫힌 생활이 조금씩 열리기 시작하는데, 그것이 기쁘면서도 한편으로 도리이가 자신에게서 떠나는 날이 올 것을 두려워하는 사카키. 그래도 괜찮다. 내가 울면 같이 눈물을 흘려주는 진짜가 지금 곁에 있으니까.


心の中に棲む人と暮らせば、幸せも不幸せも、本物が手に入るぞ。

僕は、本物が欲しい。

僕は、本物になりたい。

僕は、本物の?空を夢見ながら、?いてゆく。

鳥井の隣で。

마음속에 사는 사람과 살면 행복도 불행도 진짜를 얻을 수 있다.

나는 진짜를 갖고 싶다.

나는 진짜가 되고 싶다.

나는 진정한 푸른 하늘을 꿈꾸며 걸어간다.

도리이의 곁에서.


태어난 년도 외에는 성별이나 실제 모습 등을 공개하지 않는 복면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저자의 펜 네임 ‘사카키 쓰카사’는 이 데뷔작에서 따온 거라고 한다. 엘러리 퀸처럼. 어떻게 생긴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여성인 것 같다는 중론에다 여성작가 앤솔로지에 자주 작품이 수록되는 걸 보면 아무래도 성별은 여성인 듯싶다는 추측에 힘을 더하는 게 바로 이 작품이다. 페미니스트적인 언급과 여성이 당하는 고충에 대한 절절한 묘사에 지루함에도 불구하고 공감을 하지 않을 수 없었으니 말이다. 사실 작가의 성별 자체는 중요한 게 아니고 굳이 밝히지 않겠다는 작가의 의도에 따라주는 것이 도리겠지만, 편견덩어리의 속물인 관계로 자꾸만 따지게 되는 걸 어쩔 수가 없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